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731-79740 / 85,3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응원열기 전국이 '후끈'

    한편 4일 일본 사이타마경기장에서 벌어진 일본과 벨기에 경기에서는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벌인 끝에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일본은 후반 12분 벨기에의 빌모츠에게 오버헤드킥으로 골을 허용했으나 14분과 23분에 스즈키와 이나모토가 잇따라 벨기에 골망을 흔들며 경기를 역전시켰다. 그러나 7분 뒤 벨기에의 반데르 헤이든이 동점골을 넣으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에 앞서 광주 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 월드컵 예선C조 경기에서 코스타리카는 ...

    한국경제 | 2002.06.04 00:00

  • 열도의 탄식...대륙의 눈물..中, 코스타리카에 무릎.日 벨기에와 무승부

    월드컵 공동개최국 일본이 유럽의 '붉은 악마' 벨기에와 무승부를 기록했고 북중미강호 코스타리카는 첫출전한 '만리장성' 중국을 가볍게 넘었다. 일본은 4일 사이타마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H조 첫경기에서 벨기에와 팽팽한 접전을 벌인끝에 2대2로 비겨 아시아의 체면을 지켰다. 지난 98년 프랑스 월드컵에 처녀 출전해 3전3패 하며 혹독한 신고식을 치렀던 일본은 두번째 출전만에 첫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반을 득점없이 끝낸 두팀은 후반들어 상대를 거세게 ...

    한국경제 | 2002.06.04 00:00

  • thumbnail
    치어리더 응원전

    한국과 폴란드전이 열리는 4일 오후 부산월드컵경기장 앞에서 치어리더들이 거리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 부산 특별취재반

    한국경제 | 2002.06.04 00:00 | milkyway

  • [월드컵] JAWOC, 입장권 잔여분 전화로도 판매

    월드컵 각 경기장에서 대량 공석사태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월드컵일본조직위원회(JAWOC)는 4일 국제축구연맹(FIFA) 홈페이지에서 판매중인 입장권 잔여분을 전화로도 예약, 판매하기로 했다. 이같은 방침은 입장권 혼란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할 목적으로 3일 도쿄에서 열린 한일양국조직위원회와 FIFA, FIFA 판매대행사인 영국 바이롬 등 4자간 긴급회의를 마친 뒤 나온 것으로, JAWOC은 전화예약을 받되 당분간은 날짜가 임박한 5일의 러시아-튀니지,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월드컵]日 아쉬움속 역사적 `승점 1점' 자위

    ... 목소리에 힘이 들어갔다. 하지만 일본 쓰리백 수비의 핵임 모리오카 류조가 후반 다리부상으로 교체됨으로써 수비의 구멍이 뚫려 결국 재동점골을 내준데 대해 일본의 축구팬들은 미련을 버리지 못했다. 이날 경기가 열린 사이타마 경기장에는 저녁 6시 경기시작에 앞서 관객들과 서포터들이 일찌감치 몰려들어 "니뽄, 니뽄"을 외치며 결전을 맞는 일본 대표팀을 열렬히 응원했다. 또 도쿄의 국립경기장, 요코하마 경기장, 삿포로 실내체육관 등 전국 각지에는 표를 구하지 못한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월드컵] 코스타리카, 중국 꺾고 C조 선두

    특별취재단= 북중미 강호 코스타리카가 `만리장성'을 넘어 조선두에 나섰다. 코스타리카는 4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로날드 고메스가 1골, 1도움으로 맹활약한 데 힘입어 중국을 2-0으로 제압했다. 전날 터키를 2-1로 꺾은 브라질과 나란히 승점 3을 기록한 코스타리카는 골득실에서 브라질을 제치고 조 선두가 됐다. 알렉산데르 기마라에스 감독은 또 선수 시절인 '90이탈리아월드컵 때 사령탑이었던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한국, 사상 첫 월드컵 본선 승리

    '이겼다' 월드컵 본선에서 14차례나 싸워 한번도 외쳐보지 못한 환호가 마침내 터졌다. 그리고 온 국민이 그토록 갈망하던 월드컵 본선 1승의 숙원이 마침내 풀렸다. 4일 밤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경기 종료를 알리는 주심의 휘슬이 길게 울리는 순간 전국은 감격의 환호로 들썩였다. 경기장 관중석을 가득 메운 5만4천여명의 '붉은 물결'은 파도보다 더 높고 격렬하게 승리의 찬가를 불렀다. 전국 방방곡곡마다 '대-한민국'의 함성은 끝없이 이어졌고 ...

    연합뉴스 | 2002.06.04 00:00

  • [천자칼럼] 페이스 페인팅

    ... 90년대 후반 대학 축제에서 뺨에 꽃과 나비를 그릴 정도가 되더니 2002한ㆍ일 월드컵대회를 계기로 대중화됐다. 실제 한국측 응원단인 '붉은 악마'는 물론 각국 응원단과 일반 관람객까지 온통 얼굴에 국기와 축구 상징물을 그리고 등장, 경기장마다 페이스페인팅 경연장을 방불케 할 정도다. 전용화장품이 불티난다고 하는가 하면 협찬사들이 나서서 입장객들의 얼굴과 팔에 원하는 그림을 그려주기도 한다. 한국디자인진흥원에선 32개 참가국의 국기를 소재로 '2002 페이스페인팅 공모전'을 ...

    한국경제 | 2002.06.04 00:00

  • 한.폴란드 정상 經協확대 논의.. 월드컵 경기 동시관람

    ... 협력관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또 앞으로 예상되는 폴란드의 유럽연합(EU) 가입과 남북한 철도연결 추진에 따른 한·유럽간 철도연결 프로젝트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두 나라 정상은 회담이 끝난 뒤 저녁엔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린 월드컵D조 한국과 폴란드간 경기를 관전했다. 김 대통령은 경기시작 전 FIFA의 블래터 회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크바스니예프스키 폴란드 대통령과 경기장 귀빈석 라운지에서 잠시 환담을 나눴다. 크바스니예프스키 대통령은 5일 ...

    한국경제 | 2002.06.04 00:00

  • [월드컵] "심장이 터질듯" 인터넷도 감격시대

    ... 풀었어..엉엉"이라는 감정파도 있었다. 후반 8분 유상철의 두번째 골 이후에는 흥분이 극에 달했다. 승리를 확신한 듯 "대한민국 만세", "16강을 넘어 8강으로"가 게시판을 온통 장식했고, 다음 카페의 인터넷 기자단은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은 완전히 축제분위기"라고 긴급 타전했다. 엠파스 게시판의 ryun07은 "아름다운 그들이 달린다. 그들이 흘리는 땀방울이다이아몬드보다 빛나는 밤"이라는 즉석 시를 올렸고, pe5322는 "정말 이날을 기다려왔다. 우리나라 16강 ...

    연합뉴스 | 2002.06.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