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0 / 71,2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野토론회 "무소불위 기재부, 국가재정 장악…국회역할 확대해야"

      ... 완전히 장악하는 건 주객전도"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회 예산 심사 기간을 훨씬 확대하고 예·결산 상임위원회의 위원 임기는 4년으로 늘려 전문화해야 한다"며 "오로지 예산 감액만 할 수 있는 국회의 역할도 확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배근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발제에서 "민주 정권은 항상 모피아(재무부와 마피아의 합성어)에 포획당했다"며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 모두 모피아 수중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7.15 15:06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종부세 완화론'에 친문 반발…이면엔 野헤게모니 경쟁

      ... 이면에는 진영 내 헤게모니 경쟁, 나아가 차기 대권을 염두에 둔 주도권 포석의 성격도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민주당 전당대회가 사실상 '이재명 2기 체제'로 기울면서 친명(친이재명)계가 야권의 주류로 자리 잡는 가운데, 친노(친노무현)·친문(친문재인) 등 야권의 전통적 주류 세력이 이에 맞서는 형국이 된 것이다. '김대중·노무현의 적통'을 자처하는 김두관 후보는 봉하마을(노 전 대통령)과 평산마을(문 전 대통령)에 이어 이날 국립현충원을 찾아 김대중 전 대통령 ...

      한국경제 | 2024.07.15 11:26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친명마케팅에 "친국민·친민주"…김두관 "다양한 색깔을"

      ... 때문에 최고위원 후보들이 그것을(친명 성향을) 표방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현재 후보들 사이에서 '친명 표심'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는 점에서 이 후보와 입장차를 보인 것이다. 김 후보는 다만 "언론에서는 친노(친노무현)·친문(친문재인)·친명 등으로 프레임을 나누지만 크게 보면 다 민주당 아니냐"라며 "당내 다양한 색깔이 있는데 이를 다 묶어내야 한다. 친노·친문·친명 당원들이 함께하는 민주적인 정당으로 끌고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고위원 ...

      한국경제 | 2024.07.14 14:55 | YONHAP

    • thumbnail
      [특파원시선] '난장판' 속 기성정치에 충격 준 日도쿄지사 선거

      ... 이렇게 선거가 최고로 즐겁다"며 6월에 2억엔(약 17억원), 7월 들어서는 7천만엔의 후원금을 받았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가 나온 유튜브 동영상에는 팬들이 뜨거운 애정을 담아 올린 댓글들이 달린다. 과거 한국에서 '정치인 노무현'을 지원한 '노사모'와 같은 팬층이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사실 그는 노 전 대통령과 적잖은 공통점을 갖고 있다. 그의 연설에는 자기 생각을 논리적으로, 그러나 엄숙을 떨거나 구태의연하지 않으면서 소박하게 전달하는 힘이 있다. ...

      한국경제 | 2024.07.13 07:07 | YONHAP

    • thumbnail
      김두관 "민주, 이재명 1인 정당되고 있어…권위주의 시대 회귀"(종합)

      ... 파괴하는 행위로 이를 말하는 후보는 당 대표 자격이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백 대변인은 "윤석열 정권이 세법 개정안 발표를 앞두고 부자 감세 공세를 펼치는 상황에서 민생과 복지에 힘써야 할 민주당 대표 후보가 이에 편승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종부세는 윤석열 정권 이래 무력화될 위기로, 이를 재조정하겠다는 건 노무현 전 대통령 이래 민주당 세제 정책의 근간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7.12 18:57 | YONHAP

    • thumbnail
      김두관측, 이재명 '종부세 개편론'에 "당 정체성 파괴 행위"

      ... "이 후보는 서민과 중산층을 버리고 2.7%의 소수 부자만을 대변할 것인가"라며 "그것이 진정한 민주당 정신인지 명확한 답변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또 "종부세는 윤석열 정권 이래 무력화될 위기로, 이를 재조정하겠다는 건 노무현 전 대통령 이래 민주당 세제 정책의 근간을 정면 부정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체 주택 보유자 중 2.7%에만 부과되는 종부세 검토가 '먹고 사는 문제'와 어떤 관련이 있나"라며 "지방 재정 종잣돈인 종부세 완화는 지방 자치 ...

      한국경제 | 2024.07.12 16:06 | YONHAP

    • thumbnail
      강준현, 민주 세종시당위원장 출마…"노무현 도시로 복원"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세종을)은 12일 "세종시를 노무현의 도시, 민주당의 도시로 복원해야 한다"며 세종시당위원장 출마를 선언했다. 강 의원은 이날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실체 없는 미래전략수도가 아닌 노무현이 꿈꾸었던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이자 대한민국 제2의 수도인 행정수도 세종으로 복원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미래전략수도'는 4기 세종시정의 핵심 슬로건으로, 국민의힘 소속 최민호 세종시장을 정면으로 겨냥한 것이다. ...

      한국경제 | 2024.07.12 14:13 | YONHAP

    • thumbnail
      '한동훈 명예훼손' 황희석 전 최고위원 2심도 벌금 500만원

      ... 최고위원에게 유죄를 인정해 1심과 같은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검찰은 징역 1년을 구형한 바 있다. 황 전 최고위원은 2021년 11월 TBS 유튜브 채널 '국회 앞 유정다방'에 출연해 "(검찰이) 2019년 9∼10월 노무현재단 계좌 추적으로 거래내역을 다 열어봤다. 그 과정에서 신라젠을 통해 유시민 전 재단 이사장을 잡으려고 채널A 기자와 정보를 공유해 소위 검언유착했다"고 주장했다. 2019년 당시 검사였던 한 후보는 전국 검찰청의 특수수사를 ...

      한국경제 | 2024.07.12 11:06 | YONHAP

    • thumbnail
      막오른 野 당권 경쟁…'실용주의' vs '일극타파' 이슈 대결(종합)

      ... 있다. 김 후보는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나와 "'1인 정당', '제왕적 대표'는 민주당의 모습이 아니다"라며 "다양성, 역동성, 연대와 연합으로 승리하는 민주당의 길이 당심"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김 후보는 이날은 양산을 찾아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났다. '이재명 대세론'에 최고위원 후보까지 친명(친이재명) 일색인 상황에서 일극 체제를 우려하는 숨은 당심을 규합하기 위해 친노(친노무현)·친문(친문재인) ...

      한국경제 | 2024.07.11 15:52 | YONHAP

    • thumbnail
      막오른 野 당권 경쟁…'실용주의' vs '일극타파' 이슈 대결

      ... 역동성, 연대와 연합으로 승리하는 민주당의 길이 당심"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대세론' 속에 최고위원 후보까지 친명(친이재명) 일색인 가운데 일극 체제를 우려하는 숨은 당심을 규합하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전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김 후보는 이날은 양산을 찾아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난다. 친노(친노무현)·친문(친문재인) 등 비명(비이재명)을 겨냥한 행보다. 일각에서는 김 후보의 '언더독' 전략이 적잖은 바람을 일으킬 것이라는 전망도 ...

      한국경제 | 2024.07.11 10:4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