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701-79710 / 86,9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 0-1 터키...슈퀴르 선취골

    경기시작 휘슬과 함께 터키의 기습적인 슛팅으로 선제골을 내줬다. 2002 한일월드컵에서 아깝게 결승진출이 좌절된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이 29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투르크 전사' 터키 대표팀과 3위 자리를 놓고 결전에 돌입했다. 경기시작 10여초만에 하칸 슈퀴르의 강슛으로 0-1로 한국이 뒤지고 있다. 이날 한국은 이번 대회수비의 '자물쇠'인 최진철과 김태영이 부상으로 선발에서 제외되고 이 자리에 지난 4강전에 교체투입돼 활약했던 이민성을 선발 ...

    한국경제 | 2002.06.29 20:00

  • thumbnail
    경기장 뛰는 터키선수들

    한국과의 3-4위전을 앞둔 터키선수들이 28일 저녁 대구 월드컵 경기장에서 운동장 적응훈련을 하고 있다. /특별취재단

    한국경제 | 2002.06.29 11:36

  • thumbnail
    대구경기장앞 인파

    터키와의 3.4위전이 벌어질 29일 대구월드컵경기장앞에서 인터넷 예매를 한 사람들이 표를 교환받기 위해 아침 일찍부터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특별취재단

    한국경제 | 2002.06.29 11:33

  • [월드컵] 브라질, 32년만에 '결승 골맛' 본다

    호나우두, 히바우두, 호나우디뉴의 `3R' 삼각편대를 앞세운 브라질이 32년간의 `결승전 골 갈증'을 푼다. 30일 요코하마종합경기장에서 열리는 2002한일월드컵 결승에서 독일과 맞닥뜨리는 브라질은 94년 미국대회, 98년 프랑스대회에 이어 3연속 월드컵 결승에 오르는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브라질은 잘 믿기진 않지만 우승을 차지한 70년 멕시코대회 이후 무려 32년 동안이나 결승전에서 골맛을 보지 못했다. 4-1로 대승한 70년 대회 이탈리아와의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월드컵] 한국, 터키전서 '유종의 미' 거둔다

    ... 목표는 달성했지만 아직 대회가 끝난 것은 아닌 만큼 터키전 승리로 '유종의 미'를 거둔다."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본선 첫 승은 물론, 16강 고지를 넘어 4강까지 오른 한국 축구대표팀이 29일 오후 8시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투르크 전사' 터키와 최후의 한 판 승부를 벌인다. 두 팀 모두 준결승에서 각각 독일(한국), 브라질(터키)에 아깝게 지기는 했지만 이번 대회 파란의 주인공이 되면서 4강에 올랐던 만큼 이날 3-4위결정전은 결승 못잖은 빅매치가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월드컵] 한국, 터키에 져 4위..하나된 드라마

    ... 하나가 된 멋진 한판이었다. 한국 축구는 무뎌진 조직력에 `유종의 미'는 거두지 못했지만 `혈맹' 터키와 뜨거운 공방전을 펼쳤고 경기후 어깨동무를 하고 관중에 보은의 인사를 하는 감동 드마라를 연출했다. 한국은 29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3-4위결정전에서 공수 양면의 조직력이 흐트러지면서 전반 초반 연거푸 어이없는 실점을 극복하지 못하고 유럽의 신흥 강호 터키에 2-3으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지난 54년 스위스월드컵에서의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월드컵] 세계를 놀라게한 터키 축구

    투르크의 전사들도 태극전사 만큼이나 잘 싸웠다. 지난 1954년 이후 48년만에 월드컵축구대회 본선에 진출한 터키는 29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의 3-4위전에서 3-2로 승리해 이 대회 돌풍의 주역으로서 한국과 나란히 일군 4강신화가 우연이 아니었음을 증명했다. 준결승에서 패한 양팀 모두 동기의식을 상실, 다소 맥빠진 경기가 예상됐지만터키는 놀랄만한 강공작전으로 경기 초반부터 한국의 골문을 두드리기 시작하더니전반에만 3골을 쏟아 넣으며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월드컵] 펠레-베켄바워 '장외응원전'

    브라질과 독일을 대표하는 축구 영웅 펠레와프란츠 베켄바워가 30일 요코하마종합경기장에서 열리는 브라질과 독일의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결승을 앞두고 장외에서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브라질의 '황제' 펠레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펠레는 브라질과 독일의 대결을 '최상의 공수 대결'로 규정한 뒤 "독일은 최고의 수비력을 자랑하지만 브라질은 그보다 더 뛰어난 공격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다섯번째 우승컵을 충분히 안아올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월드컵] "한-터키전, 인류 화합과 국민 축제의 장"

    ... ◆인류 화합의 장 이뤄 유종의 미를= 대구시와 각종 단체들은 혈맹 국가인 터키가 3ㆍ4위전에 참가함에 따라 기존의 서포터즈를 활용해 터키 서포터즈를 구성, 월드컵을 화합과 우애의 장으로 승화시키고 있다. 이날 오후 6시 월드컵경기장 서편의 주변문화행사장에서는 터키 선수들을 환영하는 축하.댄스.응원공연 등의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또 터키 국기와 태극기를 1천장씩 시내 달구벌대로와 범안로, 월드컵로 등에 게양했고 터키와 한국의 수기 5천장씩도 제작해 경기 입장객들에게 ...

    연합뉴스 | 2002.06.29 00:00

  • [월드컵] 한국-터키전 전문가 관전평

    국내 축구 전문가들은 29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한국과 터키의 3.4위 결정전을 지켜보고 수비 붕괴로 인한 초반 대량 실점을 결정적인 패인으로 꼽았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끝까지 최선을 다한 한국 선수들의 투혼에 찬사를 보냈고 월드컵 4강 신화를 창조한 이번 대회를 한국 축구 발전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다음은 전문가들의 관전평이다. ▲김호 수원 삼성 감독= 한국 선수들이 계속된 합숙에 훈련, 경기 ...

    연합뉴스 | 2002.06.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