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8401-78410 / 80,9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화제의책] '질투하는 문명'..일상사 속의 세계사 흐름 조명

    (와타히키 히로시저 윤길순역 자작나무간 6천5백원) 유럽의 봉건제도를 무너뜨린 원인은 무엇일까. 왜 찬란했던 아즈텍과 마야문명은 비참한 종말을 맞았는가. 또 대영제국의 영화는 어떻게 가능했을까. 언뜻 복잡하고 거창하게 느껴지는 이러한 질문들은 알고보면 일상생활의 사소한 사건과 사물속에 그 해답을 간직하고 있다. 이책은 인류문명과 문화의 물적 기초를 이루는 갖가지 사물의 기원과 발전과정을 추적함으로써 일상사속에 숨어있는 거대한 세계사의 ...

    한국경제 | 1995.11.14 00:00

  • 현대건설, 입체적조경설계지원시스템 개발

    현대건설은 조경설계에 한국산 수목을 적용할 수 있는 입체적조경설계지원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이 조경설계지원CAD시스템은 소나무 느티나무 비목나무 및 살구나무 모과나무 등 한국형수종 75가지를 조경설계에 적용, 한국형조경설계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지금까지는 외국소프트웨어를 사용,외국수목들로 조경설계가 작성돼왔다. 이 시스템은 수종에 따른 수량 규격 단가 등을 데이터로 입력, 조경설계와 동시에 견적산출이 이뤄져 설계에서 ...

    한국경제 | 1995.11.14 00:00

  • [홍루몽] (243) 제7부 영국부에 경사로다 (51)

    ... 문을 나서게 되면 곧장 뒤뜨락이 나오는데 뒤뜨락으로 빠져나가면 길을 질러가게 됩니다" 가진이 인도하는대로 일행이 따라가니 거기 출입문이 하나 있었다. 그문을 나서자 과연 장미꽃이 만발한 뒤뜨락이 펼쳐졌다. 그 뜨락은 각종 꽃나무들로 엮은 울타리가 쳐져 있었는데 그 울타리를 끼고 돌자 맑은 시냇물이 앞을 가로막았다. "이 시냇물은 도 어디서 흘러오는 걸까?" 일행이 시냇물이 위쪽을 바라보며 고개를 갸우뚱 하였다. 가진이 손을 들어 먼곳을 가리키며 설명하였다. ...

    한국경제 | 1995.11.13 00:00

  • [동호동락] 최방우 <부산세관 중앙분석소> .. '청우회'

    ... 풍덩풍덩 물장구도 치고 개구리 헤엄도 하며 목감(목욕)는 자리가 된다. 가을이면 잘 익은 나락 이삭에 붙어있는 메뚜기도 잡고 빨간 고추잠자리를 잡기도 하고 돌밑에 숨어있는 가재도 잡아낸다. 겨울은 춥고 얼음이 꽁꽁얼어 나무로 만든 앉은뱅이 스케이트와 송곳을 가지고 동네 아이들이 모여드는 곳이다. 그 아이들이 성장해가면서 집안 형편따라 직장따라 하나 둘 이사하여 흩어지자 누가 먼저랄까? 모임을 갖자는 말이 나와 65년6월(당시 25세전후) 범네골입구 ...

    한국경제 | 1995.11.13 00:00

  • 화랑가에 부는 한국화 바람 .. 원로~중견까지 대형전 "주목"

    ... 기본사상을 "절제와 간결의 미학"이라고 규정하고 있는 송씨는 이번전시회에서 "붓의 놀림"이라는 연작을 통해 단순과 절제를 생명으로 하고있는 수묵보내의 뜻을 분명하게 전달하고 있다. 얼마전까지만해도 희미하게나마 모습을 드러냈던 나무며 산 등의 형체는 흔적오 없이 사라지고 화면에 온통 붓놀림에 의한 획들만이 채워져 있는점이 특징. 중견한국화가 김병종(서울대교수)는 닥종이와 족제비털 붓을 이용해 자연과 생명체를 역동적으로 묘사한 평면및 입체작품 20여점을 ...

    한국경제 | 1995.11.13 00:00

  • [사설] (14일자) 비자금수사와 기업마인드

    ... 보고 있기 때문이다. 민노총출범과 비자금문제가 앞으로의 노사관계를 어렵게 만들 것이고 이것 또한 경제성장에 걸림돌이다. 다시 도약하려면 하국을 기업하기 좋은 나라로 만들어야 한다. 기업하기 어려운 나라,기업하기 싫은 나라에서 경제도약을 꿈꾸는 것은 나무에서 물고기를 낚으려는 것과 다를바 없다. 비자금수사가 경제에 주는 주름살을 줄이고 다시 한번 경제도약에 매달리게 하는 길을 찾아야 한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14일자).

    한국경제 | 1995.11.13 00:00

  • [오피니언] 세계화는 인간다운 삶을 찾아나가는 길..권오규

    ... 때문에 미흡한 경우도 있을 수 있는데, 일부 지식층은 이를 보고 "세계화가 고작 그거냐"하는 냉소적인 의견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이는 세계화가 갖고 있는 목표성이나 전략성이라는 큰 "숲"을 보지 않고 하나의 결과라는 "나무"만 본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한두개 나무가 기대만큼 자라지 않았다고 해서 이미 현상으로 나타나고 있는 세계화라는 도도한 흐름의 숲이 결코 달라지지는 않을 것이다. 오히려 세계화의 목표성과 전략성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

    한국경제 | 1995.11.13 00:00

  • [전략지역을 가다] (29) 남아공 <4> .. 현지사업 역경사례

    ... 캐슈너트농장과 가공 공장을 운영하는 유창트레이딩은 내년1월까지 2천t(약1백35만달러상당) 분량의 캐슈너트를 인도에 수출키로 최근 계약을 체결했다. 이사장은 지난해 모잠비크 정부로부터 1백80만평 규모에 3만그루의 캐슈너트나무가 자라는 농장을 5년간 면세혜택에다 99년간 사용하는 허가권 을 따냈다. 이사장은 이어 수출권을 따내기 위해 건평 1천2백 의 부지에 캐슈너트 가공공장을 건설했다. 현지법이 농장과 가공공장을 함께 소유한 업자에게 수출권을 ...

    한국경제 | 1995.11.13 00:00

  • [동호동락] 김호진 <국일신문사 논설위원> .. '1학년 1반'

    ... 입학생중 1학년1반 총인원은 69명. 그중 3분의1인 23명은 6.25통에 행방불명이 되었다. 머리끝이 뾰죽하여 "송곳대가리"라는 별명의 1학년1반 1번 김규복군은 6.25때 의용군으로 끌려갔는데 인민군이 후퇴할때 오산의 어느 나무밑에 공룡같이 큰 체구가 기관총을 붙잡고 쓰러져 있는것을 UN군에 종사했던 어떤 친구가 목격했을뿐 다른 친구들은 소식을 알길이 없다. 이렇게 슬픈 일을 겪는 세대이기는 하지만 자랑거리가 괘 많다. 36세때 삼성그룹의 최연소 ...

    한국경제 | 1995.11.12 00:00

  • [홍루몽] (241) 제7부 영국부에 경사로다 (49)

    문객들이 또 이름짓는 일인가 하고 좀 지겹다는 기색을 띠며 가정을 따라 뜨락을 둘러보다가 가정과 눈이 부딪치자 표정을 부드럽게 풀었다. "파초나무에 두루미라는 뜻으로 초학이 좋겠는데요" 이렇게 말하는 문객은 뜨락 한쪽에 서있는 파초 몇그루를 두고 그런 이름을 지었음에 틀림없다. "초학이라는 이름보다는 해당화 활짝 피니 눈이 부시다라는 뜻으로 숭광범채라고 하는 것이 낫지 않을까요?" "숭광범채라? 거 좋은 이름입니다. 고상하고 장엄한 구석이 ...

    한국경제 | 1995.11.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