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52,1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학교 안전사고로 다친 학생에게 간병비 등 지원 가능"

    ... 지난 8월 국회 심의를 거치며 일부 수정돼 가결됐다. 그리고 지난달 24일 최종 공포됐다. 법률 개정에 따르면 안전사고로 요양 중인 학생의 부상·질병 상태가 의학적으로 다른 사람의 간병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공제회에서 간병료를 부담한다. 학생 보호자가 간병을 하는 경우에도 소요되는 부대 경비를 지급해야 한다. 개정된 법률은 내년 3월 25일부터 적용되며, 부칙에 기재된 지급 특례에 의거해 공포일부터 시행일까지 사이에 일어나는 간병비와 부대경비도 ...

    키즈맘 | 2021.10.07 17:59 | 김주미

  • thumbnail
    제주 4·3 생존 수형인 사실상 국가배상 못 받는다(종합)

    법원, 위자료 1억원 중 형사보상금 공제한 나머지만 인정 "전국 끌려다니다 폭도 낙인까지 힘든 삶 법원이 묵살" 반발 법원이 사실상 제주 4·3 생존 수형인에 대한 국가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하지 않았다. 제주지법 민사2부(류호중 부장판사)는 7일 양근방(89) 씨 등 4·3 수형인과 유족 등 39명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국가는 4·3 희생자 본인에게 1억원, 배우자에게 5천만원, 자녀에게 1천만원을 각각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

    한국경제 | 2021.10.07 17:51 | YONHAP

  • thumbnail
    [이슈 프리즘] 트럼프는 쉬운 상대였다

    ... 치밀하다. 당근과 채찍을 병행한다. ‘칩스(CHIPs)’로 불리는 반도체 제조 인센티브 법안은 2024년까지 미국 내 반도체 공장 신설 및 현대화에 5년간 520억달러 규모의 자금지원과 투자비의 40% 세액 공제를 내용으로 담고 있다. 당근이다. 대신 2025년까지 핵심 부품의 85% 이상을 자국 내에서 생산하지 않은 전기차에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채찍이다. 미국에서 전기차를 팔려면 공장부터 지으라는 얘기다. 게다가 미국은 자국 기업의 ...

    한국경제 | 2021.10.07 17:23

  • thumbnail
    2030년 글로벌 수소기업 30개 만든다

    ... 없던 2050년 목표치는 현재의 100배가 넘는 2700만t으로 잡았다.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지 않는 청정수소 비율은 2030년 50%, 2050년 100%로 높이기로 했다. 정부는 또 신성장·원천기술 세액공제 확대, 해외 개발 융자·보증지원 정책금융 확대 등 기술·세제·금융 분야 지원을 통해 2030년까지 글로벌 수소기업 30개를 육성하기로 했다. 또 수소전문 대학·대학원 과정 신설 등을 ...

    한국경제 | 2021.10.07 17:18 | 임도원/이지훈

  • thumbnail
    정부·기업 손잡고 수소경제 '올인'…7000억弗 시장 선점 나선다

    ...소 운반선 등을 조기에 상용화하고, 수소항만을 조성해 해외수소 도입 기반을 구축하는 것도 이 같은 인프라 구축의 일환이다. 수소산업 지원도 강화한다. 정부는 △범부처 차원의 수소 기술개발 지원 △신성장·원천기술 세액공제 확대 △해외개발 융자·보증지원 정책금융 확대 등의 지원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인재 양성을 위해 수소전문 대학원·대학교 과정을 신설하는 등 2030년까지 일자리 5만 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수소경제 대비 나선 ...

    한국경제 | 2021.10.07 17:07 | 이지훈

  • thumbnail
    제주 4·3 생존 수형인 사실상 국가배상 못 받는다

    법원, 위자료 1억원 중 형사보상금 공제한 나머지만 인정 법원이 사실상 제주 4·3 생존 수형인에 대한 국가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하지 않았다. 제주지법 민사2부(류호중 부장판사)는 7일 양근방(89) 씨 등 4·3 수형인과 유족 등 38명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국가는 4·3 희생자 본인에게 1억원, 배우자에게 5천만원, 자녀에게 1천만원을 각각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다만 이미 받은 형사보상금은 공제한다고 ...

    한국경제 | 2021.10.07 16:40 | YONHAP

  • thumbnail
    학교 안전사고로 크게 다친 학생에게 간병비 등 지원길 열렸다

    ... 통해 정식 발의된 개정안은 지난 8월 국회 심의를 거쳐 일부 수정돼 가결됐고 지난달 24일 최종 공포됐다. 법률 개정에 따라 안전사고로 요양 중인 학생의 부상·질병 상태가 의학적으로 다른 사람의 간병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공제회는 간병료를 부담한다. 학생 보호자 등이 간병을 하는 경우에도 소요되는 부대 경비를 지급한다. 개정법률은 내년 3월 25일부터 시행되지만, 부칙에 명시된 지급 특례에 따라 공포일부터 시행일까지의 간병에 따른 간병비와 부대경비도 ...

    한국경제 | 2021.10.07 11:21 | YONHAP

  • thumbnail
    "국민연금 긴급대출의 75%는 전월세 보증금에 썼다"

    ... 227억1천200만원이 전월세 자금 용도였다. 반면 의료비 비중은 2018년 26.8%에서 2019년 23.8%, 작년 22.7%로 계속 낮아졌다. 실버론이 60세 이상 연금 수급자를 대상으로 하고, 이용자의 99.5%가 연금공제 방식으로 대출을 갚아나가는 것을 감안하면 상당수의 노인 가구가 전월세값 상승분을 노후 연금으로 당겨 메꾸고 있는 셈이다. 김 의원은 "주거비 상승은 현 정부가 불러왔지만, 그 뒷감당은 국민이 치르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민연금을 ...

    한국경제 | 2021.10.07 11:04 | YONHAP

  • thumbnail
    정부 "제조업 디지털세 과세표준 낮춰야…최저한세율 15% 지지"

    ... 관련해 제조업에 대해서는 충분한 '실질 기반 적용 제외(Substance based Carve-out)'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디지털세 합의안에 따르면 기업의 급여 비용 등 실질적인 사업 활동 지표의 일정 부분은 과세표준에서 공제해주기로 했는데, 제조업의 경우 세원 잠식 우려가 적은 만큼 더 높은 공제율을 적용해야 줘야 한다는 취지다. 글로벌 최저한세율은 15%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디지털세가 도입되면 각국이 개별적으로 도입한 디지털서비스세(DST)를 ...

    한국경제 | 2021.10.07 10:00 | YONHAP

  • thumbnail
    "공공기관 세무조사 추징액 4년간 4천588억원…탈세 심각"

    ... 전체의 약 23%를 차지했다. 추징 사유를 보면 강원랜드의 경우 용역 콤프 매출 부가세 미납, 잭폿 적립금과 재단 파견직원 인건비 누락, 법인카드 사용금액과 개별소비세 누락 등이 적발됐다. 한수원은 2017년 이월결손금 과다공제로 인해 213억원을 추징당했고, 인천공항공사는 2018년 BMW 드라이빙센터 후불임대료 미신고분이 적발돼 112억원이 추징됐다. 도로공사는 2019년 건설자금 이자 과소계상 및 투자세액공제 누락으로 80억원, 중부발전은 2017년 ...

    한국경제 | 2021.10.07 06: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