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8481-78490 / 85,1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저자와 차한잔] 지식사회가 무너지고 있다..'지식사회는 가고...'

    ... 것 같습니다" ―수렵사회와 용맹사회,농경사회와 일손사회,산업사회와 지식사회가 상생상멸한다는 것을 전제로 논리를 전개하고 있습니다. 먼저 상생상멸에 대한 설명이 필요할 것 같은데요. "주역의 음양오행설을 보면 불(火) 물(水) 나무(木) 쇠(金) 흙(土)은 서로를 생기게 하는 동시에 극복하는 상생상극(相生相克)의 관계입니다. 또 1930년대초 물리학도 소립자의 세계에 쌍생성과 쌍소멸,즉 상생과 상멸의 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상생상멸의 관계는 ...

    한국경제 | 2000.09.28 00:00

  • 일방적 의료비인상 철회 再촉구 .. 259개 시민.노동단체

    민주노총 한국노총 경실련 참여연대 YMCA 등 2백59개 노동·시민단체들은 25일 오전 서울 안국동 느티나무카페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에 일방적인 의료비 인상을 철회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이와함께 ''보건의료발전특별위원회''를 재구성해 줄것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의료계 폐업과 의료비부담 인상 등 현재 의약분업을 둘러싼 문제들은 의료계의 비협조와 정부의 무능력으로 인해 벌어지고 있는 인재(人災)"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따라서 의료비 ...

    한국경제 | 2000.09.26 00:00

  • [시드니 2000] 레슬링 심권호 銀확보

    체조 평행봉 예선에서 1위를 차지한 이주형에게는 은메달은 너무나 아쉬운 결과였다. 이는 결승에서 나무랄데 없는 연기를 펼쳤고 착지도 좋았으나 심판들은 중국선수의 손을 들어주었다. 1,2위의 점수차는 0.013.이는 간발의 차로 금메달을 놓쳤다. 이는 철봉에서는 1위와 더 근소한 차이(0.012)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레슬링 전날 승승장구했던 그레코로만형 54㎏급의 심권호는 8강전에서 강호 독일선수를 5-4로 물리친데 이어 준결승에서는 북한의 ...

    한국경제 | 2000.09.26 00:00

  • [여론광장] 국토이용체계 개편 '졸속' 우려 .. 석종현

    ... 것이다. 그러나 우리의 계획법제는 용도지역·용도지구·용도구역 등의 지정에 관한 행정계획법제를 골간으로 하지만,전체적인 측면에서는 그 구속력에 관한 법제정비가 매우 미흡하다. 따라서 정부의 국토이용체계 개편방안은 숲을 보지 못하고 나무 몇 개를 이리저리 옮겨 심는 식이기 때문에 졸속입법이 될 수밖에 없다. 그러므로 정부는 국토이용체계 개편을 내용으로 하는 졸속입법을 포기,''숲을 보는 안목''으로 토지 계획법체계의 재정립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한국경제 | 2000.09.23 00:00

  • [필리핀 '세부'] 신부만큼 눈부신 해변 .. '스노클링' 환상

    ... 원뿔형 초컬릿 모양의 언덕들에서 유래된 지명.지리학자들도 왜 이런 형태를 갖췄는지 정확히 설명하지 못한다. 그저 토사위 석회암이 풍화된 것으로 추정할 뿐.이 언덕들은 3월부터 5월까지는 초컬릿색으로 변하며 나머지 절기에는 연녹색 나무숲으로 치장한다. 보홀섬에서 배를 타고 강을 거슬러 올라가며 점심식사를 해볼만하다. 강주변에 열대 식물들이 자아내는 풍치를 만끽할 수 있다. 주변 바닷속에서는 "시워커"(물속에서 숨쉴 수 있도록 만든 특수헬멧)로 해저세계를 구경하는 ...

    한국경제 | 2000.09.22 00:00

  • [가정 동의보감] '心醫' .. 매사 긍정적 사고...산책/등산 생활화

    ... 수가 있는 것이다. 무엇보다 마음의 정성이 필요하다. 그렇지 않으면 단순한 호흡운동밖에 되지 않는 것이다. 복기법중에 채기법(採氣法)이 있는데 자연속에서 등산 산책 명상을 해가며 자연의 기를 얻는 방법이다. 아침 일찍 나무를 부둥켜안고 에너지를 얻는 기분으로 호흡하는 것이 대표적인 채기법이다. 이를 통해 삶의 활력을 얻을수 있다. 일상생활에서도 마음먹기에 따라 몸안의 기운이 변한다. 몸안의 기 흐름에 따라 마음이 변하기도 한다. 자신의 일에 ...

    한국경제 | 2000.09.22 00:00

  • [이규일의 그림읽기] (6) 장운상 '설화(設話)'

    ... 추고 판소리도 잘해 술자리에선 인기가 대단했다. 그는 드가의 ''춤추는 여인''이 좋다며 직접 한국무용을 배운적도 있었다. 목불은 어려서부터 기독교의식 속에서 자라 왔지만 아호를 기독교인들이 우상 숭배라고 기피하는 불상(나무부처·木佛)을 택할 만큼 자유분방한 작가였다. 목불은 생각과 행동거지가 모두 한국적인 사람이다. 섬유예술을 하고 있는 부인 이신자(예술원 회원)씨와 아들 딸 사위가 모두 미술을 전공한 미술가족이다. 월간 art 발행인

    한국경제 | 2000.09.22 00:00

  • 이대원 화백, 팔순맞아 갤러리 현대서 전시회..강렬한 원색

    ... 최근작 50여점이 출품되며 1천호짜리 대작 3점도 포함된다. 자연을 모티브로 한 이씨의 작품들은 무수한 원색의 점과 선으로 이뤄져 찬란한 빛의 소나기가 하늘에서 쏟아지는 듯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특히 그가 즐겨 채택하는 과일나무가 있는 ''농원''시리즈와 연못풍경은 반복적이면서도 변화있는 구도로 생동하는 맛을 내고 있다. 다양한 색상들은 한번에 완성된 것이 아니고 여러번의 붓질로 더욱 깊이 있고 아름다운 색감을 내고 있다. 시골 농원 일대에서 그린 ...

    한국경제 | 2000.09.22 00:00

  • [천자칼럼] 밀양 벽화고분

    ... 세자사(世子師)등의 벼슬을 지냈다. 또 왜구와 여진을 토벌해 전공을 세우기도 했다. 조선이 개국하자 고향인 밀양에 은거하면서 이성계가 공조,형조,예조,이조 판서와 좌의정에 임명했으나 거절해 ''고려8은(八隱)''으로 불렸다. "한겨울 낙엽진 나무가 온 산에 가득해도/눈 속에 비슷비슷하니 그 모습 분별 못하겠네/....높은 산 위에 우뚝 선 한 그루 소나무" 그가 문집인 ''송은집''에 남긴 시에서 이렇게 소나무를 노래한 것이나 집 뒷산을 송악(松岳),마을을 송계(松溪),집을 ...

    한국경제 | 2000.09.22 00:00

  • [전북 부안 '개암사'] 우뚝솟은 대웅보전 .. 百濟人 기상 '뽐내'

    ... 쳐다만 볼 뿐 짖을 생각조차 하지 않는 것 같았다. 저녁공양을 준비하던 성타스님이 웃었다. "사나운 개도 절에 좀 있으면 순해지기 마련이지요" 내소사~직소폭포 산행을 위해 잠자리를 찾을 시간. 3백살이 되었다는 경내의 느티나무를 지날 때 대웅보전 기둥머리에 붙여 놓은 경문이 떠올랐다. /벙어리 처럼 침묵하고 임금 처럼 말하며/.../태산 같은 자부심을 갖고 누운 풀 처럼 자기를 낮추어라/역경을 참아 이겨내고 형편이 풀릴 때를 근심하라/.../때로는 마음껏 ...

    한국경제 | 2000.09.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