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101-68110 / 68,7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MBC「100분토론」'편가르기 해법 없나'

    ... 적대감에 사로잡혀 상대를 헐뜯고 자기만을 앞세우는 이기주의의 발로일 수 있다고 지적한다. 과연 개혁 대 수구, 보수 대 진보 사이의 갈등을 원만히 극복하고 서로의 생각을 이해하면서 올바른 방향을 찾아나갈 방법은 없는 것인지 여야와 학계의 중진들이토론을 벌인다. 토론자는 민주당 노무현 상임고문과 하순봉 한나라당 부총재, 김석준 이화여대 행정학과 교수, 홍윤기 동국대 철학과 교수 등 4명이다. (서울=연합뉴스) 강진욱기자 kjw@yna.co.kr

    연합뉴스 | 2001.07.24 18:06

  • 김근태.노무현 '연대' .. 한화갑, 은근한 관심

    여권내 차기주자들의 '짝짓기'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다. 한동안 잠잠했던 주자간 합종연횡을 통한 제휴와 연대모색이 또다시 수면 위로 부상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가시화되고 있는 큰 흐름은 노무현 상임고문과 김근태 최고위원을 중심으로 한 개혁세력의 연대와 이인제 최고위원의 각개격파를 통한 대세론 확산으로 양분된다. 노 고문과 김 위원은 지난 22일 회동을 갖고 대선가도에서의 협력에 합의했다. 두 사람은 단기적으로는 양자 협력을 통해 개혁세력을 ...

    한국경제 | 2001.07.24 17:47

  • 이총재-노고문 간접 설전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상임고문에 대해 "노 고문이 여당 (대선) 후보로 나오면 우리당에선 허태열(許泰烈) 의원이 나가면 되겠군"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지자 노 고문은 "이총재는 호남에서 직접 출마할 용기라도 있느냐"고 즉각 반격했다. 이 총재가 지난해 16대 총선 부산 북.강서을 선거에서 노 고문이 허태열 의원에게 진 것을 빗대 노 고문을 평가절하한 것이라면, 노 고문은 자신이 지역감정의 두터운 벽에 도전한 사실을 ...

    연합뉴스 | 2001.07.24 15:42

  • [포스닥 주간시황] 노무현.한화갑.이인제 '與트로이카' 강세

    ... 현재 1,916.90으로 전주대비 2백35.65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정치방학과 함께 여권 대권주자들의 활동이 재개되면서 관련주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대선경쟁에서 조만간 이인제 최고위원을 추월할 것"이라고 호언한 민주당 노무현 상임고문은 1.51% 상승,1위 자리를 고수했다. "언론사 사주가 구속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밝힌 민주당 한화갑 최고위원도 47.06% 급등,2위로 뛰어올라 3위인 이인제 최고위원과 함께 트로이카를 형성했다. 여야의 대표적 젊은 ...

    한국경제 | 2001.07.24 14:07

  • [포스닥 주간시황] '현재가격 상위 30종목'

    순위 종목(소속) 24일주가 등락률 1 노무현(원) 485,000 1.51 2 한화갑(민) 405,000 47.06 3 이인제(민) 379,000 12.53 4 천정배(민) 350,800 18.59 5 김영환(정) 346,300 20.91 6 전용학(민) 337,480 59.19 7 최재승(민) 320,000 33.89 8 안택수(한) 318,300 33.06 9 정동영(민) 309,000 10.16 10 정몽준(무) 300,000 ...

    한국경제 | 2001.07.24 14:05

  • 여 대선주자 '합종연횡' 모색

    여권내 차기주자들이 내년 12월의 대선을 겨냥, 합종연횡을 통한 제휴와 연대를 본격 모색하고 나서 주목된다.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상임고문과 김근태(金槿泰) 최고위원이 지난 22일 회동을 갖고 대선가도에서의 연대방안을 논의하기 시작한 것을 계기로 여권 주자들간의 연대 논의가 복잡하게 얽혀들 양상을 보이고 있다. 노 고문과 김 위원은 양자 연대뿐만 아니라 당내 개혁세력을 주축으로 다양한 인사들과의 '대화와 협력'을 시도하고 있고, 이인제(李仁濟) ...

    연합뉴스 | 2001.07.24 10:10

  • 민주 김근태 최고 "대권경쟁 3강구도 정착될 것"

    민주당 김근태 최고위원은 22일 당내 대선후보 경쟁과 관련,"머지않아 나와 이인제 최고위원,그리고 노무현 상임고문과의 3강 구도가 정착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당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전문가그룹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는 나의 지지도가 높게 나타나는 등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선후보가 되려면 전문가의 지지가 중요하다"고 전제,"경제문제가 당면 현안인 만큼 앞으로 경제 전문가들의 지지를 제고하기 ...

    한국경제 | 2001.07.22 14:28

  • 정치인 특강료 시간당 최고 100만원

    ... 50만원 정도며,초청단체의 성격과 강연장소에 따라 1백만원을 받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강연료를 초청단체에 즉시 기증하는 경우가 많아 개인수입에는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게 측근들의 설명이다. 외부강연이 가장 활발한 민주당 노무현 상임고문은 소규모 조찬모임에서는 20만∼30만원,1백명 이상이 참석하는 대형 모임일 경우 1백만원 정도를 받는다. 1주일에 3~4번 정도 특강에 나서는 노 고문은 강연료의 대부분을 주최측에 돌려준다고 측근은 전했다. 대학가에서 ...

    한국경제 | 2001.07.22 13:46

  • "조만간 이인제위원 추월" .. 노무현고문 대선경쟁 자신감

    민주당 노무현 상임고문이 20일 당내 차기대선 경선과 관련,강한 자신감을 내비쳐 주목된다. 노 고문은 이날 기자들과 조찬간담회를 갖고 이인제 최고위원을 지목,"(대선전에) 1년 늦게 뛰어들었지만 조금 있으면 추월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대선레이스는 마라톤으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고문은 "내가 영남후보론을 제기하지는 않았다"고 전제한뒤 "그러나 후보가 되면 적어도 부산·경남지역은 폭발할 것"이라며 영남권 지지를 확신했다. 김병일 기자 ...

    한국경제 | 2001.07.20 17:19

  • 선거법 위헌결정 여야반응

    ... 해야 한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왔다"며 "그러나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는 `이는 다당화를 위한 정략이지 진심으로 정치개혁을 위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수용할 수 없다'고 말하는 등 잘못된 전국구 제도를 고집했다"고 비판했다. 노무현(盧武鉉) 상임고문은 "헌재의 결정을 환영하며 이 결정이 망국적 지역분할 구도의 완화와 정치 선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계기로 정치권은국민통합을 위해 노력해야 하며, 지역감정을 정치에 악용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밝혀야 ...

    연합뉴스 | 2001.07.19 1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