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8441-78450 / 85,1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장성 '백양사'] 佛心도 반해버린 애기단풍

    ... 따라 올라가면 된다. 경치를 감상하며 가볍게 등산하는 코스는 영천굴~백학봉~상왕봉을 거쳐 운문암쪽으로 내려오는 9.3km 코스다. 4시간 30분가량 소요된다. 약사암 운문암 천진암 등 스님들의 수도장인 암자가 많은데 주변에 비자나무 숲이 잘 보존돼 있다. 가인마을로 난 길을 따라 올라가는 청류암코스도 추천할만하다. 백양사와 달리 사람들의 발길이 적어 호젓한 즐거음을 만끽할 수 있다. 백양사 입구에 즐비한 식당에서 반찬이 20여가지 넘게 나오는 산채비빔밥은 ...

    한국경제 | 2000.10.20 00:00

  • [장성 '백양사'] (여행 수첩) 토종꿀로 유명...전국각지에 '단골'

    한봉마을=백양사 매표소를 지나 백암산 왼편 자락에 있는 가인마을.흔히 "한봉마을"로 더 잘 알려져 있다. 마을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시야에 들어오는 벌통의 행렬은 감나무와 어울려 단내를 물씬 풍긴다. 15가구에 불과한 이 곳 마을 주민들은 요즘 서리가 내리기 시작하면서 손길이 무척 바빠졌다. 봄부터 애지중지하며 길러낸 토종꿀을 따야하기 때문.한봉마을에서 생산되는 토종꿀은 평균 4천5백근.6근 한병들이 가격이 8만원선으로 연간 7천만원가량의 소득을 ...

    한국경제 | 2000.10.20 00:00

  • [남설악 주전골] 아이들 손잡고 五色길 '트레킹'

    ... 제2약수터.힘차게 내리흐르는 계곡물 한뼘 옆에 약수공 하나가 있다. 두 이웃 물의 맛이 천양지차다. 어린 아이들의 발걸음도 가벼운 트레킹코스는 흙길과 너럭바위,예쁜 철다리로 이어져 지루해할 틈이 없다. 급하지 않은 계곡물은 양옆의 산과 나무 그림자를 사진찍어놓은 듯 비춘다. 절정이란 단풍은 기대밖이다. 이른 아침엔 입김이 보일 정도로 기온이 떨어져 있는 단풍의 끝물이라서 그런지 모르겠다. 세번째 철다리를 건너면 선녀탕.과연 선녀들이 좋아했을 만큼 물색이 곱다. ...

    한국경제 | 2000.10.20 00:00

  • 20~30평대 실내 간결하고 깔끔하게 .. '겨울철 바닥재 선택법'

    ... 않도록 주의한다. 이를 위해서는 전문 시공자를 갖춘 인테리어업체나 디자이너를 찾아 충분한 상담을 하는 것이 좋다. 10평대의 실내에 마루 바닥재를 시공한다면 좁은 면적에 확장감을 주기 위해 밝은색 계열의 바닥재를 선택한다. 단풍나무,너도밤나무,백송 등 밝고 부드러운 색감과 나무 무늬가 너무 촘촘하게 들어가 있지 않은 것으로 선택한다. 이때 벽지를 아이보리나 화이트 계열을 사용하면 효과가 더욱 커진다. 20~30평대의 실내는 간결하고 깔끔한 스타일을 유지하는게 ...

    한국경제 | 2000.10.20 00:00

  • [新주거혁명] 단독주택 : '서초구 S씨 목조주택'..'퓨전' 독특

    서울 신원동 목조주택은 도심에 자리잡고 있지만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목조주택이 아니다. 서로 어울릴 것 같지않은 콘크리트와 나무를 조화시켜 외장재료로 사용했다. 요즘 유행하는 이른바 "재료의 퓨전화"경향을 잘 나타내고 있다. 바닥과 1층엔 콘크리트로 틀을 세우고 2층과 지붕틀은 목조를 이용했다. 콘크리트로 집의 중심을 잡고 외부벽체는 부드러운 목조로 감쌌다. 지붕은 신소재 재료인 합판과 칼라강판으로 마감,기존 목조주택과는 다른 전혀 ...

    한국경제 | 2000.10.20 00:00

  • [세계 '금융심장' 월街 대해부] (6) '막강한 '기관투자가''

    ... 등 볼거리로 판단하면 분명 뉴욕에서는 "수준 미달급"에 속하는 곳이다. 한데 월가만큼 역사적이고 다양한 상징적 의미를 담아내는 거리도 흔치 않다. 월가가 미국 역사 초기에 이민자들이 인디언의 공격을 막기 위해 둘러쳤던 긴 통나무벽(Wall)에서 유래돼 세계 유수의 경제지인 월 스트리트 저널의 제호로, 무엇보다 세계 최대 금융중심지로서의 상징어로까지 통하게 됐다는 것은 상식이다. 여기에 보태 월 스트리트 룰(Wall Street Rule), 월 스트리트 워크(Wall ...

    한국경제 | 2000.10.19 00:00

  • [다산칼럼] 하루 목민관이 되어... .. 강만수 <디지털경제硏 이사장>

    낙동강의 수려한 가을이 잔잔한 물살에 내려앉는 날 28년간의 공직생활을 접은 나는''일일 명예군수''가 돼 고향 합천을 찾게 됐다. 구마고속도로를 달리다가 현풍휴게소의 수백년이 넘어 보이는 느티나무 밑에서 유유히 흐르는 낙동강을 바라보며 지난 공직생활을 회상하다 다산 정약용 선생을 생각했다. 18년 공직생활과 18년 유배생활, 그리고 18년 귀향생활로 인생을 마감한 파란만장한 선생의 생애가 요즘 자주 생각나 얼마 전에는 팔당호반에 있는 선생의 ...

    한국경제 | 2000.10.19 00:00

  • 지식리더 으뜸덕목은 '사명감' .. '21세기 리더의 선택'

    ... 최대한으로 잡고 성취도를 높이도록 유도해야 한다. 그렇지만 그 일을 달성할 수 있는 자유와 결과에 대한 책임을 동시에 부여해야 한다. ◆업무 평가는 정직하고 엄격하면서도 업무를 총괄하는 것이어야 한다=한 개인의 일만 평가하면 ''나무''만 보는 것이다. 강력한 업무평가 모델은 ''나무''와 ''숲''을 함께 고려하는 것이다. ◆다른 사람을 가르칠 때 더 많은 것을 배운다=부하에게 자신의 생각과 논리전개 과정을 들려줘라. 그 과정에서 스스로 얻는 것이 더 많을 ...

    한국경제 | 2000.10.19 00:00

  • 미래바이오, 헛개나무 열매서 알콜 해독 신물질 추출 성공

    바이오 벤처기업인 미래바이오(대표 김호상)는 헛개나무의 열매에서 알콜을 해독하는 데 강력한 작용을 하는 신물질을 추출하는데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미래바이오생명공학연구소(소장 박영식 강원대 교수)와 공동으로 개발한 이 물질에 대해 미래바이오는 국제발명 특허를 출원했다. 일명 지구자로 불리는 헛개나무는 강원도 양양 지방에 주로 자생하는 나무다. 이 나무의 열매와 줄기는 오래전부터 한방에서 숙취 해소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전해져 왔다. 미래바이오는 ...

    한국경제 | 2000.10.19 00:00

  • [스페셜 리포트-ASEM 회의] 문화교류 '풍성'..어떤 행사있나

    ... 스테이지"라는 새로운 장르의 무대 공연. 공연의 총감독은 일본의 히로아키 오모테가 맡았다. 올해로 7회를 맞는 한.중.일 3국의 현대극 잔치 베세토연극제도 22일까지 세종문화회관과 예술의전당에서 계속된다. 일본 극단 세이넨자는 "분나,나무에서 내려오렴"을 공연하고 중국 다리안극단은 자본주의 도입 이후 급변하는 중국 사회상을 그린 "3월의 도화수"를 무대에 올린다. 미술=아시아.유럽 청년작가 공모전이 18~25일 서울 예술의전당 미술관 28일~11월3일 경주 엑스포 ...

    한국경제 | 2000.10.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