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011-80020 / 80,9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 천자칼럼 > 난지도 애환 15년

    ... 끝내고 쓰디쓴 15년애사를 깨물면서 옛 "꽃섬"으로 되돌아 가리라. 내다버린 희한한 쓰레기만큼이나 숱한 애환도 파묻혀 있다. 값비싼 금붙이나 가보를 쓰레기통에 버리고는 뒤늦게 여기로 찾아와 발구르던 희멀건 사람들도 있었는가 하면 이곳에서 쓸만한 물건을 골라 생계를 잇던 사람들도 있었다. 서울시는 내년부터 각종 나무를 심어 환경생태공원등을 만들고 꽃박람회 예술전시장으로 활용한단다. 15년만에 다시금 꿈의 난지도로 되살아날 그때를 그려본다

    한국경제 | 1992.11.01 00:00

  • < 동호동락 >

    ... 섭리를 새삼 느끼게 했었다. 지금처럼 종말론이다,휴거다 하고 자기만의 구원과 자기만의 들림을 받겠다는 소동때문에 기독교의 참뜻을 왜곡시키고 있으니 어찌 혼돈의 파장이 아니겠는가. 내일 지구가 멸망한다고 해도 한그루의 사과나무를 심는 준비하는 삶,진정한 우리의 이웃과 사랑을 나누기위해 땀을 흘리는 삶이 곧 우리 신앙동지회 회원들의 생활신조이자 진리라고 믿었기 때문이리라. 나는 지금도 아침에 동네뒷산에 올라가서 할아버지 할머니들과 어울려"나의 살던 고향을."부르면서 ...

    한국경제 | 1992.10.31 00:00

  • 용산 미8군 골프장터에 11월초 가족공원 문연다

    ... 있는 3만평을 포함한 12만평의 미군 골프장 터에 1백61억원을 들여 국제적인 공원을 꾸밀 예정이었다. 그러나 한.미 합의각서에 따라 97년까지 미군기지 1백5만평을 모두 넘 겨받게 되면 이 일대는 새로운 종합계획에 따라 개발해야 하므로 중복투 자를 피하기 위해 시설을 최소화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공원 안에 매점.오락시설을 일체 설치하지 않았고 의자.화 장실.연못 주위의 나무울타리까지도 모두 다시 쓸 수 있도록 유동식으로 설치했다.

    한국경제 | 1992.10.30 00:00

  • 윤후명씨 25년만에 두번째 시집 발간 ..."홀로 등불을 ..."

    " 출간 중견작가 윤후명씨(46)가 첫시집 "명궁"이후 25년만에 두번째 시집 "홀로 등불을 상처위에 켜다"를 내놓았다(민음사간). 윤씨는 67년 경향신문신춘문예에 시로 당선돼 등단했으나 79년 한 국일보신춘문예에 소설이 당선되고 난 이후에는 소설만을 써왔다. 대표작으로는 소설집 "돈황의 사랑" "부활하는 새" "협궤열차"와 동화 집 "너도밤나무 나도밤나무"등이 있다.

    한국경제 | 1992.10.29 00:00

  • 강원도 삼림 90만평 훼손 ...30-100년생 수백그루 잘려

    ...국립공원 북쪽 자락인 강원 고성군 간성읍 진부령 아래 삼림 90만여평이 초지조성을 구실로 마구 잘려나간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이 지역은 설악산과 향로봉 중간지점에 있어 사람의 발길이 거의 닿지 않은 천연림 지역으로 소나무.참나무 등 30~1백년된 각종 나무들이 울창하게 자라던 곳이었다. 27일 고성군청에 따르면 한국외국어대학교 재단의 수익사업체인 (주)동 원농산(서울 강남구 대치동 946.대표 김종익.63)은 75년부터 지난해까 지 모두 6차례에 ...

    한국경제 | 1992.10.29 00:00

  • < 천자칼럼 > 에디슨의 휴거

    ... 이웃의 꼬마 오티군을 실험대에 올리기로했다. 오티꼬마는 지하실 실험실에서 에디슨이 넘겨주는 발포제를 받아 넓죽넓죽 뱃속에 집어넣었다. 에디슨은 오티꼬마가 이제 곧 공중으로 떠오를 모습을 지켜보았다. "공중에 떠오르면 앞마당의 참나무 가지를 단단히 붙잡아야해. 나뭇가지를 놓치면 영영 집으로 돌아올수 없을테니까. 나무에 매달려 있으면 사닥다리를 가지고 가서 땅으로 내려줄테니까"소년 에디슨은 열띤 목소리로 오티꼬마에게 주의를 주었다. 휴거되었어야할 오티군은 ...

    한국경제 | 1992.10.28 00:00

  • 대양하니호 선원 28명 사망 확실...범양상선 대책위 밝혀

    실종된 범양상선 대양하니호가 지난 23일 밤11시30분께 미국 위성지구국과 2분 남짓 통화했다는 보고내용은 28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날 오후 2시께 사고 현지에 나가 있는 범주호로부터 전해온 `나무상 자등 대양하니호의 것으로 보이는 부유물질이 추가로 발견됐다''는 보고에 비춰 이 배는 침몰된 것이 추정된다. 범양상선 사고대책본부는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샌타폴로 위성지구국의 컴퓨터 인쇄자료를 확인한 결과 당시 근무한 통신원이 ...

    한국경제 | 1992.10.28 00:00

  • 올 가을 `낙엽의 거리' 만든다...서울시,덕수궁로등 23곳에

    ... `낙엽의 거리''가 조성된다. 서울시는 26일 중구 태평로,덕수궁로,용산구 소월로-반포로,성동구 능동로등 시내 23곳 보도위의 낙엽을 쓸지 않고 관리해 낙엽의 거리로 꾸미기로 했다. 시는 다음달부터 한달동안 구청별로 은행나무 단풍나무등 낙엽이 아 름다운 가로수거리를 정비해 시민들의 산책로로 이용하게 할 계획이다. 이에따라 각 구청은 낙엽의 거리에서는 낙엽을 치우지 않으며 휴지등 쓰레기만 치우고 순찰을 강화하는 한편 눈 비등으로 낙엽이 지저분할때 ...

    한국경제 | 1992.10.27 00:00

  • 정부 지원책 불구, 양잠사업 사양화 가속...[영남일보]

    정부가 새로 뽕밭을 만드는 농가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있음에도 불구, 양잠 사양화가 가속되고 있다. 26일 금릉군에 따르면 군은 올가을 2만1천그루의 뽕나무묘목을 공급할 계 획으로 농민들로부터 신청을 받고 있으나 이날현재 7개 농가에서 1만1천그 루를 신청하는데 그쳤다. 군은 뽕나무 그루당 묘목.식재비용등 3백60원중 80%를 무상 보조 나머 지 20%는 연리 5%, 3년거치 7년 균등상환 8천그루이상 뽕나무를 심는 농 가에...

    한국경제 | 1992.10.26 00:00

  • 군인 상가에서 수류탄 터져 12명 중경상...경기도 포천

    ... 서울 백병원등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조문객 안상모씨(42.서울 성북구 미아2동) 등에 따르면 이날 정중사 집 마당에 모박불을 피워 놓은 채 조문객 30여명이 화투를 치고 있는데 모닥 불에서 `꽝''하는 소리와 함께 금속성 폭발물이 터졌다는 것이다. 군경합동조사반은 모닥불 나무더미 속에서 미제 M61세열수류탄 불발탄 1개와 안전핀 1개,금속 파편 3개 등을 찾아내고 터진 폭발물도 같은 종류 의 수류탄으로 보고 출처를 조사하고 있다.

    한국경제 | 1992.10.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