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45,1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교육부 "국민대, 김건희씨 임용심사 부적정"…검증·조치 요구(종합)

    ... 아울러 교육부는 국민대의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비롯한 재산 관리 과정이 부적정하게 이뤄졌다고 판단하고 수사 의뢰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25일 교육신뢰회복추진단회의를 연 뒤 국민대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교육부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들이 의혹을 제기하자 김 씨가 국민대 테크노디자인 전문대학원에서 학위를 받은 절차와 국민대 겸임 교수로 임용된 과정, 국민대 재단이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보유하게 된 과정 등을 들여다보기 위해 지난해 11월 특정 감사에 ...

    한국경제 | 2022.01.25 18:01 | YONHAP

  • "김건희 국민대 교수 지원서에 일부 허위 이력"

    ...육부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국민대 겸임교수 임용 지원서에 일부 허위 이력을 기재했다고 결론내렸다. 교육부는 25일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를 열고 국민대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특정감사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들이 “김씨가 서일대, 한림성심대, 안양대에 초·중·고 교사를 했다는 허위 이력서를 제출했다”며 의혹을 제기한 데 따른 것이다. 교육부는 국민대에 대해 지난해 11~12월 두 ...

    한국경제 | 2022.01.25 17:56 | 최만수/오현아

  • thumbnail
    교육부 "김건희씨 지원서 경력 사실과 달라"…국민대에 조치요구

    ... 전문대학원에서 학위를 받은 절차와 과정, 김 씨가 국민대 겸임 교수로 임용된 과정, 국민대 재단이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보유하게 되는 과정 등을 들여다보기 위해 지난해 11월 국민대에 대한 특정 감사에 나섰다. 특정 감사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들이 "김 씨가 서일대, 한림성심대, 안양대에 초중고 교사를 했다는 허위 이력서를 제출했다"며 의혹을 제기한 데 따른 것이다. 감사 결과 김 씨가 겸임교원 지원서 상 학력과 경력을 사실과 다르게 기재했는데도 국민대는 ...

    한국경제 | 2022.01.25 16:12 | YONHAP

  • thumbnail
    윤호중 "항간엔 '윤찍김'…왕(王)순실 시대 안돼"

    ... 씨와 관련, "항간에는 '윤찍김', 즉 윤석열 후보를 찍으면 김건희가 대통령이 된다는 말이 돈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사단의 실소유주는 부인 김건희"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김씨는 정대택의 국감 증인 채택을 '우리가 취소시켰다'고 했으며 '한동훈하고 자주 연락하고 대신 전달해주겠다'는 말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씨는 '내가 정권을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면서 "'최순실 국정 농단은 우스워 보이는' 김건희의 ...

    한국경제 | 2022.01.25 11:29 | YONHAP

  • thumbnail
    부실시공 대책이 후분양제? 이상과 현실은 다릅니다[이은형의 부동산 돋보기]

    ... 뿐이죠. 혹여 공사현장에 직접 들어가 눈으로 본다 하더라도 일반인들이 이미 세워진 주요 구조부 하자 여부를 판단하긴 어렵습니다. 일반적인 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마감공사는 마지막에 이뤄진다는 것도 한계점입니다. 2015년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LH공사가 공급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하자는 그 빈도가 창호와 가구, 도배와 잡공사의 순으로 많았습니다. 80%의 공정 수준에서는 정상시공 여부 파악이 불가능한 부분입니다. 입주해서 살아봐야만 확인되는 하자도 적지 않습니다. ...

    The pen | 2022.01.25 06:56 | 이은형

  • thumbnail
    [정도진의 숫자로 보는 세상] 역대 최대 '60조원 세수 오차' 각기 다른 해석

    ... 53조3000억원의 법인세 등 282조원의 세수를 예측했다. 물론 지출이 세수보다 많으므로 199조원의 차입도 계획했다. 그런데 막상 뚜껑을 열 때쯤 되니 걷힌 세금이 341조원을 넘어, 세수 차이가 59조원이나 됐다. 세수 오차는 국정감사 단골 지적 사항이지만, 정부와 여야 모두 예측의 한계성을 어느 정도 인정해 왔다. 그럼에도 1년 국방예산을 한 번 더 편성할 정도의 세수 오차는 분명 과하고, 20%가 넘는 오차율은 집계 이후 최대 수준이다. 이에 세수 오차에 ...

    한국경제 | 2022.01.24 17:28

  • thumbnail
    野 "유은혜, 국민대에 김건희 논문 특정감사 부당 압력" 檢고발

    ... 업무방해 및 공무원의 선거개입 의무 위반(공직선거법) 등 혐의로 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해 11월 김 씨의 논문 부정·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국민대에 대한 특정감사에 나섰다. 특정감사는 같은 해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들이 김 씨의 국민대 겸임 교수 임용 과정과 국민대 재단이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보유하게 된 과정 등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데 따른 것이다. 국민의힘은 우선 "국민대 논문재조사위원회에 최근까지 교육부 담당 공무원이 수시로 ...

    한국경제 | 2022.01.24 17:00 | YONHAP

  • thumbnail
    정부 고위 관계자 "'사드 3불'은 한중 간 합의 아냐"

    ... 사드 배치에 대해 중국이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 등으로 보복하면서 양국 관계에 난기류가 이어지고 있던 2017년 10월 30일 강경화 당시 외교부 장관이 언급한 것이다. 강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한미일 안보협력은 북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억지력 향상과 실효적 대응을 위한 범위 내에서 이뤄지는 것"이라며 "군사동맹으로 발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사드 추가 배치 가능성이 ...

    한국경제 | 2022.01.24 15:14 | YONHAP

  • thumbnail
    국힘, 李 도덕성 맹공…"욕설한 형수·조카에 사과하라"

    ... 보내는 게 당연하다"며 "국민을 지키는 것보다 본인의 지지율을 지키는 게 중요한 대선후보"라고 주장했다. 성일종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실패'로 규정한 이 후보를 향해 "이 후보는 2020년 국감장에 나와 문재인 정부에서 시행하는 부동산 정책 방향은 옳은 방향이고 강화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가 지도자가 되겠다는 분이 1년 반 만에 이렇게 (말을) 바꾸는 게 맞는가. 신뢰성이 있느냐"고 되물었다. ...

    한국경제 | 2022.01.24 12:29 | YONHAP

  • thumbnail
    너무 늦은 '장례 후 화장' 허용…'코로나 유가족' 가슴엔 이미 피멍

    ... 지침을 바꿨지만, 어쩐 일인지 ‘과학에 기반을 뒀다’는 K방역은 가던 길을 고수했다. 그렇게 2년이 흘렀고, 6000여 명이 쓸쓸한 죽음을 맞았다. 이 중 4000여 명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장례지침 개정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이후에 떠났다. 방역당국의 무능과 무관심은 이렇게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더 큰 상처를 남은 이들에게 안겼다. “지금이라도 바뀌어서 다행”이란 ...

    한국경제 | 2022.01.23 17:50 | 이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