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8,4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명 "호남에서 기대 이상의 승리"…본선 직행 청신호 켜졌다

    ... 발휘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가 최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휘말렸지만 호남 경선 결과를 볼 때 예상보다 여파가 크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호남은 과거 민주당 경선에서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후보의 손을 들어주는 등 ‘될 사람을 민다’는 정서가 강한 지역으로 여겨져왔다. 이날까지 누적 득표율은 이 지사가 53.01%로 과반을 유지했다. 이 전 대표는 34.48%로, 두 주자 간 격차가 18.53%포인트나 ...

    한국경제 | 2021.09.26 19:22 | 고은이

  • thumbnail
    박창기 거번테크 대표 "'메타버스'로 꾸려나갈 통일 이야기 담았죠"

    ... “과거부터 북한에 자원개발 사업을 시도하는 등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아 책을 집필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과거 북한 지역을 개발하는 프로젝트에 민간 자문 역할로 참여한 경험이 있다. 2007년 노무현 정부 시절 제기된 ‘벽란도 프로젝트’다. 한강과 북한의 임진강을 연결하는 운하를 만들고 남북한 국제무역특구를 세운다는 구상이었다. 당시 정치권에서도 큰 호응을 얻었지만 2008년 ‘금강산 민간인 피살 ...

    한국경제 | 2021.09.26 17:59 | 배태웅

  • thumbnail
    [데스크 칼럼] 고발 사주·화천대유에 묻힌 대선판

    ... 설전을 벌였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토건 비리를 어떻게 수년 동안 모를 수 있느냐”고 따졌고 이 지사는 “그땐 몰랐다. 이익 본 사람은 국민의힘이고 토건 세력”이라고 반박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비가 너무 와도 내 일이고, 안 와도 내 일이고…”(《노무현, 마지막 인터뷰》)라고 했건만, 이 지사에게는 드러난 정책 실패도 ‘남 일’이다. 이번에도 물 건너간 ...

    한국경제 | 2021.09.26 17:49 | 서정환

  • thumbnail
    `정치공작` 원세훈 前국정원장 대법원 판단 받는다

    ... 원 전 원장이 상고하면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사건은 첫 상고심과 파기환송심을 거쳐 다섯 번째 법원 판결을 받게 됐다. 그는 국정원 예산으로 민간인 댓글부대를 운영한 혐의,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위 풍문을 확인하는 데 예산을 쓴 혐의, 이명박 전 대통령 등에게 국정원 특수활동비 2억 원을 건넨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1·2심 재판부는 원 전 원장의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하면서도 직권남용 혐의에 ...

    한국경제TV | 2021.09.26 17:36

  • thumbnail
    '정치공작' 원세훈 前국정원장 대법원 판단 받기로

    ... 원 전 원장이 상고하면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사건은 첫 상고심과 파기환송심을 거쳐 다섯 번째 법원 판결을 받게 됐다. 그는 국정원 예산으로 민간인 댓글부대를 운영한 혐의,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위 풍문을 확인하는 데 예산을 쓴 혐의, 이명박 전 대통령 등에게 국정원 특수활동비 2억 원을 건넨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1·2심 재판부는 원 전 원장의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하면서도 직권남용 혐의에 ...

    한국경제 | 2021.09.26 17:30 | YONHAP

  • thumbnail
    이낙연 "희망의 큰 불씨 발견" vs 이재명 "생각보다 많은 지지"

    ... 의미를 부여하고 남은 경선에서 탄력을 받겠다는 계획이다. 이낙연 캠프 종합상황본부장인 최인호 의원은 “역대 대선에서 광주·전남은 항상 본선에서 이길 후보를 1위로 승리를 안겨줬다”며 “노무현식 대역전극을 통해 정권 재창출로 간다”고 했다. 이재명 측 “이만하면 선방” 이날 2위로 밀린 이 지사는 호남에서 본선행 티켓을 확정짓겠다는 구상에 차질이 생겼다. 하지만 이 전 대표의 &...

    한국경제 | 2021.09.26 17:13 | 고은이

  • thumbnail
    전북으로 이어진 호남대전 열기…코로나에도 800여명 몰려

    ... "미애로 합의 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일부는 '검찰의 만행, 그 진실을 밝힌다. 조국의 시간'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었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며 추 후보의 개혁 이미지를 강조하는 데 힘을 쏟았다. 김두관 후보 지지자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 상징색인 노란색 옷을 입고 후보 이름을 연호했다. 이날도 코로나19에 따른 방역 조치로 당원과 지지자들은 행사장 안에 들어가지 못한 채 온라인을 통해 후보들의 연설을 지켜봤다. *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6 17:06 | YONHAP

  • thumbnail
    북한, 임기말 문재인 정부에 관계복원 '손짓'…다목적 포석 주목

    ... '제로'(0) 상태를 다음 정권에 넘겨줄 수는 없다는 의지가 읽힌다. 사실 북한은 앞서 김정일 정권에서도 이런 정책적 결정을 한 전례가 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참여정부 임기 반년도 남지 않았던 2007년 10월에야 비로소 노무현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갖고 남북 교류와 협력에 대한 구체적인 그림을 그린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공동선언'을 채택했다. 당시는 이명박 대통령이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보수세력의 집권이 확실시되던 시점이었다. 김정일 위원장은 ...

    한국경제 | 2021.09.26 10:13 | YONHAP

  • thumbnail
    고향서 첫승 일군 이낙연…대장동에도 대세론 지킨 이재명

    ... 2차 슈퍼위크에서 결선행 승기를 잡겠다"며 "대장동 의혹은 당 지지자들이 받아들이기 힘든 이슈로 계속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다른 관계자는 "역대 경선에서 광주·전남은 항상 본선에서 이길 후보에 승리를 안겨줬다"며 "노무현식 대역전극이 이제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다만 광주·전남에서 10%포인트 격차 승리를 자신해왔던 것에 비하면 기대엔 다소 못 미쳤다는 내부 평가도 나온다. 추석연휴 여파로 투표율(56.2%)이 다소 낮은 탓이라는 게 캠프 측 분석이다. ...

    한국경제 | 2021.09.25 20:36 | YONHAP

  • thumbnail
    명-낙 호남격돌…"부패지옥 청렴천국" "대장동 비리 엄벌"

    ... 한다. 관성처럼 '무상'자를 붙이면 다 복지제도처럼 생각하진 않냐"며 "진보의 탈을 쓴 게으름"이라고 말했다. 김두관 후보는 "경남 남해에서 정치를 시작해 빨갱이 소리를 들었지만 김대중 전 대통령의 벽보를 지켜왔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 정신을 본받아 영남에서 5번 낙방하면서도 지역주의와 싸웠다"고 했다. 장외 응원 대결도 치열했다. 행사장 밖에는 순회경선 가운데 최대 규모인 1천여명의 지지자들이 몰려 지지 후보의 이름을 외쳤다. 이재명 후보 지지자들은 ...

    한국경제 | 2021.09.25 17: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