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56,1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장애인단체 "염전 노동착취 부실수사"…경찰은 반박(종합)

    ... 진료기록, 휴대전화 개통 기록 등을 살폈다"며 이들에 대한 착취도 장씨 혐의에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피해자들의 계좌에서 장씨 가족의 계좌로 송금이 이뤄진 것을 확인해 장씨에게 혐의를 적용했으며, 부친의 임금착취 연관 혐의는 고용노동부 목포지청에서 조사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모두에 대해 분리 조사와 라포(신뢰관계) 형성을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노력했으며,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관련 장애인권익옹호기관도 함께 조사했다"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 2022.01.26 17:45 | YONHAP

  • thumbnail
    CSO가 안전관리 총괄해도 '최종결재' CEO 처벌받을 수도

    ... 근로자가 500인 이상인 주식회사에선 대표이사가 매년 안전보건계획을 이사회에 보고해 승인받아야 한다”며 “결국 최종 결재권자는 CEO이므로 CSO에게 책임을 미루기 어렵다는 의미”라고 꼬집었다. 고용노동부도 지난 25일 발간한 ‘대표이사의 안전·보건계획 수립 가이드북’에서 관련 사항을 명시했다. 이와 함께 CSO가 안전 관련 예산·인사권 등 최종 의사결정권을 CEO로부터 건네받는 것은 ...

    한국경제 | 2022.01.26 17:38 | 곽용희

  • 여전한 고용부·경찰 중복수사 우려

    27일 시행되는 중대재해처벌법을 두고 관련 기관의 중복·과잉 수사가 이뤄질 것이란 우려가 가시지 않고 있다. 경찰이 업무상 과실치사 등 다른 혐의를 적용해 고용노동부가 수사를 맡는 중대산업재해 사건도 언제든 수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중대재해법은 재해의 성격에 따라 수사 주체를 경찰과 고용부로 구분하고 있다. 기업의 생산 현장 등에서 근로자가 다치면(중대산업재해) 고용부가, 공중이용시설에서 불특정 시민이 다치면(중대시민재해) 경찰이 ...

    한국경제 | 2022.01.26 17:37 | 양길성/곽용희

  • 日 하루 확진자 첫 7만명 넘어…佛 50만명대로 '세계 최다'

    ... 세계에서 가장 많다. 코로나19 관련 입원 환자도 3만 명을 돌파하며 2020년 11월 이후 최다치를 기록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이날 민간 대기업 종사자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공식 철회했다. 미 노동부 산하 직업안전보건청(OSHA)은 작년 11월 100인 이상 민간 기업 종사자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하지만 미 연방대법원은 “OSHA가 연방정부의 법적 권한을 넘어섰다”며 해당 조치를 무효화했다. OSHA는 ...

    한국경제 | 2022.01.26 17:32 | 박상용

  • [사설] '기소 쓰나미' 예고된 중대재해법, 문제 닥쳐야 고칠 텐가

    법 제정 논의 때부터 우려와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중대재해처벌법이 오늘부터 시행된다. 주무 부처인 고용노동부는 대형 프랜차이즈 업종을 지목해 우선적으로 감독하겠다고 벼르고 나섰다. 고용부는 나아가 첨단기술형 범죄나 중범죄에 활용하는 디지털 포렌식의 과학수사 기법까지 동원하겠다고 발표해 우려대로 ‘기소 남발’이 현실화할 공산이 매우 커졌다. 이 법만큼 경제·산업계에서 크게 논란이 된 법도 없을 것이다. 산업현장에서 ...

    한국경제 | 2022.01.26 17:31

  • thumbnail
    중대재해법, 예방보다 처벌 집중…'1호 될까' 떨고 있는 기업

    ... 대상이 아니다. 건설사를 중심으로 기업들은 ‘1호 처벌 사례’가 되지 않을까 초긴장 상태다.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같은 대형 사고가 발생하면 법이 아니라 여론에 의해 강력 처벌을 받을 수 있어서다. 고용노동부와 경찰 등은 중대재해가 발생하면 엄정 수사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2017년 관련법 처음 발의…4년 논의 끝에 작년 국회 통과 정부, 엄정수사 강행 방침…기소 남발 등 부작용 우려 “최저임금, ...

    한국경제 | 2022.01.26 17:29 | 백승현/김진성/곽용희

  • [사설] 기업 앞에선 '고용 유연화' 공약은 '노동 경직화'

    ... 공공부문 근로자들에겐 ‘저녁이 있는 삶’을 제공했을지 몰라도, 중소기업 근로자들은 일감 감소로 ‘저녁거리를 걱정하는 삶’이 돼버리지 않았나. 주 4.5일제(또는 주 4일제)는 주무부처인 고용노동부조차 부정적 견해다. 기업의 부담 능력과 근로자들의 임금 감소 여부 등을 따졌을 때 시기상조라는 것이다. 노동개혁 없이 노조와 정규직 기득권만 키워주는 식이면 ‘문재인 정부 시즌2’로 볼 수밖에 없다. ‘정부가 ...

    한국경제 | 2022.01.26 17:29

  • 말 많은 중대재해법 27일부터 시행

    ... 사업장을 시작으로 50인 미만 사업장(건설업은 공사비 50억원 미만)은 2024년 1월 시행된다. 5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은 적용 대상이 아니다. 건설사를 중심으로 기업들은 ‘1호 처벌 사례’가 되지 않을까 초긴장 상태다.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같은 대형 사고가 발생하면 법이 아니라 여론에 의해 강력 처벌을 받을 수 있어서다. 고용노동부와 경찰 등은 중대재해가 발생하면 엄정 수사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백승현/김진성 기자

    한국경제 | 2022.01.26 17:25 | 백승현/김진성

  • thumbnail
    [단독] "집중호우로 지하차도 잠겨 시민 다치면 시장 처벌"

    ... 한 지자체 관계자는 “산업안전보건법을 적용받아온 산업재해와 달리 시민재해는 참고할 판례가 드물어 많은 일선 공무원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수사 가이드북을 통해 중대시민재해 뿐 아니라 고용노동부 관할인 중대산업재해에 대해서도 수사가 가능하다고 적었다. 업무상 과실치사 등 다른 형법상 혐의를 적용해 수사에 나설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경찰은 지난 11일 벌어진 광주 화정아이파크 사고와 관련해서도 건축법 위반, 업무상 과실치사 ...

    한국경제 | 2022.01.26 17:23 | 양길성

  • thumbnail
    [기고] 중대재해법이 진정 재해예방법 되려면

    ... 법 내용이 너무 모호하다는 비판이 많았다. 대표적으로 경영책임자를 누구로 볼 것인지, 안전보건최고책임자(CSO)를 선임할 경우 그 CSO를 경영책임자로 볼 수 있는지 등 법령의 불명확성에 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고용노동부는 시행령 제정 이후 해설서를 발간하며 기업의 우려와 비판을 불식하기 위한 노력을 해 왔다. 그럼에도 기업들이 여전히 불안해하는 이유는 뭘까? 바로 중대재해법에 따른 의무사항을 이행한다고 하더라도 무조건 처벌받을 것이라는 인식이 팽배해 ...

    한국경제 | 2022.01.26 1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