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3,1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대수 "국가기관, 장애인 의무고용률 못 지켜 620억 낼 판"

    국가기관과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상당수가 장애인 고용이 의무고용률에 미치지 못해 내년에 수백억 원의 고용부담금을 낼 처지에 처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대수 의원이 19일 한국장애인고용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가기관과 지자체 314개 기관 중 87곳(27.7%)이 장애인 의무고용률인 3.4%를 지키지 못했다.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 개정에 따라 올해부터는 국가기관과 지자체도 의무고용률을 ...

    한국경제 | 2020.09.19 10:43 | YONHAP

  • thumbnail
    "장애인, 구강진료센터에서 마취진료 받으려면 1년 기다려야"

    ... 4곳…"적정인력 확보해야" 장애인 구강진료센터를 이용하는 장애인 환자 수가 크게 늘고 있지만 마취진료를 받기까지 최대 1년을 기다려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구강진료센터에서 마취진료를 받기까지 평균 128일을 기다려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장애인 치과진료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까지 대전·경남권역센터를 포함해 구강진료센터를 12개소로 확대했다. 센터별로 ...

    한국경제 | 2020.09.18 11:59 | YONHAP

  • thumbnail
    초유의 언택트 국감 열리나…출석 인원 50인·질의응답도 비대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국정감사는 출석 인원이 최대 50명으로 제한되고 온라인 질의응답 방식도 도입될 전망이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사무처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른 '국감 방역 협의사항'을 각 상임위에 배포했다. 국회는 일단 현장 밀집 인원을 줄이기 위해 '50·50·50'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국감장과 대기구역에 각각 50명 이상 모이지 못하도록 ...

    한국경제 | 2020.09.17 19:32 | 차은지

  • thumbnail
    언택트 국감 열리나…"피감기관 출석 50명까지" 권고

    올해 국정감사는 출석 인원이 최대 50명으로 제한되고, 온라인 질의응답 방식도 도입될 전망이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사무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른 '국감 방역 협의사항'을 각 상임위에 배포했다. 국회는 일단 현장 밀집 인원을 줄이기 위해 '50·50·50'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국감장과 대기구역에 각각 50명 이상 모이지 못하도록 하고, 피감기관 출석 인원도 하루에 총 50명을 넘지 않도록 하는 ...

    한국경제 | 2020.09.17 19:24 | YONHAP

  • thumbnail
    국토부 "인천공항 사장 '허위일정 국회 제출' 등 비위 확인"(종합2보)

    "국감장 떠나 사적 모임…인천공항 정규직 전환과는 무관" 구본환 "규정 위반 사실 없어…일상생활은 보고 안 해도 허위 아냐" 국토교통부는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에 대한 해임 건의안 제출이 인천공항의 정규직 전환정책과는 ... 건의안을 공공기관운영위원회 안건으로 상정할 것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구 사장은 지난해 10월 2일 국정감사 당시 태풍에 대비한다는 이유로 국정감사장 자리를 떠났지만, 사택 인근 고깃집에서 법인카드를 쓴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

    한국경제 | 2020.09.17 18:06 | YONHAP

  • [사설] 국회는 '밑 빠진 독' 관제 일자리라도 제대로 따져보라

    21대 첫 정기국회가 시작됐지만 입법부의 존재감이 이전만 못하다. 여야 간에 치열한 ‘입법 전쟁’도, 송곳 같은 예산 심의도, 국정감사장에서 정부 각 부처를 향한 ‘한방·한수’ 가능성도 잘 보이지 않는다. 거대 여당의 독주·독선과 기가 눌린 야당의 지지부진이 이유겠지만, 막대한 예산 지출과 숱한 엉터리 정책이 제대로 된 문제 제기도 없이 마냥 흘러갈 판이다. 국회가 ‘초슈퍼 ...

    한국경제 | 2020.09.17 17:19

  • thumbnail
    "산재 사망 택배근로자 2016년 이후 19명…올해만 9명"

    ... 물량이 폭증하는 등 올해만 택배 근로자 9명이 사망한 가운데 택배 회사들은 아직도 추가 인원 투입에 대한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고용부는 산재 사망 감소 대책을 마련하는 등 극한 노동을 펼치고 있는 택배 근로자 문제 해결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며 "택배 회사들이 국토부 권고안에 따라 택배 분류작업 인력을 제대로 충원하는지 다가오는 국정감사를 통해 더욱 꼼꼼히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7 16:41 | YONHAP

  • thumbnail
    국토부 "인천공항 사장 '허위일정 국회 제출' 등 비위 확인"(종합)

    "국감장 떠나 사적 모임…인천공항 정규직 전환과는 무관" 구본환 사장 "해임할 명분 없다…의결 시 법적 대응" 국토교통부는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에 대한 해임 건의안 제출이 인천공항의 정규직 전환정책과는 무관하다고 밝히면서 ... 건의안을 공공기관운영위원회 안건으로 상정할 것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구 사장은 지난해 10월 2일 국정감사 당시 태풍에 대비한다는 이유로 국정감사장 자리를 떠났지만, 사택 인근 고깃집에서 법인카드를 쓴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

    한국경제 | 2020.09.17 16:06 | YONHAP

  • thumbnail
    [단독] "한국거래소는 왜 감사 안받나"…與, 자본시장법 개정 추진

    더불어민주당이 한국거래소에 대한 감사원 감사 및 국회 국정감사의 부활을 추진한다. 한국거래소가 공공기관에서 해제될 당시 근거가 된 대체거래소 설립이 이뤄지지 않아 여전히 독점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17일 이런 내용의 '자본시장법 개정안' 공동발의 요청안을 각 의원실에 보냈다. 박 의원은 요청안에서 "한국거래소는 금융위원회 관리감독을 받고 있다고는 하지만 독점적 지위를 ...

    한국경제 | 2020.09.17 15:59 | 조미현

  • thumbnail
    국민의힘, 복당 물꼬 텄지만…'홍준표를 어찌하오리까'

    ... 사건 때 청와대 경제수석 출신인 김 위원장을 구속시킨 검사였다는 점을 주지시키며 '뇌물브로커' 등 수위 높은 비난을 퍼부은 바 있다. 대선 캘린더를 고려하면 홍 의원으로선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지만 그렇다고 자존심을 꺾고 먼저 손을 내밀기도 쉽지 않은 모습이다. 홍 의원은 본인 거취에 관해 말을 아꼈다. 다만 측근을 통해 "국감을 앞두고 힘을 합치는 것은 야당으로서 바람직한 모습이다"라는 짤막한 입장을 연합뉴스에 전해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7 14: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