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7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테퍼 랠리' 이끈 헤지펀드의 전설 "증시 여전히 좋다" [조재길의 지금 뉴욕에선]

    ... 전달보다 0.3%포인트 하락하면서 5.8%를 기록했지만, 최대 고용치와는 거리가 있습니다. 5월 비농업 일자리 수는 55만9000개 늘어나는 데 그쳐 시장 기대(67만 개 이상)를 밑돌았습니다. 인종·소득 등에 따른 고용률 격차도 좁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시장에선 ‘코로나19 실업급여’가 중단되는 9월 초를 전후로, 고용 회복세가 본격화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향후 투자자들이 체크해봐야 할 이벤트와 이슈도 종합해서 전해 주시죠. ...

    한국경제 | 2021.06.18 07:25 | 뉴욕=조재길

  • thumbnail
    빨라진 美 금리시계 "2023년 두차례 인상"

    ... 0.3%포인트 떨어지면서 5.8%를 기록했지만, 최대 고용(3.5~4.0%)과는 거리가 멀다. 5월 비농업 일자리 수는 55만9000개 증가하는 데 그쳐 시장 기대(67만 개 이상)를 밑돌았다. 인종·소득 등에 따른 고용률 격차도 좁혀지지 않고 있다. Fed도 경제 전망에서 올해 말 실업률을 4.5%로 예측해 물가 및 성장률과 달리 별다른 변화를 주지 않았다. 지난 3개월 동안 예상을 넘어서는 고용 개선 흐름을 확인하지 못했다는 의미다. 시장에선 ...

    한국경제 | 2021.06.17 17:43 | 조재길

  • thumbnail
    Fed "올 물가 3.4%, 성장률 7% 급등"…美 '긴축의 길' 들어서나

    ... 0.3%포인트 떨어지면서 5.8%를 기록했지만, 최대 고용(3.5~4.0%)과는 거리가 멀다. 5월 비농업 일자리 수는 55만9000개 증가하는 데 그쳐 시장 기대(67만 개 이상)를 밑돌았다. 인종·소득 등에 따른 고용률 격차도 좁혀지지 않고 있다. Fed도 경제 전망에서 올해 말 실업률을 4.5%로 예측해 물가 및 성장률과 달리 별다른 변화를 주지 않았다. 지난 3개월 동안 예상을 넘어서는 고용 개선 흐름을 확인하지 못했다는 의미다. 시장에선 ...

    한국경제 | 2021.06.17 17:33 | 조재길

  • thumbnail
    김기현 "경제폭망·부동산지옥…해외는 마스크 벗었다" [종합]

    ... 직간접 일자리가 매년 4만9천개씩 사라진 것입니다. 기업이 투자를 안 하면 좋은 일자리는 생기지 않습니다. 작년 한 해 30대 대기업 일자리가 2만 개 줄어들었습니다. 문재인정부 들어 고용의 질은 더 나빠졌습니다. 풀타임고용률은 3년 연속 하락해서 현재 58.5%에 불과합니다. 주36시간 미만 일자리는 4년간 6.0% 증가했습니다. 자영업자 수는 2018년 이후 3년 연속 감소 중입니다.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 수는 6만5천명 감소했습니다. 서민의 일터가 ...

    한국경제 | 2021.06.17 10:49 | 김명일

  • thumbnail
    김기현 "경제는 폭망·부동산은 지옥…文 부끄럽지 않나?" [전문]

    ... 직간접 일자리가 매년 4만9천개씩 사라진 것입니다. 기업이 투자를 안 하면 좋은 일자리는 생기지 않습니다. 작년 한 해 30대 대기업 일자리가 2만 개 줄어들었습니다. 문재인정부 들어 고용의 질은 더 나빠졌습니다. 풀타임고용률은 3년 연속 하락해서 현재 58.5%에 불과합니다. 주36시간 미만 일자리는 4년간 6.0% 증가했습니다. 자영업자 수는 2018년 이후 3년 연속 감소 중입니다.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 수는 6만5천명 감소했습니다. 서민의 일터가 ...

    한국경제 | 2021.06.17 10:01 | 김명일

  • thumbnail
    역대 최대 '초단시간 알바'에 멍드는 한국 경제 [여기는 논설실]

    ... 자화자찬에 동원되는 수단 이상이 아닐 것이다. 흥미로운 점은 초단시간 근로자보다는 일하는 시간이 많은 '단시간 근로자'(주당 15~39시간 근무)를 이미 2013년부터 정부가 늘려왔다는 것이다. 박근혜 정부 때 '고용률 70% 달성'(지난 5월 기준 60.2%)을 국가 핵심 정책의 하나로 설정하고, '전일제 근로자' 외에 이같은 고용형태도 확대하는 정책을 펴왔다. 출발은 점점 늘어나는 초단시간 근로자 문제에 대처하려는 데서 시작된 ...

    한국경제 | 2021.06.17 10:00 | 장규호

  • thumbnail
    [시론] 新레디메이드 인생 청년에게 일할 기회를

    ... 겹치며 더 좁아졌다. 청년(15~29세) 실업자가 올 2월부터 4개월째 40만 명을 넘어선 가운데, 취업준비생까지 포함한 청년 체감실업률은 올 들어 평균 25.8%에 달했다. 사실상 청년 4명 중 1명이 실업자란 의미다. 청년고용률이 올 5월 44.4%로 작년 5월보다 나아졌다고는 하지만, 청년층 내 인구 비중 변화나 정부가 만든 단기 일자리를 고려하면 의미 있게 개선됐다고 보기는 어렵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과 비교해봐도 우리 청년고용률은 OECD ...

    한국경제 | 2021.06.15 17:24

  • thumbnail
    지난달 3040 도소매·제조업 취업자 급감…그냥 쉰 사람은 늘어

    인구 대비 취업자 늘었으나 고용률은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못 해 지난달 연령대별 취업자가 30~40세대에서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연령 인구 대비 취업자 수를 나타내는 고용률도 아직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한 가운데 3040 세대에서 일이나 구직활동을 하지 않고 그냥 쉰 사람은 오히려 늘었다. ◇ 3040 인구 대비 취업자 늘었으나 고용률은 코로나 이전 수준 못 미쳐 14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과 연합뉴스의 ...

    한국경제 | 2021.06.14 06:05 | YONHAP

  • thumbnail
    재정 일자리·여성 임시직 뿐…"민간 일자리 없다" [신현보의 딥데이터]

    ... 진단을 내리고 재정 및 단기 일자리 창출 기조를 바꾸는 게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0일 한경닷컴이 통계청이 공표하는 월간 고용 통계의 세부 지표를 분석한 결과, 45세 이상과 여성 임시직에서 고용 개선이 집중되면서 전체 고용률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5월 전체 고용률은 전년 동월 대비 1.0%포인트 상승한 61.2%를 기록했다. 연령대별 및 성별로 모두 지표가 개선됐고, 업종별로는 전체 21개 산업 가운데 도소매업·농림어업 ...

    한국경제 | 2021.06.10 10:21 | 신현보

  • thumbnail
    울산·경남 대학들 뭉쳐 '맞춤 지역인재' 키운다

    ... 학생지원, 기업협력 프로그램을 통한 지역인재 역량 강화 등으로 지역 청년들이 기업에 채용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울산시는 이 사업으로 학사 500명과 석사 100명 등을 포함한 혁신인재 800명 양성, 울산·경남 청년 고용률 2025년까지 5% 향상, 산업 부가가치 7% 상승 등의 경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송 시장은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양극화가 지방 경쟁력 약화로 이어지고 있다”며 “울산과 경남이 지역산업에 특화한 인력을 ...

    한국경제 | 2021.06.09 18:43 | 하인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