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8091-68100 / 70,7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것 좀 드세요"

    선거 하루 전인 12일 오전 노무현 민주당대통령후보가 성남 중앙시장을 찾아 선거유세를 하던 중 한 상인이 음식을 권하고 있다. (성남=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6.13 지방선거] 비방...혼탁...과열... .. 선거전 결산

    ... 들고 나왔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측 후보들이 법적대응하거나 반박광고를 싣는 등 선거 막판까지 이를 둘러싼 공방으로 선거판이 얼룩졌다. ◆대선전초전으로 격하="당대당 대결구도로 가고 싶어 가는 게 아니다. 상황이 그렇다." 노무현 민주당 대통령 후보의 말이다. 지역일꾼을 뽑는 지방선거가 대통령 후보를 뽑는 대선예비전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비판이 무성하다. 여기에는 각 당 대선후보가 지원유세란 명목으로 접전지역을 순회하며 외친 '부패정권심판론'과 '부패인물심판론'이 ...

    한국경제 | 2002.06.12 00:00

  • 노후보 회견 일문일답.."재신임 문제는 당에서 결정할 문제"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는 12일 경기시흥 거리유세에 참석한뒤 기자간담회를 갖고 "선거기간에 이런저런 사건들이 터져나와 어려웠다"고 토로하고 "재신임 문제는 당에서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지방선거 전망은. ▲마지막까지 판단하기가 워낙 어렵다. 최선을 다할 것이다. --영남권 지방선거에서 지면 재신임을 받겠다는 말은 유효한가. ▲변함없다. 나중에 따로 입장을 밝히겠다. 변함이 없다. --재신임은 어떤 방식으로 물을 것인가.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D-1 투표참여.불법감시 총력

    ... 대변인은 민주당 한화갑(韓和甲) 대표의 `입양아' 발언과 관련,"지방선거 이후 민주당의 분열상을 보는 듯하다"고 비판했고 박원홍(朴源弘) 홍보위원장은 "투표율이 낮으면 금품살포와 흑색선전의 효과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가 서울과 경기도, 한화갑(韓和甲) 대표가인천 지원유세에 나서는 등 수도권 공략에 당력을 쏟았다. 노 후보는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엄청난 부패 전력을 지닌 이회창 후보와 한나라당은 부패청산의 주역이 될 수 없다"면서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노후보 '재신임' 어떻게 되나

    6.13 지방선거의 막판 판세에 비추어 민주당이 영남권에서 광역단체장을 한 석도 건지기 어려울 것으로 보임에 따라 선거후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가 약속한 '재신임' 문제가 본격 불거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 노 후보는 12일 "재신임을 묻겠다는 약속에 변함이 없다"면서 "그 방법은 당에 일임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특히 재신임과 후보활동의 상관관계에 대해 "재신임 여부에 대한 결정이 날 때까지 후보로서의 행보를 계속할 것"이라면서 "그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선거 '후폭풍' 오나

    ... 판세분석 등을 종합할때 한나라당이 전국적으로 우세,민주당이 열세로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기존의 분석대로 선거결과가 나올 경우 향후 정국주도권이 한나라당에 넘어가는 것은 물론 민주당은 심각한 내홍에 휩싸일 가능성이 높다. 우선 노무현 후보의 재신임문제와 당쇄신 문제로 논란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노 후보와 한화갑 대표 중심의 신주류는 대선기획단 조기발족과 쇄신론으로 선거정국을 돌파한다는 방침이나 비주류측은 지도부책임론을 강하게 제기할 것으로 예상돼 양측 간의 ...

    한국경제 | 2002.06.12 00:00

  • 3당 투표율 높이기 총력

    ... 염원하는 그 마음으로 투표장에 나서야 한다"며 "특히 젊은 유권자들이 당당한 청년정신과 불타오르는 정의감으로 부패정권 심판에 앞장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민주당= 지지층의 투표율을 높이기 위한 호소에 당 지도부가 총동원됐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는 6.13지방선거 D-1 대국민 메시지에서 "투표하지않으면 낡고 부패한 정치는 결코 바뀌지 않는다"며 "특히 20-30대 젊은 유권자 여러분, 축구대표팀을 한마음 한뜻으로 성원했듯이, 그 성숙한 자세로 투표에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민주당 출사표] "낡은정치 바꾸자"

    민주당 지도부는 20,30대 젊은 유권자들의 투표참여를 독려하는 한편 한나라당 인사들의 부정부패 전력을 강조,'부패정권 심판론'의 효과를 절감시키는데 초점을 맞췄다. 노무현 대통령 후보는 대국민메시지를 통해 "축구 대표팀을 한마음 한뜻으로 성원했듯이 그 성숙한 자세로 투표에 참여해 달라"고 20,30대 유권자의 투표참여를 호소했다. 노 후보는 "투표하지 않으면 낡고 부패한 정치는 결코 바뀌지 않는다"면서 "우리의 밝은 미래를 위해 감정적 심판이 ...

    한국경제 | 2002.06.12 00:00

  • [노후보 '재신임' 어떻게 되나]

    6.13 지방선거의 막판 판세에 비추어 민주당이 영남권에서 광역단체장을 한 석도 건지기 어려울 것으로 보임에 따라 선거후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가 약속한 '재신임' 문제가 본격 불거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 노 후보는 12일 "재신임을 묻겠다는 약속에 변함이 없다"면서 "그방법은 당에 일임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특히 재신임과 후보활동의 상관관계에 대해 "재신임 여부에 대한 결정이 날 때까지 후보로서의 행보를 계속할 것"이라면서 "그 ...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李-盧 경합지역 유세전]..노무현

    민주당 노무현(노무현) 대통령후보는 11일 경합지역인 경기와 서울, 제주지역을 돌며 부동표 공략을 통한 막판 대세장악에 총력을 쏟았다. 노 후보는 선거 하루전인 12일에도 서울과 경기에 `화력'을 집중, 상징성이 강하고 비중이 큰 이 지역에서 최소한 1석의 광역단체장직을 낚아 선거 참패에 따른 당내 분란과 대선정국 유동화를 차단하는데 진력할 방침이다. 노 후보는 경기 의정부 구리 남양주와 서울 서대문 구로 강서, 제주 등 곳곳을 누비며 한나라당 ...

    연합뉴스 | 2002.06.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