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79,2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메타세쿼이아 길 따라 '수국천국'

    ... 철학을 구현했다. 포클레인 작업을 거의 하지 않고 짐승이 다니던 길을 그대로 활용했다. 만화방초는 오래 가꿔온 곳인 만큼 식생도 다양하고 공간도 다채롭다. 노랑어리연꽃이 만개한 작은 연못이 있는가 하면, 계곡 옆으로 울창한 편백나무와 수국이 어우러진 공간도 있다. 만화방초에서 수국이 가장 많이 핀 곳은 수국꽃길이다. 정원 위쪽은 벽방산으로 이어지는데 정 대표는 전망대까지 수국을 심어 그야말로 수국 천지로 만들고 싶다고 했다. 경남 고성 그레이스정원 프랑스의 시인인 ...

    한국경제 | 2021.06.10 17:14 | 최병일

  • 나무젓가락값 폭등 부른 탈석탄

    일본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리자 일본 내 나무젓가락 가격이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나무젓가락 원료가 일본의 대표적 신재생에너지원인 바이오매스 발전 연료로 쓰이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값이 치솟는 일본산 나무젓가락 대신 중국산 나무젓가락 수요가 치솟고 있다. 탈석탄 사회의 나비효과가 일본인들이 연간 200억 벌가량 쓰는 나무젓가락 시장에까지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주요 나무젓가락 제조업체인 하라다는 ...

    한국경제 | 2021.06.10 17:02 | 정영효

  • thumbnail
    폭풍우 피해 나무 밑에 숨은 美 70대 골퍼, 벼락 맞아 사망

    바닥에 물 고여 전류 통하며 참변 추정 올해 미국서 벼락 맞아 숨진 첫 사례 미국의 70대 남성이 골프장에서 라운딩하던 중 갑작스레 덮친 폭풍우를 피해 나무 밑으로 숨었다가 벼락에 맞아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9일(현지시간) 미 CBS 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45분께 뉴저지주에 있는 골프장 '벌링턴 컨트리클럽'에서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70대 남성이 6번 홀과 7번 홀 사이에 있는 나무 아래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나무는 골프장 ...

    한국경제 | 2021.06.10 16:27 | YONHAP

  • thumbnail
    ㈜세상의모든아빠 줄리아루피, 신제품 `르 레스쁘띠 뉴 쿠잉버터` 출시 기념 할인 프로모션

    ... ALL GREEN 등급의 순한 44가지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기존 제품 대비 용량과 효능을 2배가량 업그레이드한 `바르는 유산균`으로서 보습크림, 진정크림 등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건강하고 촉촉한 수분 밸런스를 위해 자작나무와 너도밤나무에서 유래된 Glucose와 Xylitol을 결합한 AQUAXYL 수분 홀딩 설계를 적용했다. 실제로 한국피부과학연구원을 통해 실험한 결과, ▲100시간 수분 홀딩 효과(지속력)에 의한 피부 자극 진정 효과 ▲피부 장벽, ...

    한국경제TV | 2021.06.10 16:23

  • thumbnail
    '나무 밑동 자르듯 작업했나'…저층부터 무리한 철거정황 드러나(종합)

    ... 사고의 원인이 무리한 철거 탓이라는 추정이 나왔다. 철거 업체는 사고 당일 본격적으로 철거를 시작했다고 밝혔으나, 수일 전부터 해당 건물의 저층 일부를 철거하는 등 해체계획서를 준수하지 않은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 '나무 밑동 도끼로 찍듯' 저층 철거 정황 건축물 관리법상 건물을 해체할 경우 관할 지자체장의 허가를 받아야 하는데, 해체계획서를 반드시 제출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철거 중 건물이 통째로 옆으로 넘어져 붕괴한 것을 결국 해체계획서와는 ...

    한국경제 | 2021.06.10 16:13 | YONHAP

  • thumbnail
    버펄로 앞에서 '깨갱'…순한 고양이가 된 밀림의 왕

    ... 있었다. 무리에서 이탈한 약한 버펄로를 골라 잡아먹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결국 버펄로가 사자를 공격하기 시작했고 사자들은 몸집이 큰 버펄로의 등장에 놀라서 쏜살같이 몸을 숨겼다. 특히 사자 한 마리는 크게 겁을 먹어 가까운 나무 위로 올라가기까지 했다. 작가는 "다른 사자들은 재빨리 도망쳤지만 한 마리는 사나운 버펄로에 둘러싸여 도망칠 수 없었다"며 "나무에 매달린 사자는 버펄로 무리가 떠날 때까지 한 시간이 넘도록 나무에 ...

    한국경제 | 2021.06.10 15:44 | 장지민

  • thumbnail
    건물 붕괴 '인재의 징후들'…무관심·방심 속에 설마가 현실로(종합)

    ... 철거 업체는 사고가 난 9일에 본격적으로 건물 철거를 시작했다고 밝혔지만, 시민들이 제보한 영상과 사진에 따르면 그전부터 4∼5층을 그대로 둔 채 굴착기가 3층 이하 저층 구조물을 부수는 모습들이 포착됐다. 밑동을 찍어 놓은 나무를 위에서 밀면 한쪽으로 쓰러지듯, 철거로 저층 구조가 약해진 상황에서 5층 공간을 허물다 건물이 급격히 한쪽으로 쏠렸다는 추정이 나오는 대목이다. 동구 관계자는 "제출된 작업 순서로는 위층부터 해체하게 됐지만, 건물이 넘어진 ...

    한국경제 | 2021.06.10 15:42 | YONHAP

  • thumbnail
    "불공정 자본주의는 반드시 몰락…혁신적 대안 절실"

    ... 경제적 현안들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이 요구된다는 것이다. '21세기의 마르크스'로 불려온 저자는 지난 250년간 부의 집중과 재분배, 자본주의에 내재한 경제적 불평등을 분석하고 글로벌 자본세를 대안으로 제시한 책 '21세기 자본'으로 세계 경제학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이후 '자본과 이데올로기', '불평등 경제', '세계불평등보고서' 등도 잇달아 집필해 평등과 참여사회주의를 역설해왔다. 이민주 옮김. 은행나무. 408쪽. 2만원.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0 15:01 | YONHAP

  • thumbnail
    충북교총 "학교 동문회장 정보수집 선거용 오해 소지"(종합)

    ... 그러면서 "공문 시행이나 개인정보 공개 동의서 제출 등의 절차도 없이 상급 기관에서 전화 한 통화로 총동문회장 수백명의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것은 다소 무리가 있어 보인다"고 비판했다. 충북교총은 "'오이밭에서 신발 끈을,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을 고쳐매지 말라'는 옛말이 있듯이 오해를 살만한 상황을 만든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며 "도교육청은 내년 교육감 선거가 공정 선거가 되도록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도교육청은 "총동문회장 전화번호 수집은 ...

    한국경제 | 2021.06.10 14:20 | YONHAP

  • thumbnail
    모텔서 2개월 딸 던져 뇌출혈…아빠, 아들 학대는 전면 부인(종합)

    ... 인정신문에 비교적 담담하게 답했다. 그는 이날 첫 재판을 앞두고 1주일 전 반성문을 써서 재판부에 제출했다. A씨는 올해 4월 12일 오후 11시 30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 모텔 객실에서 B양 몸을 손으로 잡고 강하게 흔든 뒤 나무 탁자에 집어 던져 머리 등을 다치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그는 B양이 잠을 자지 않고 계속 보채며 울고 첫째 아들이 잠에서 깨 함께 울자 화가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앞서 올해 3월 21일부터 4월 5일 ...

    한국경제 | 2021.06.10 14:1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