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71-880 / 1,0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스포츠중재 맡겨주세요"…TV중계권ㆍ선수영입 분쟁 늘어

    ... 환기시킬 수 있지만 결과를 되돌리기는 쉽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테네올림픽 체조 남자개인 종합 결승에서 심판들의 채점 오류로 금메달을 놓친 양태영 선수도 제소했지만 결과를 뒤집지는 못했다는 설명이다. 스위스 로잔에 위치한 국제중재재판소(CAS)는 올림픽 등 각종 국제 경기에서 빚어지는 판정 시비,약물 복용 여부,선수 자격 논란 등의 국제 스포츠 분쟁을 심판하는 기구다. 한 해 100건 정도 중재가 이뤄지지만 한국 선수나 구단이 관련된 경우는 매우 드물다. ...

    한국경제 | 2007.09.10 00:00 | 김병일

  • thumbnail
    [시드니 APEC… 연쇄 정상회담] 한ㆍ중 투자보장협정 개정… 송금 지연기간 2개월로 단축

    ...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참석한 가운데 한·중 투자보호 협정 개정 서명식을 가졌으며 개정된 협정은 내달부터 바로 발효된다. 이번 협정에 따라 투자자들의 송금 지연 기간은 기존의 6개월에서 2개월 단축됐다. 투자자 분쟁 발생 시 국제중재재판소에 제소하기 전에 가지는 협의 기간도 6개월에서 4개월로 줄어들었다. 특히 이행 의무 부과 금지 규정이 신설돼 중국 투자 시 중국산 부품과 자재의 사용,생산품의 일정 비율 수출,기술 이전과 관련한 비합리적이고 차별적인 조치 등의 ...

    한국경제 | 2007.09.07 00:00 | 강동균

  • thumbnail
    부시 "北핵 폐기하면 한국전쟁 종결"

    ... 이행의무 부과를 금지하는 규정을 신설하고 송금 지연기간을 대폭 단축하면서 지적재산권 보호장치를 추가하는 등 한국기업의 투자보호를 위한 장치들을 대폭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개정 협정은 10월부터 발효된다. 이번 협정에 따라 투자자들의 송금 지연기간은 기존의 6개월에서 2개월로 단축됐다. 투자자 분쟁 발생시 국제중재에 제소하기 전에 가지는 협의 기간도 6개월에서 4개월로 줄어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9.07 00:00 | dong

  • 한화'목표가↑', 금융지주 가능성은 낮아-서울

    ... 연구원은 "㈜한화의 대한생명 지분 확대가 최상책이었다"며 "하지만 한화는 향후 예보지분 인수자금을 대기할 필요가 있었기 때문에 차선책으로 현금흐름이 양호한 한화건설이 인수하게 됐다"고 판단했다. 향후 한화그룹은 예금보험공사와의 국제중재에 따라 예보의 대한생명 지분 16%에 대해서도 콜옵션을 행사할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예금보험공사 보유지분에 대해서는 2275원에 매입할 권리가 있어 ㈜한화의 대한생명 지분은 36.6%, 한화그룹 전체 지분은 67.0%로 확대될 ...

    한국경제 | 2007.09.05 00:00 | ramus

  • 한화그룹, 대한생명 지분 51% 확보

    ... 위해서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지분 인수가 완료되면 한화그룹은 계열 5개사가 보유하고 있는 기존 대한생명 지분 34%에 17%를 추가하게 되면서 51%를 보유한 단일 최대주주가 됩니다. 여기에다 한화그룹이 향후 예금보험공사와의 국제중재 완료 후 예보 지분 16%에 대한 콜옵션을 행사할 수 있어 향후 지분율을 67%까지 늘릴 수 있게 됩니다. 오릭스와 한화그룹은 풋/콜옵션 행사 이후 국제상사중재위원회에 중재 신청을 했지만 이번 합의로 국제 중재는 소정의 절차를 거쳐 ...

    한국경제TV | 2007.09.05 00:00

  • 한화건설, '대한생명 십자가' 졌다

    ... 파트너인 오릭스는 보유중인 대한생명의 지분을 한화가 포함된 6개 계열사(한화석유화학, 한화종합화학, 한화갤러리아, 한화건설, 한화리조트)에 주식매각을 위한 풋옵션을 행사했고, 한화도 콜옵션을 행사했다. 올 초 오릭스는 이와 관련해 국제중재를 신청, 한화가 1주당 5430원에 지분을 인수키로 합의했었다. 이번 지분인수가 예정대로 진행되면 한화건설은 대한생명에 대한 지분율을 23.6%까지 높이게 되며, 한화그룹 전체는 총 51%의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한화그룹의 대한생명 ...

    한국경제 | 2007.09.04 00:00 | ramus

  • 한화그룹, 오릭스 대생 지분 6천554억원에 인수

    ... 옵션 행사를 포기했다. 오릭스 지분 인수가 완료되면, 한화그룹은 5개 계열사가 보유하고 있는 기존 대한생명 지분 34%에 17%를 추가하게 되면서 51%를 보유한 단일 최대주주가 된다. 또 한화그룹이 향후 예금보험공사와의 국제중재 완료 후 예보 지분 16%에 대한 콜옵션을 행사할 경우, 한화그룹의 대한생명 지분은 67%에 이르게 돼 안정적인 경영권 확보가 가능해 진다고 그룹 관계자는 밝혔다. 오릭스와 한화그룹은 풋/콜옵션 행사 이후 국제상사중재위원회에 ...

    연합뉴스 | 2007.09.04 00:00

  • thumbnail
    [대학들 '로스쿨 특성화'로 승부] 연세대 의료분쟁ㆍ성대 기업법무ㆍ건대 부동산

    ... 포함시킬지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밝히고 있으나 대학들은 특성화가 로스쿨 인가의 당락을 좌우할 것으로 보고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것. 연세대는 상대와 의대가 강한 점을 내세워 국제통상과 의료생명과학 분야를 특성화 분야로 정했다. 국제중재,국제금융,기업인수합병(M&A) 등의 전문가를 양성하는 과정과 의학 및 생명과학 분야의 법률적 문제점 등을 공부하는 과정을 개설할 계획이다. 홍복기 법대 학장은 "의료·생명과학 분야는 각종 윤리적 법률적 문제가 발생할 확률이 ...

    한국경제 | 2007.08.13 00:00 | 사회부

  • thumbnail
    '외국법자문사'도입 입법예고 ‥ 외국로펌 국내진출 제한적 허용

    ... 미국과 같이 우리나라와 법률시장 개방 조약을 체결한 국가의 변호사 자격을 취득한 사람은 국내에서 '○○변호사' 대신 '○○법자문사'라는 명칭으로 활동할 수 있다. 그러나 업무 범위는 자신이 자격증을 취득한 국가의 법령에 관한 자문과 국제중재사건 대리 업무 등에 한정된다. 국내법과 관련된 업무는 맡을 수 없다는 얘기다. 여기에 더해 현지 법조계에서 일한 경험이 없으면 국내에서 '외국법자문사'라는 이름으로 해당 국가 법률과 관련된 업무를 할 수 없도록 했다. 제정안이 ...

    한국경제 | 2007.07.17 00:00 | 문혜정

  • UPS, 캐나다 정부 상대 ISD서 패소

    ... 특급 배달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일체의 NAFTA 의무 위반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판정했다. UPS는 NAFTA 11장 분쟁해결 절차가 규정한 ISD(투자유치국이 FTA 의무를 이행하지 않아 외국 투자자가 피해를 입었을 때 국제중재를 신청할 수 있게 한 제도)를 이용해 캐나다를 제소했다. 통상 전문가들은 이번 판정이 정부의 공공서비스에 대해 기업이 ISD로 제소하는 것을 어렵게 만든 중요한 선례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외교부 관계자는 "ISD 때문에 ...

    한국경제 | 2007.06.17 00:00 | 김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