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20 / 52,0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울대도 백수도 '오징어 게임' 참가…늘어난 빚, 현실에선?

    ... 가정하고 현재 한 달 수입이 200만 원일 경우로 200만 원으로 10억을 갚을 수가 있을까요? 너무 힘들겠죠. 몇십 년 갚아야 하는데 너무 가혹하기 때문에 변제 기간을 줍니다. 예를 들어서 3년. 일정한 금액 최저생계비를 공제하고 일정한 금액을 성실하게 매년 갚으면 나머지 원금과 이자를 탕감해줘요. 그것을 개인회생이라고 합니다. 그렇지만 아예 200만 원 수입도 없는 사람이 있죠. 나이가 많다든지 아니면 경제적 능력이 전혀 없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

    한국경제 | 2021.10.06 10:58 | 이미나

  • thumbnail
    홍남기 "가상자산 과세 재유예 어려워…예정대로 내년 시행"

    ... 갖춰졌다고 보고 거래소를 통해 거래되는 가상자산은 충분히 과세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당초 예정대로 내년부터 가상자산 과세를 시작하겠다는 방침을 다시 한번 확인한 것이다. 앞서 정부는 오는 2022년부터 250만원(기본 공제 금액)이 넘는 가상자산 양도·대여 소득에 20%의 세율(지방세 제외)로 세금을 매기기로 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최근 문화·예술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NFT(Non 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 토큰)에 대해서는 "현재 ...

    한국경제 | 2021.10.06 10:48 | YONHAP

  • 제일제강, 하반기에도 성장세 지속 예정

    ... 미칠 이슈로 탄소중립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속적으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전기로 회사인 제일제강의 금년 하반기 실적 및 내년 실적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전망으로 보인다. 제일제강은 올해 국내 철강산업의 호황과 중국의 증치세 공제 인하로 인한 감산에 따른 가격 상승세에 힘입어 1분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202.9% 성장한 160억원을 시현했고, 영업익과 순익은 흑자전환했다. 2분기 매출도 전년동기대비 164% 늘어난 225억원을 기록했고, 반기 기준 누적 매출 ...

    한국경제 | 2021.10.06 10:30 | NEWSFLOW

  • 일자리 늘릴땐 稅감면…기업 2곳 중 1곳 "써본 적 없다"

    ◆…기업 2곳 중 1곳은 민간부문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기 위해 실시하는 정부 세액공제 제도를 활용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정부가 일자리를 늘린 기업에 대해 각종 세제지원을 하고 있지만, 현장에서의 이를 인지하는 비율은 적고 실효성에도 물음표가 붙고 있는 상태다. 기업 2개 중 1개는 세액공제 제도 자체를 모르고 있고, 활용하고 있는 기업도 10개 중 1~2개에 그쳤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주영 더불어민주당 ...

    조세일보 | 2021.10.06 10:11

  • thumbnail
    배달·대리운전기사 건강검진해보니…뇌심혈관 고위험군 37%

    ... 운행 시간이 주당 52시간을 넘는 사람은 해당 비율이 26%로 높아졌다. 정신 건강도 위험 수위가 높았다. 조사 대상자 중 지난 1년간 고객의 폭언이나 욕설을 당한 사람의 비율은 61%나 됐다. 대리운전 기사의 경우 해당 비율이 82%에 달했다. 한국노총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노총이 조직 중인 플랫폼 노동자 공제회 차원의 정책 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공제회는 플랫폼 종사자의 권익 보호를 위한 상호 부조 방식의 조직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05 20:49 | YONHAP

  • thumbnail
    국방위 국감, '특검 피켓' 둘러싼 10시간여 대치끝 무산(종합3보)

    ... 보이콧해서는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여야는 오후에도 국감장 밖에서 공방을 이어가며 국감 파행에 대한 책임을 서로 떠넘기기 바빴다. 성 의원은 오후 국방부 로비에서 자청한 기자회견에서 "대장동과 관련해 6천800평에 이르는 군인공제회의 땅이 강제수용돼 현역 간부들이 피땀 흘려 저축한 4천억원 정도가 손실될 위기"라며 "17만5천명에 이르는 간부들의 사기와 관련된 중요한 문제로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 의원 5명이 먼저 질의할 ...

    한국경제 | 2021.10.05 20:40 | YONHAP

  • thumbnail
    노조에 대한 차량 배분과 사용자의 공정대표의무

    ... 3대를 20개월 동안 제공하되, 조합원 수에 따라 A사노조에는 3대(2대는 각 20개월 /1대는 15개월), 이 사건 지회에는 1대(5개월)를 배분하도록 규정되어 있었습니다. A사노조와 지회의 조합원 수는 매월 임금에서 조합비를 일괄공제하는 체크오프 대상 인원을 기준으로 각각 약 6500명과 약 600명이었습니다. 그러나 지회는 자신의 조합원이 약 3300명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단체협약에 지회가 1대를 5개월 동안 사용하도록 규정한 것은, 체크오프 대상 인원을 ...

    한국경제 | 2021.10.05 18:15 | 백승현

  • thumbnail
    국방위 국감, '특검 피켓' 둘러싼 여야 대치로 파행(종합2보)

    ... 보이콧해서는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여야는 오후에도 국감장 밖에서 공방을 이어가며 국감 파행에 대한 책임을 서로 떠넘기기 바빴다. 성 의원은 오후 국방부 로비에서 자청한 기자회견에서 "대장동과 관련해 6천800평에 이르는 군인공제회의 땅이 강제수용돼 현역 간부들이 피땀 흘려 저축한 4천억원 정도가 손실될 위기"라며 "17만5천명에 이르는 간부들의 사기와 관련된 중요한 문제로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 의원 5명이 먼저 질의할 ...

    한국경제 | 2021.10.05 17:38 | YONHAP

  • 부부명의 24% "종부세, 단독명의로 내겠다"

    ... 23.6%는 과세특례 제도를 신청했다. 공동명의 1주택자 과세특례 제도는 부부가 공동명의로 1주택을 보유했을 경우 1세대 1주택 단독명의자와 같은 방식으로 종부세를 낼 수 있도록 허용하는 제도다. 부부 공동명의자는 한 명당 6억원씩 총 12억원을 공시가격에서 공제한 금액을 기준으로 종부세를 납부하고, 단독명의자는 11억원을 공제받는다. 단독명의 방식을 택하면 최대 80%에 이르는 고령자·장기보유 공제를 받을 수 있다. 정의진 기자

    한국경제 | 2021.10.05 17:31 | 정의진

  • thumbnail
    野 "대장동 몸통 李 수사하라"…與 "고발사주 尹 의혹 왜 뒷전인가"

    ... 내걸면서 민주당 의원들이 항의했다. 국방위 여당 간사인 기동민 의원은 “(야당 의원들이) 국회도 아닌, 병영의 일부인 국방부까지 와서 이러니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국방위 야당 간사인 성일종 의원은 “표현의 자유를 통해 국민이 알아야 하는 걸 알리는 게 국회의원의 가장 중요한 책무 중 하나”라며 “(대장동 의혹엔) 군인공제회 땅도 얽혀 있다”고 반박했다. 조미현/양길성/장강호 기자

    한국경제 | 2021.10.05 17:20 | 조미현/양길성/장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