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711-79720 / 85,3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日경기장엔 대량공석, 장외선 매표행렬

    ... 전만 하더라도 국내 전경기의 티켓이 매진된 것으로 알려져, 축구팬들이 표가 남아도는 한국에서 월드컵을 즐기겠다고 말할 정도로 '티켓판매'에서는 한국을 앞질렀다는 분위기였다. 그러나 정작 1일부터 일본에서도 예선리그가 시작되자 경기장에는 무더기로 빈자리가 나타나는 예기치 못한 사태가 잇따르고 있다. 1일 니가타의 아일랜드-카메룬 경기와 삿포로의 독일-사우디아라비아 경기에서는 관중석에 무려 1만9천석의 대량공석 사태가 발생한데 이어, 2일 이바라키의 아르헨티나-나이지리아 ...

    연합뉴스 | 2002.06.03 00:00

  • 상암경기장 건설장면 사진판권 6천만원에 팔아 '화제'

    한 국내 작가가 2002 월드컵 개막전이 열린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 준공에서부터 완공까지의 과정을 담은 사진작의 판권을 영국 BBC방송에 거액을 받고 팔아 화제다. 주인공은 평면회화 비디오 설치 등 다양한 장르를 선보여 요즘 미술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양만기씨(38·덕성여대 교수).그는 상암경기장 건설장면을 1년 8개월동안 하루에 한 장씩 찍어 만든 작품의 판권을 최근 BBC방송에 6천만원에 판매했다. 양씨는 매일 한 시간씩 시간대를 달리해 ...

    한국경제 | 2002.06.03 00:00

  • [월드컵] 日 니가타 경기장 또 6천석 빈자리

    3일 크로아티아-멕시코전이 열린 니가타스타디움에서는 관중이 총 3만2천명이 입장, 빈 자리가 약 6천석 정도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내 첫 경기로 치러졌던 지난 1일의 아일랜드-카메룬전 보다는 1천명 이상 공석이 줄어들었다. 이 스타디움의 수용인원은 4만2천300명이지만, 관계자 등의 공석을 제외한 판매대상은 약 3만8천석이다. (교도=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6.03 00:00

  • 기다렸다! 첫승 잘만났다! 폴란드..태극전사, 4일 부산서 운명의 한판

    마침내 결전의 날이 밝았다.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 4일 저녁 8시30분 부산 아시아드경기장에서 동유럽의 강호 폴란드를 상대로 월드컵 첫 승 사냥에 나선다. 문제가 있다면 '재간둥이' 이영표의 결장. 연습 도중 당한 이영표의 왼쪽 종아리 부상이 생각보다 심각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히딩크 감독은 이영표의 자리에 이을용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을용은 수비능력에서는 이영표에 뒤지지 않지만 빠른 측면 돌파나 공격 가담 능력에서는 ...

    한국경제 | 2002.06.03 00:00

  • '붉은 항도' 부산은 승리예감 .. 한국축구팀 첫 대결

    드디어 결전의 날이 밝았다. 4일 저녁 8시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폴란드전을 앞두고 부산이 월드컵 열기로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지난해 개장 이후 한국 축구대표팀에 승리의 기쁨만을 안겨준 부산 월드컵경기장의 짜릿한 기억을 되살리며 부산 시민은 물론 나라 전체가 월드컵 첫 승에 대한 부푼 기대로 들떠 있다. 부산 월드컵경기장은 한국 대표팀이 2경기에서 6골을 터뜨리며 모두 승리로 이끈 행운의 경기장. 54년 스위스 월드컵 ...

    한국경제 | 2002.06.03 00:00

  • "한국은 기적이다" .. 멕시코유력지 이색찬사

    2002 한일 월드컵 개최를 계기로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언론은 한국에 대규모 취재기자를 파견, 경기취재외에 각종 한국소식을 알리기에 분주하다. 이들은 경기장이 서울, 부산, 울산, 전주, 서귀포 등 곳곳에 분산돼 있는 관계로 곳곳을 누비며 한국의 발전상과 한국인들의 생활모습을 알리면서 대중남미 `월드컵 홍보전사'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중남미 언론인들이 현지 신문과 방송에 게재하는 내용은 거의가 비슷비슷하지만멕시코의 상류층이 주로 ...

    연합뉴스 | 2002.06.03 00:00

  • [월드컵] 관중 공석사태에 '혹시나' 불안

    제주도 서귀포시가 월드컵 개막후 잇따른 관중석 무더기 공석사태를 보고 '혹시나'하는 불안을 느끼고 있다. 3일 서귀포시 월드컵추진기획단에 따르면 서울 상암경기장의 개막전에 이어 지난 2일 부산 경기에서도 관중석이 크게 비어 오는 8일 제주에서 처음 치러지는 중국-브라질전에서도 유사 사태가 없다고 장담할 수 없는 상태다. 시는 이에 따라 국내 판매분을 처리하기 위해 밤잠을 설치며 매달렸던 관중석 채우기 노력이 FIFA나 월드컵조직위원회 등 엉뚱한 ...

    연합뉴스 | 2002.06.03 00:00

  • [월드컵] 한국.폴란드전 앞두고 경찰 최고경계태세 돌입

    한국과 폴란드전을 앞두고 3일 양국 선수단과 심판진, FIFA 임원진, 주요인사들이 속속 부산에 도착함에 따라 경찰은 경기장과 숙소에 대한 경계를 강화하는 등 최고 경계태세에 돌입했다. 경찰은 이날 한국팀의 숙소인 해운대 메리어트호텔과 폴란드 선수단 숙소인 조선비치호텔, 사직주경기장, 연습장인 구덕경기장에 1천여명의 경력을 배치해 돌발사고에 대비하는 한편 경찰특공대 등을 동원해 경기장, 숙소, 공항, 항만에 대한 수색과 안전검측을 실시했다. 경찰은 ...

    연합뉴스 | 2002.06.03 00:00

  • 월드컵 첫승 4일 쏜다..한국, 부산서 폴란드와 운명의 일전

    한국 축구대표팀이 4일 저녁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폴란드를 상대로 월드컵 본선 첫승 사냥에 나선다. 태극전사들은 16강 진출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이날 결전에서 반드시 이기고야 말겠다는 각오다. 프랑스 잉글랜드와 평가전에서 대등한 경기를 벌일 만큼 한국 대표팀의 전력이 강해져 있어 첫승을 따낼 확률은 어느 때보다 높다. 한국 대표팀은 황선홍의 노련한 경기운영에 젊은 신예 박지성과 설기현(이천수)의 스피드를 더해 폴란드 골대를 흔든다는 전략이다. ...

    한국경제 | 2002.06.03 00:00

  • [월드컵] 티켓大亂 갈수록 확산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가로막을 수도 있는 `티켓 대란'과 무더기 공석사태의 파문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지난달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된 개막식에서 약 3천500석이 공석으로남은데 이어 한.일 양국에서 지금까지 열린 경기들도 적게는 수천석에서 많게는 1만여석이 주인을 찾지 못한 채 진행되고 있다. 문제는 개막식은 말할 것도 없고 `빅카드'로 평가됐던 잉글랜드-스웨덴전(사이타마), 아르헨티나-나이지리아전(가시마)까지 ...

    연합뉴스 | 2002.06.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