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68,4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병우 끝내 실형…엘리트 검사의 불행한 마침표

    ... 검사'의 길을 걸었다. 그는 법무부 과장, 서울중앙지검 부장, 대검찰청 중수1과장·범죄정보기획관 등 요직을 꿰차며 '특수통'으로 인정받았다. 하지만 대검 중수1과장 재직 시절인 2009년 박연차 게이트를 수사하던 중 직접 조사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뒤 첫 '시련'을 맞았다. 그는 '검찰의 꽃'으로 불리는 검사장 승진 인사에서 두 번 고배를 마시고 결국 2013년 검찰을 떠났다. 그를 다시 공직으로 불러낸 건 박근혜 정부였다. 우 전 수석은 2014년 ...

    한국경제 | 2021.09.16 13:04 | YONHAP

  • thumbnail
    이낙연 "광주서 반전 일으켜 결선 드라마 만들어달라"

    ...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호남은 대통령을 배출할 수 없다는 잘못된 편견을 깨 달라. 낡아빠진 고정관념을 단호하게 거부해달라"며 "광주 전남북이 전폭적 지지를 해준다면 부·울·경에서도 큰 지지를 받아 오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세 대통령을 이어가는, 광주가 지지하고 사랑하는 네 번째 대통령이 되겠다"면서 "(의원직 사퇴) 진정성을 받아달라. 광주가 지지를 보내주지 않으면 제 역할은 여기서 끝이다"고 호소했다. 그는 "광주형 일자리를 고도화시키면서 ...

    한국경제 | 2021.09.16 09:50 | YONHAP

  • thumbnail
    청와대로 튄 '고발 사주'…秋 "엄호세력 있다" 靑 "할 말 없다"

    ... 조사나 감찰 여부에 대해서도 "아직까지 그럴 계획은 없다"며 "청와대가 이 문제에 대해서 말씀드릴 사안이 아니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현재 대구고등검찰청 인권보호관으로 있는 손준성 검사는 지난해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시절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한 당사자로 지목된 인물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15 15:45 | 조미현

  • thumbnail
    정세현, 캠프 합류…이낙연 "한반도 평화 조언 청해 듣겠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의 캠프는 14일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을 외교·통일분야 상임고문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 전 장관은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의 통일부 장관으로서 대북정책을 설계하고 실행했다"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꾸려갈 많은 조언과 꾸지람을 청해 듣겠다"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정 전 장관은 당초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에 자문하는 것으로 정치권에 알려졌던 바 있다. 지난 8월까지 ...

    한국경제 | 2021.09.14 22:10 | YONHAP

  • thumbnail
    정세균, 민주당 대선 경선 중도사퇴…"평당원으로 백의종군"(종합)

    ... 후 150일만이다.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내고,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국무총리까지 역임한 그는 이재명 경기지사, 이낙연 전 대표와 함께 당내 '빅3'라는 평가를 받으며 경선 레이스를 시작했다. 예비경선 단계에서는 '노무현의 오른팔' 이광재 의원과 단일화를 이뤄내는 등 당내 정통성과 경제정책 전문성을 강점으로 내세워 선거전을 치러왔다. 하지만 충청에서 시작한 순회경선 초반전 줄곧 한 자릿수 저조한 득표에 머물렀고, 전날 발표된 '1차 슈퍼위크' 국민·일반당원 ...

    한국경제 | 2021.09.13 16:47 | YONHAP

  • thumbnail
    정세균, 민주당 대선 경선 중도사퇴…"평당원으로 백의종군"

    ...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내고, 문재인 정부 들어서는 국무총리까지 역임한 그는 이재명 경기지사, 이낙연 전 대표와 함께 당내 '빅3'라는 평가를 받으며 경선 레이스를 시작했다. 예비경선 단계에서는 '노무현의 오른팔' 이광재 의원과 단일화를 이뤄내는 등 당내 정통성과 경제정책 전문성을 강점으로 내세워 선거전을 치러왔다. 하지만 충청에서 시작한 순회경선 초반전 줄곧 한 자릿수 저조한 득표에 머물렀고, 전날 발표된 '1차 슈퍼위크' ...

    한국경제 | 2021.09.13 15:57 | YONHAP

  • thumbnail
    텃밭 딛고 결선간다…배수진 이낙연 '호남대전 올인'

    ... 승부를 좌우할 최대 승부처로 꼽힌다. 현재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의 누적 표차는 약 11만표다. 이 전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2002년 호남이 위대했던 이유는 될 것 같은 이인제 후보가 아니라 되어야 할 노무현 후보를 선택했기 때문"이라며 "그러한 가치투표, 미래투표가 민주당의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캠프에서는 호남에서 이 지사와 나란히 40% 초·중반대 각축전을 벌인다면 내달 3일 '2차 슈퍼위크'(2차 국민+일반당원 투표)에서 아예 ...

    한국경제 | 2021.09.13 12:09 | YONHAP

  • thumbnail
    박용진 "밋밋한 경선판 흔들어 유능한 진보대통령 되겠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박용진 의원은 13일 "밋밋한 경선판을 흔들어 DJ의 뒤를 잇는 유능한 진보 대통령이 되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정부 잇는 4기 민주개혁 정부는 유능한 진보 정부가 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다 바치겠다"고 밝혔다. 그는 1차 슈퍼위크 결과에 아쉬움을 표하며 "이제 시작이다. 아직 호남권 투표도 남아있고 수도권도, 2차, 3차 슈퍼위크도 ...

    한국경제 | 2021.09.13 11:27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이기는 후보" vs 이낙연 "안전한 후보"…강원 충돌

    ... 거둔 영향으로 한껏 고무돼 있었다. 이들 손에는 추 전 장관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얼굴이 그려진 '개혁 동지' 피켓이 들려 있었다. 강성개혁 이미지를 집중 부각한 것이다. 정 전 총리와 김두관 의원 지지자들은 각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계승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노란색 티셔츠를 입고 나왔다. 연설회 시작 약 30분 전에는 시민 10여 명이 행사장 앞 도로에 갑자기 드러누워 '이재명 반대 시위'에 나서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이들은 "1천만 ...

    한국경제 | 2021.09.12 16:30 | YONHAP

  • thumbnail
    원세훈 전 국정원장, 이번주 파기환송심 선고

    ... 오전 10시 10분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원 전 원장의 파기환송심 판결을 선고한다. 원 전 원장은 국정원 예산으로 민간인 댓글부대를 운영한 혐의와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위 풍문을 확인하는 데 예산을 쓴 혐의, 이명박 전 대통령 등에게 국정원 특수활동비 2억원을 건넨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원 전 원장은 과거 ‘댓글 공작’ 사건으로 이미 재판을 받았으나 문재인 ...

    한국경제 | 2021.09.12 10:40 | 최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