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8131-68140 / 68,5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민회의, 노무현 부총재 종로지구당 배정

    국민회의는 13일 노무현 부총재를 서울 종로지구당 조직책으로 임명했다. 노부총재는 6.4 지방선거후 7월중 실시될 서울종로 보궐선거에 출마할 예정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14일자 ).

    한국경제 | 1998.05.13 00:00

  • [우리모임] 김흥재 <한국산업인력공단 감사실장>

    ... 혈연을 따지지 않고 쉽게 어울릴 수 있는 결속력은 여기서 비롯된다. "노고지"는 지난 4월18일에는 북한산에서 25번째 산행을 했다. 산악회 모임이 꾸준히 발전해 온 것은 고위지도자과정 총동창회장인 박홍섭 근로복지공단이사장, 노무현 국민회의부총재, 한동관 연세의료원장과 산악회 회장직을 맡고 있는 서경석 동원기획대표 등이 적극 후원하고 참여했기 때문이다. 6기 회장인 구자관 삼구개발사장은 산행때마다 교통편을 제공하고 있다. 총무인 공인중개사 구건서씨는 ...

    한국경제 | 1998.05.04 00:00

  • [단신] '부처님 자비 온누리에...' .. 3일 부처님 오신날

    불기 2542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3일 전국 1만여사찰에서 일제히 열렸다. 조계종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조계사에서 송월주 총무원장, 설정 중앙종회 의장 등 종단지도자와 박상규 노무현 국민회의 부총재, 최병렬 한나라당의원, 고건 전총리, 주한외교사절 등 3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법요식을 갖고 부처님의 자비가 온누리에 퍼지기를 기원했다. 이날 법요식에서는 특히 남북한 사찰이 동시에 타종식을 거행, 부처님오신 날의 의미를 더했다. ...

    한국경제 | 1998.05.03 00:00

  • [정치면톱] "실업대책 먼저-구조조정 먼저"..국민회의 공방

    ... 실업문제 를 방치할 경우 엄청난 사회적 혼란이 야기될 수 있고 6.4 지방선거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함께 정부의 실업대책이 공공근로사업등 단기처방에 그치고 있어 이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는 유재건 총재비서실장 노무현 부총재 이석현 제3정책조정위원장 정호선 제2정책조정위부위원장 등 20여명의 주요 당직자와 의원들이 참석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4월 30일자 ).

    한국경제 | 1998.04.30 00:00

  • 노무현 국민회의 부총재, 종로 보궐선거 출마 선언

    국민회의 노무현 부총재가 29일 서울시장 경선후보직을 사퇴하고 오는 7월 종로구 보궐선거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노부총재는 이날 "고건 전총리를 서울시장후보로 영입하는 것을 적극 환영하고 당 지도부 뜻에 따라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또 "김대중 대통령과 만나 시장후보 사퇴의사를 알렸더니 "종로는 중요한 곳이니 열심히 해달라"고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노부총재는 종로 보선 출마결심이 종로지구당 위원장이었던 이종찬 안기부장과 사전조율없이 ...

    한국경제 | 1998.04.29 00:00

  • 여권 서울시장후보 고건씨 유력 .. 한광옥 부총재 사퇴 설득

    ... 부총재는 제2기 노사정위원장이나 월드컵 조직위원장 등으로 거명되고 있다. 한 부총재는 그러나 당분간 어떤 공식적인 직책도 맡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 부총재와 함께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출마를 선언했던 노무현 부총재는 서울 종로지구당위원장직을 맡아 오는 7월께 실시될 보궐선거에 출마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노 부총재 본인도 이날 종로보선 후보를 수락할 수 있다는 뜻을 간접적으로 표명했다. 국민회의는 다음달 초 서울시지부 대의원 ...

    한국경제 | 1998.04.28 00:00

  • 여권, 서울시장 후보 외부인사 영입 검토

    여권핵심부가 서울시장 후보로 내정했던 한광옥 국민회의 부총재를 고건 전총리 등 외부영입인사로 교체하는 문제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부총재는 노무현 부총재와 당내경선이라는 고비를 남겨 두고는 있지만 김심을 등에 업고 당내에서 가장 유리한 입지를 점하고 있었던 게 사실이다. 그러나 최근 한부총재의 인지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이 일면서 "후보 교체론" 이 고개를 들고 있는 것. 특히 여권은 당선가능성을 후보선정의 최우선 요인으로 고려한다는 ...

    한국경제 | 1998.04.21 00:00

  • 국민신당 "서울시장은 내몫" .. 특정지역 연합공천 거부

    ... 국한된 연합공천은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는 방침을 확정한 것은 이같은 맥락에서다. 서울시장 후보로 내정된 박찬종 고문이 곧 기자회견을 갖고 출마를 공식 선언키로 한 것도 "배수진"을 치는 것으로 봐야한다. 국민회의에서 한광옥 노무현 부총재중 누가 나오더라도 당선가능성 지명도 대중성 등의 면에서 박고문이 앞서기 때문에 선거에서 지기 전에 미리 양보 하라는 압박카드라는 얘기다. 그런만큼 여권이 취약지역인 부산 울산 경남만 신당에 "할당"하려는 것은 받아들일 ...

    한국경제 | 1998.04.13 00:00

  • 국민회의 노무현 부총재, 서울시장 출마 공식 선언

    국민회의 노무현 부총재가 10일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노부총재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통합과 정권교체 라는 신념으로 외길을 걸어온 경험을 살려 서울을 개혁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10조원에 이르는 서울시 살림을 알뜰하게 운영하고 부정과 낭비 요소를 제거하라는 것이 시민들의 요구"라고 강조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4월 11일자 ).

    한국경제 | 1998.04.10 00:00

  • 국민회의 노무현 부총재, 서울시장 출마 선언

    국민회의 노무현 부총재가 10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6월 4일 치러지는 서울시장선거에 공식 출마를 선언한다. 노부총재는 9일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회의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키로 결심했다"며 "10일 서울시지부에 후보등록을 한 뒤 기자회견을 갖고 출마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따라 이미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한광옥 부총재와 노부총재간 경선이 불가피해졌다. 국민회의 서울시지부는 10일부터 이틀간 후보등록을 ...

    한국경제 | 1998.04.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