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68,4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노무현 후보처럼' 방명록 쓴 홍준표에 민주당 "과대망상"

    민주당 경남도당 논평…"노 전 대통령에 막말 쏟아낸 사람"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이 지난 3일 고(故) 노무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후 '2002년 노무현 후보처럼'이라는 방명록을 남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를 향해 "어이없다"는 논평을 5일 냈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노 전 대통령을 향해 '갈등과 분열의 대표적 정치인', '아방궁 사저', '뇌물 수수' 등 막말을 쏟아낸 사람이 홍준표 후보다"며 "홍 후보는 고 노무현 대통령과 자신을 비교할 ...

    한국경제 | 2021.09.05 17:50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충청에서 기선제압…'친문' 권리당원도 손 들어줬다

    ... 예상되는 민주당 전체 선거인단 중 충청권은 7만여 명에 불과한 만큼 이후 역전이 충분히 가능할 것이란 판단이다. 이 전 대표는 전남에서 4선 의원과 도지사 등을 지내 지역 기반이 탄탄하다. 한 캠프 관계자는 2002년 새천년민주당 대선 경선 과정을 언급하며 “당시 이인제 후보가 대전·충남에서 과반을 획득했지만 이후 다른 지역에서 노무현 후보에게 압도적으로 패한 것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오형주/전범진 기자

    한국경제 | 2021.09.05 17:48 | 오형주/전범진

  • thumbnail
    與경선, 충청에 마지막 호소…"필승카드", "검증의 마스크"

    ... 정상이 아니다. 이대로 후보가 정해지면 과연 민주당이 승리할 수 있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추미애 후보는 "민주당은 180석으로도 검찰개혁의 때를 놓치고 이제 와 또 선거용으로 검찰개혁을 얘기한다. 너도나도 노무현 대통령님의 뜻을 잇겠다고 한다. 참으로 부끄런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이낙연 후보를 공격했다. 박용진 후보는 "박용진이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면 민주당에 변화의 새바람이 불어온다. 대한민국이 달라질 것"이라며 ...

    한국경제 | 2021.09.05 16:56 | YONHAP

  • thumbnail
    秋, '증거 대라'는 尹 직격 "궁지에 몰린 범죄자 언사"

    ... 의혹을 받는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논문 제목을 인용해 비꼬았다. 앞서 인터넷 언론사 '뉴스버스'는 윤 전 총장 재임 때는 작년 4월 총선 직전 손 검사가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국회의원 후보였던 김웅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의원 후보 이름을 넣은 고발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지난 3일 기자들과 만나 "있으면 (증거를) 대라"고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연합...

    한국경제 | 2021.09.05 13:16 | YONHAP

  • 홍준표 "윤석열 '고발 청탁', 지금이라도 대국민 사과하라"

    ... "세상에는 비밀이 없고 한국 정치판도 참 맑아 졌다"며 "정직하고 거짓말 하지 않는 대통령을 국민들은 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는 대검이 윤 전 총장이 재직할 당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범여권 정치인에 대한 고발장을 국민의힘 후보인 김웅 의원에게 전달, 고발을 사주했다고 보도했다. 윤 전 총장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조세일보 / 이현재 기자 rozzhj@joseilbo.com

    조세일보 | 2021.09.05 09:27

  • thumbnail
    與 앞다퉈 중원 쟁탈전…"유능한 제가 적임" "불안한 후보"(종합)

    ... 삼삼오오 모여 지지후보 이름을 목청껏 외쳤다. 특히 추미애 후보 지지자들은 추 후보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저서 '추미애의 깃발'과 '조국의 시간'을 각각 들고 응원에 나섰다. 김두관 후보 지지자들은 단체로 노란 마스크를 착용,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 후보의 연관성을 부각했다. 지지자들 간 마찰도 빚어졌다. 특히 이재명 후보 지지자들이 '합니다' 문구가 인쇄된 티셔츠를 입고 응원에 나서자, 정세균 후보 측은 선거법 위반이라고 항의하기도 했다. 응원 열기가 달아오르자 ...

    한국경제 | 2021.09.04 18:30 | YONHAP

  • thumbnail
    대검, '고발청탁' 진상조사 본격 착수…컴퓨터 확보

    ... 직접 조사하고 손 검사의 휴대전화나 노트북 열람 등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인터넷 언론사 '뉴스버스'는 전날 윤 전 총장 재임 때인 작년 4월 손 검사가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국회의원 후보였던 김웅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의원 후보 이름을 넣은 고발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윤 전 총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있으면 (증거를) 대라"며 "어이없는 일이다. 상식에 비추어서 판단을 부탁한다"고 ...

    한국경제 | 2021.09.03 18:41 | YONHAP

  • 윤석열 "고발 사주할 이유 없다…정치공작 국민이 판단할 것"

    ... 한두 번 겪은 게 아니기 때문에 상식 있는 국민들이 잘 판단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혹은 지난해 4·15 총선 직전 윤 전 총장의 측근인 손중석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야당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범여권 정치인과 언론사 관계자들의 법 위반 혐의를 담은 검찰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내용이 핵심이다. 윤 전 총장은 이에 대해 “지난해 1월 정권 비리 수사를 진행하던 검사뿐만 아니라 올바른 입장을 옹호하던 ...

    한국경제 | 2021.09.03 17:28 | 이동훈

  • thumbnail
    홍준표 "MZ세대 지지, 노무현 전 대통령 뜰 때와 비슷"(종합)

    경남 찾아 노 전 대통령 묘역 참배…방명록에 '2002년 노무현 후보처럼' "문 대통령, 가장 정치보복 심해"…김경수 경남도정 "어이없다" 평가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3일 "저한테 최근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한 20∼30대) 지지가 몰리는 것이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통령 후보 시절 뜰 때와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부산·울산·경남을 순회 중인 그는 이날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

    한국경제 | 2021.09.03 16:58 | YONHAP

  • thumbnail
    김두관 "대들보 옮기는 수준의 지방분권·균형발전 할 것"

    ... 말했다. 이 전략은 연방제 수준의 분권을 전제로 대한민국을 다섯 개의 메가시티와 두 개의 특별자치도로 재구조화하겠다는 김 의원의 대표 공약이다. 김 의원은 "서울공화국을 해체하고 모두가 골고루 잘 사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며 "노무현 정권 때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내면서 행정수도의 첫 삽을 뜨고, 지방자치를 이끈 당사자로서 강력한 의지로 지방분권·균형발전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방분권·균형발전 대책으로 ▲ 국회 양원제 도입 ▲ 행정수도 완성 ▲ 지역 개발사업 ...

    한국경제 | 2021.09.03 16: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