전체뉴스 79651-79660 / 85,1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한 맺힌' 첫 승, 폴란드전에서 풀자

    `한국 축구사에 한(恨)으로 남아 있는 월드컵축구대회 첫 승을 일군다.'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태극전사들이 4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리는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D조 예선 첫 경기에서 `동구의 강호' 폴란드를 맞아 한국축구의 한풀이를 신명나게 펼친다. 100년 역사를 자랑하며 아시아 최강을 자부하는 한국축구가 월드컵 본선에 이번 대회를 포함해 6번이나 진출하면서 아직도 풀지 못한 숙제는 1승과 16강 진출. 54년 스위스월드컵에서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월드컵] 슬로베니아, 광주도착

    월드컵을 앞두고 제주도에서 막판 담금질을 마친슬로베니아 대표팀이 1일 오전 11시30분 대한항공 KE1902편을 이용, 광주에 도착했다. 슬로베니아는 2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본선 B조 최강으로 꼽히는 스페인과 첫경기를 갖는다. 슈레치코 카타네츠 감독과 선수 23명은 공항에서 인터뷰없이 곧바로 숙소인 프리마콘티넨탈호텔로 이동했다. 몸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스트라이커 믈라덴 루도냐(포츠머스)는 기분을 묻는 질문에 고개만 끄덕인 채 버스에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물러설수 없는 한판대결 .. 'B조' 스페인-슬로베니아/파라과이-남아공

    B조의 스페인-슬로베니아,남아공-파라과이전 역시 서로 물러설 수 없는 한 판 대결을 펼친다. 전통의 스페인과 처녀 출전한 슬로베니아는 2일 오후 8시30분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경기를 갖는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FIFA 랭킹 8위의 스페인이 슬로베니아(25위)를 압도한다. '천재 골잡이' 라울 곤살레스를 앞세운 스페인은 그동안 즐겨 사용한 4-4-2 포메이션을 버리고 수비를 강화한 4-3-2-1 전법을 들고 나올 것으로 보인다. 패기 넘치는 ...

    한국경제 | 2002.06.01 00:00

  • [월드컵] 외국기자 화상전화로 신용카드 되찾아

    ... 카드로 결재한뒤 신용카드를 그 자리에 두고 갔다. 린씨가 떠난후 린씨의 신용카드를 발견한 KT직원은 린씨에게 코넷의 e-메일 계정으로 신용카드 보관 사실을 알렸다. 다음날인 31일 프랑스와 세네갈전을 취재하기 위해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 있던 린씨는 e-메일을 확인하고 신용카드 분실 사실을 알았으며 경기장내 KT텔레콤센터를 찾아가 도움을 요청했다. KT텔레콤센터 직원은 인터넷 화상전화로 IMC내의 KT텔레콤센터로 연락을 해 린씨의 신용카드를 직접 확인했다. 린씨는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승패는 하늘만 안다...'F조' 지옥의 레이스 시동

    ... ◆아르헨티나-나이지리아=개막전부터 불기 시작한 '검은 돌풍'이 특유의 개인기로 무장한 남미 대륙까지 뒤덮을 수 있을까. 남미 최강 아르헨티나와 아프리카 축구의 대표 주자 나이지리아가 2일 오후 6시30분 일본 이바라기현 가시마 월드컵경기장에서 자존심을 건 한 판 승부를 벌인다. 객관적인 전력 면에서는 일단 아르헨티나가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다. 후안 세바스티안 베론,아리엘 오르테가,에르난 크레스포로 짜여진 '삼각편대'를 축으로 한 막강 화력의 공격진을 보면 ...

    한국경제 | 2002.06.01 00:00

  • 롯데호텔 노사, 해고자 복직문제 놓고 갈등

    ...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측 관계자는 "노조와 계속 협상을 벌이고 있다"면서 "노조가 현재 파업 등 투쟁을 경고하고 있으나 회사로서는 해고자 복직문제를 수용할 수 없는 입장"이라고밝혔다. 월드컵 공식 후원호텔인 롯데호텔은 현재 전국 10개 경기장, 32경기의 모든 연회행사는 물론 VIP고객 및 자원봉사자(총 17만8천400명)의 음식과 서비스를 전담 제공하고 있다. 한편 롯데호텔은 2년전 74일간에 걸친 파업으로 인해 노조원 1천100여명 강제연행이라는 호텔 업계 사상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월드컵] 카메룬, 소매 붙인 유니폼으로 첫 경기

    소매없는 유니폼으로 화제를 모았던 카메룬축구대표팀이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첫 경기에서 소매를 덧댄 유니폼을 입고 출전, 눈길을 끌었다. 카메룬은 1일 니가타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E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하얀 소매없는 상의 유니폼에 검은 색 소매를 붙이고 오른쪽 소매 부분에 이번 월드컵 엠블럼을 새겼다. 지난 2월 아프리카네이션스컵에서 시원한 민소매 유니폼을 입고 출전, 우승컵을 거머쥐었던 카메룬은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국제축구연맹(FIFA)과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카메룬 1-1 아일랜드

    카메룬이 2002 한·일 월드컵축구대회에서 아일랜드와 비겨 '검은 돌풍'을 이어가지 못했다. '불굴의 사자'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카메룬 대표팀은 1일 일본 니가타 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E조 첫 경기 아일랜드전에서 후반 조직력이 무너지며 동점골을 허용,1-1로 비겼다. 이로써 카메룬은 90년 이탈리아 월드컵 16강전에서 콜롬비아를 2-1로 누른 이후 본선에서 8경기를 치르는 동안 단 1승도 거두지 못했다. 아일랜드는 수비의 핵으로 공수 조율을 ...

    한국경제 | 2002.06.01 00:00

  • [월드컵] 대표팀, 폴란드 대비 세밀한 훈련 계속

    ... 지난번 서귀포전지훈련에서 있었던 테스트에서 대부분 선수들은 120회 이상을달렸으나 베르하이옌 레이몬드 체력전담 트레이너는 모든 선수들을 67회까지만 하게한 뒤 장비를 철수시켜 버렸다. 선수들은 이어 6명씩 4팀으로 나뉘어 경기장을 절반만 사용하며 미니게임을 했다. 미니게임도 오래 할 경우 엄청난 체력이 필요하지만 3분씩 6게임만 한 뒤 종료를 선언해 체력소모는 크지 않았다. 최전방스트라이커로 낙점된 황선홍은 설기현, 김남일, 이영표 등과 팀을 구성해득점감각을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월드컵] 아르헨-나이지리아, '대륙 자존심 건 한판'

    '남미와 아프리카의 자존심을 건 격돌.' 브라질을 제치고 남미 최강으로 떠오른 우승후보 아르헨티나와 아프리카를 대표하는 '슈퍼 이글스' 나이지리아가 2일 오후 2시30분 이바라키현 가시마월드컵경기장에서 자웅을 겨룬다. '94미국월드컵 8강전에서 아르헨티나가 2-1로 신승한 이래 월드컵에서 마주치는 것은 꼭 8년만이다. 당시 1골 차로 아깝게 패했던 나이지리아는 그러나 2년 뒤인 '96애틀랜타올림픽결승전에서 아르헨티나의 자존심을 역시 1골 차로 ...

    연합뉴스 | 2002.06.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