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동유럽 '화약고' 몰도바 트란스니스트리아 분쟁 다시 불붙나

    ... 몰도바의 EU 통합에 반대하고 있다. 트란스니스트리아는 1990년 몰도바에서 분리·독립을 선언한 친러시아 성향의 분리주의 공화국으로 50여만 명의 주민 가운데 약 30%가 러시아인이다. 현재 트란스니스트리아의 주권을 인정하는 국가는 2008년 조지아로부터 분리·독립을 선포한 남오세티야와 압하지야 두 나라밖에 없다. 러시아는 1992년 몰도바와 맺은 협정에 따라 트란스니스트리아에 평화유지군 명목으로 수천 명의 군대를 주둔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1.21 17:53 | YONHAP

  • thumbnail
    [고침] 국제(유럽 8개국, 미국 항공자유화조약 탈퇴방침에…)

    ... 미국·러시아를 비롯해 영국, 독일, 프랑스, 캐나다, 이탈리아 등 대부분의 유럽 국가까지 총 34개국이 가입해 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러시아의 조약 위반이 이유라면서 자국의 탈퇴 방침을 전날 회원국들에 통보했다. 미국 정부는 러시아가 모스크바와 남부 캅카스 지역의 체첸, 압하지야, 남오세티야 부근의 비행을 제한하고 있으며 리투아니아와 폴란드 사이의 러시아 역외 영토인 칼리닌그라드에서도 관측 활동이 어렵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2 23:35 | YONHAP

  • thumbnail
    유럽 8개국, 미국 항공자유화조약 탈퇴방침에 유감 표명

    ... 미국·러시아를 비롯해 영국, 독일, 프랑스, 캐나다, 이탈리아 등 대부분의 유럽 국가까지 총 34개국이 가입해 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러시아의 조약 위반이 이유라면서 자국의 탈퇴 방침을 전날 회원국들에 통보했다. 미국 정부는 러시아가 모스크바와 남부 캅카스 지역의 체첸, 압하지야, 남오세티야 부근의 비행을 제한하고 있으며 리투아니아와 폴란드 사이의 러시아 역외 영토인 칼리닌그라드에서도 관측 활동이 어렵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2 23:14 | YONHAP

  • thumbnail
    미국이 탈퇴한 항공자유화조약이란…상호 비무장 정찰 허용

    ... 항공자유화조약은 회원국의 영토 전체를 정찰 대상으로 삼고 있기 때문에 다른 회원국의 영공 진입을 금지해서는 안 된다는 게 미 군축협회 대럴 킴벌 사무총장의 설명이다. 하지만 러시아는 수도 모스크바와 남부 캅카스 지역의 체첸, 압하지야, 남오세티야 부근 비행을 제한하고 있다는 게 미국의 주장이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도 2018년 러시아가 선택적으로 조약을 이행하는 점에 우려를 표명했다. 정찰기를 무한정 띄울 수 있는 것은 아니고 회원국마다 할당량이 정해져 있다. ...

    한국경제 | 2020.05.22 15:48 | YONHAP

  • thumbnail
    미, 항공자유화조약 탈퇴…"러가 위반" 군축관련 조약서 또 이탈(종합2보)

    ... 조약의 당사자로 남는 것이 더는 미국에 이익이 아니라는 것이 명백해졌다고 관리들은 전했다. 또 고위 행정부 관리들은 러시아의 조약 위반이 탈퇴의 주된 이유라며 러시아가 자국 수도 모스크바와 남부 캅카스 지역의 체첸, 압하지야, 남오세티야 부근의 비행을 제한했다고 지적했다. 리투아니아와 폴란드 사이의 러시아 역외 영토인 칼리닌그라드에서도 관측 활동이 어렵다고 이들은 주장했다. 이에 따라 미 행정부는 조약 탈퇴를 원하며 비행 중에 수집한 사진들은 미국이나 상업용 ...

    한국경제 | 2020.05.22 04:39 | YONHAP

  • thumbnail
    압하지야서 '대통령 퇴진' 요구하며 수백명 시위

    ... 시민들에게 선동에 휩쓸리지 말라고 촉구했으나, 이날 야권 지도자들과 회동하고 요구 사항을 듣는 등 한 발 물러선 모습을 보였다. 친(親)러시아 성향의 압하지야는 조지아 내 자치 공화국이었으나 지난 2008년 러시아와 조지아 간 전쟁 이후 남오세티야와 함께 독립을 선포했다. 유엔을 비롯해 대부분의 국가는 인구 24만명에 불과한 압하지야의 독립을 인정하지 않고 있으나 러시아는 압하지야를 독립국으로 인정하고 자국 군대를 주둔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11 00:19 | YONHAP

  • thumbnail
    [Travel Abroad] 조지아를 즐기는 두 가지 방법…캠핑과 와인

    ... 뺨치는 아름다운 풍광과 저렴한 물가로 최근 떠오르는 여행지 중 하나다. 이곳에서도 조지아인들이 신성시하는 게르게티 트리니티 교회가 있는 북부 카즈베기(Kazbegi) 지역을 빼놓을 수 없다. 카즈베기는 2008년 전쟁이 벌어진 남오세티야 동쪽에 자리 잡고 있다. 도착한 것은 오후 나절이었다. 14세기에 세워진 게르게티 트리니티 교회가 바라보이는 언덕에는 넓은 풀밭이 펼쳐져 있고, 곳곳에 텐트를 친 사람들이 보였다. 텐트와 침낭, 매트 등 모든 장비를 한국에서 ...

    한국경제 | 2019.10.16 08:02 | YONHAP

  • thumbnail
    조지아 TV진행자 푸틴에 "악취나는 점령자"…양국 관계 '출렁'(종합)

    ... "악취를 풍기는 점령자"라고 칭하고 "푸틴과 그의 노예들에게는 우리의 아름다운 땅에 설 자리가 없다"고 공격했다. 지난 2008년 조지아와 전쟁을 치른 러시아가 조지아로부터 분리·독립을 선언한 친(親)러시아 성향의 자치 지역 남오세티야와 압하지야에 군대를 주둔시키고 있는 상황을 규탄한 발언이었다. 1분 이상 이어진 가부니아의 푸틴 비난 발언이 방영된 후 방송사 주변엔 친러시아 성향 시청자 수백명이 몰려와 항의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는 가부니아와 방송사 사장의 해고를 ...

    한국경제 | 2019.07.08 21:34 | YONHAP

  • thumbnail
    조지아 TV진행자 푸틴에 "악취나는 점령자"…양국 관계 '출렁'

    ... "악취를 풍기는 점령자"라고 칭하고 "푸틴과 그의 노예들에게는 우리의 아름다운 땅에 설 자리가 없다"고 공격했다. 지난 2008년 조지아와 전쟁을 치른 러시아가 조지아로부터 분리·독립을 선언한 친(親)러시아 성향의 자치 지역 남오세티야와 압하지야에 군대를 주둔시키고 있는 상황을 규탄하는 발언이었다. 1분 이상 이어진 가부니아의 푸틴 비난 발언이 방영된 후 방송사 주변엔 친러시아 성향 시청자 수백명이 몰려와 항의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는 가부니아와 방송사 사장의 ...

    한국경제 | 2019.07.08 17:36 | YONHAP

  • thumbnail
    조지아서 親러시아 정권 반대 친서방 야권 시위로 정국혼란

    ... 집단 퇴장했다. 가브릴로프 의원이 내각제 국가인 조지아의 의회 의장석을 차지하면서 러시아의 조지아 지배를 상징하는 행동을 했다는 이유에서였다. 옛 소련에서 1991년 독립한 조지아는 지난 2008년 자국에 속했던 친러 성향 남오세티야 공화국의 독립 문제를 둘러싸고 러시아와 전쟁을 벌인 바 있다. 곧이어 야권 지지자 약 1만명이 의회 주변으로 몰려와 항의 시위를 벌이면서 의회 진입을 시도해 경찰과 충돌이 벌어졌다. 이라클리 카자히제 조지아 의회 의장은 시위대의 ...

    한국경제 | 2019.06.21 22:0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