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1-810 / 1,0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산은 "GM대우 증자는 무효"

    ... 지난해 10월 증자는 법적 하자가 있어 무효로 처리해야 한다며 미국 GM 본사에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산은 관계자는 "GM대우 증자가 무효라는 입장을 미국 GM본사에 전달했다"며 "GM 본사와 협의가 되지 않으면 국제상업회의소 산하 국제중재재판소에 제소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산은의 GM대우 지분율이 28%에서 주주총회 특별결의 저지선 미만인 17%로 감소해 경영 견제 장치를 상실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따라 GM이 일방적으로 주도한 증자로 주주권이 침해당했고, ...

    한국경제TV | 2010.05.03 00:00

  • 산업은행, 美 GM 제소

    ... 무효라며 미국 GM 본사를 국재중재재판소에 최근 제소했다. 또 공정거래위원회에 GM대우가 GM 본사와 맺고 있는 불공정 계약의 수정도 요청하기로 했다. 2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산은은 지난달 말 국제상업회의소(ICC) 산하 국제중재재판소에 "GM대우의 증자 과정에 중대한 법적 하자가 있다"며 "무효로 해 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산은은 GM이 일방적으로 주도한 증자로 산은의 주주권이 침해당했을 뿐 아니라 이사회와 주총에서도 증자 금액이나 가격이 적정한지에 ...

    한국경제 | 2010.05.03 00:00 | 이심기

  • thumbnail
    '경영전횡' GM에 초강수…여신회수 가능성도

    한국 정부가 100% 지분을 보유한 산업은행이 미국 정부가 실질적인 주인인 GM을 상대로 국제중재와 공정거래위원회 제소라는 강공 카드를 빼들었다. 이로써 GM대우의 장기 생존 방안을 둘러싼 양측의 협상은 사실상 결렬됐다. 앞으로의 사태는 경영주도권을 둘러싼 1대 주주와 2대 주주 간 법적 분쟁이라는 완전히 새로운 양상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산은 · GM 1년여 협상 무위 산은이 GM을 국제중재재판소로 불러들인 표면적인 이유는 지난해 10월 ...

    한국경제 | 2010.05.02 00:00 | 이심기

  • '기본급 65개월치가 명퇴위로금' 현대오일뱅크에 무슨일이…

    ... 28일 증인신문을 하게 돼 기일 연기가 불가피하다"며 "통상 4~5주 뒤로 다음 기일이 잡히게 되며 최종 선고는 연내로는 가능할 것"이라고 말해 연말까지 지연될 수도 있음을 내비쳤다. 이 소송은 국제상공회의소(ICC) 산하 국제중재재판소(ICA)가 지난해 11월 현대오일뱅크의 지분 70%를 갖고 있는 IPIC가 2대 주주인 현대중공업에 지분 전량을 매각하라고 판결한 것에 대한 국내 법원의 강제 집행 관련 법적 절차다. ICA는 IPIC가 현대중공업과의 계약을 위반해 ...

    한국경제 | 2010.05.02 00:00 | 윤성민

  • thumbnail
    [뉴스카페] 금강산 부동산 몰수한 북한 혼내주고 싶지만…

    ... 경우,법정을 통한 해결은 어렵다. 북한에도 사법제도가 갖춰져 있지만 북한법원이 노동당에 거역하는 판결을 내리기는 만무할 것이란 분석이다. 국가 간 체결된 투자보장 조약을 근거로 배상을 요구하는 길도 있다. 유사시 투자국 정부를 국제중재에 제소,세계은행 산하에 있는 국제투자분쟁해결교류센터(ICSID)를 통해 중재 · 조정할 수 있다. 이른바 '투자자-정부 분쟁해결방식(ISD)'이다. 그러나 남한과 북한은 투자보장조약을 체결하지 않았다. 대신 남북투자보장합의서 제7조에 ...

    한국경제 | 2010.04.25 00:00 | 이고운

  • 北 `금강산 초강수'…남북갈등 고조

    ...서 다루게 돼 있지만 상사중재위는 아직 설치되지 않은 상태다. 국제적인 경로를 통한 해결 방안도 마땅치 않기는 마찬가지다. 북한을 합의 위반 및 계약 파기로 걸어 국제 중재 기구로 끌고 가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겠지만 북한이 `국제중재에 대한 뉴욕협약' 미가입국이기 때문에 국제 중재에 따른 강제 조치가 북한에는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결국 정부는 국제무대에서 북한의 일방적인 행태를 규탄하는 여론을 형성하는 한편 남북관계에서 북한에 불이익을 ...

    연합뉴스 | 2010.04.23 00:00

  • 北 금강산 `부동산동결' 압박…향후 전망은

    ... 중단 등 경협 차원의 압박도 우리 기업들의 상당한 출혈을 감수해야 한다. 현대아산 등 기업들의 자구책도 마땅치 않다. 북한을 합의 위반 및 계약 파기로 걸어 국제 중재 기구로 끌고 가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겠지만 북한이 `국제중재에 대한 뉴욕협약' 미가입국이기 때문에 국제 중재에 따른 강제 조치가 북한에는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결국 당국간 대화 외에 뾰족한 수가 없는 것이다. 정부는 북한이 원하는 날짜에 언제든 대화를 할 수 있다면서도 ...

    연합뉴스 | 2010.04.13 00:00

  • thumbnail
    [Law&Biz] 국제중재는 서류싸움…퇴직자 이메일까지 챙겨라

    ... 지적했다. 그는 "최악의 시나리오는 문서의 수정본을 모두 남겨뒀다가 '최종본을 냈으니 수정본은 안 내도 되겠지'란 생각에 제출을 누락해 중재인에게 '찍히는' 경우"라고 귀띔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국제중재 =법� 법원의 판결이 아닌 중재인의 결정에 따라 국제적 분쟁을 해결하는 방식이다. 계약의 중재조항에 따라 중재장소 선택 및 중재판정부 구성을 하게 된다. 상소가 가능한 소송과 달리 중재는 중재인의 최종 판정이 내려지면 ...

    한국경제 | 2010.04.12 00:00 | 양준영

  • thumbnail
    [2010 강남 인사이드] (3) "인맥이재산"…산후조리원서 헬스클럽까지 '거미줄 네트워크'

    국내 최대 로펌인 김앤장의 Y변호사와 태평양의 K변호사는 국제중재 분야에서 국내 1,2위를 다투는 라이벌로 꼽힌다. 둘은 법정에서는 경쟁자지만 퇴근하면 같은 서울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 주민으로 만난다. 가끔 단지 내에 있는 사우나에서 마주치면 국제중재에 대해 서로의 의견과 정보를 교환하기도 한다. 비단 타워팰리스뿐만이 아니다. 강남 지역은 한국 각계의 주도층이 모여 관계를 맺는 공간으로 자리잡았다. 이들이 모여 이루는 '화학작용'은 강남 거주의 ...

    한국경제 | 2010.03.09 00:00 | 조일훈

  • thumbnail
    [Law&Biz] 외국 정부와 분쟁땐 '국제투자중재' 노크하세요!

    국내 기업들의 해외투자가 늘면서 국제투자중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국제투자중재는 외국인 투자자가 투자유치국 정부나 지방자치단체를 상대로 벌이는 권리분쟁을 국제중재에 회부하는 제도이다. 주로 투자와 관련된 조약이나 인가,계약 위반 등이 분쟁 대상이다. 예컨대 해외 투자기업이 현지에서 부당하게 사업허가를 취소받거나 무상몰수를 당해 손해를 입은 경우가 대표적인 사례다. 향후 한 · 미 자유무역협정(FTA)이 비준되면 국제투자중재가 미국을 상대로도 ...

    한국경제 | 2010.03.08 00:00 | 임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