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4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천상의, 상공대상 발표”...서윤덕 립멘 대표(기술개발)

    ... 선정해 발표했다. 인천상의 상공대상은 1983년부터 38년 동안 이어져온 인천 최고의 기업인 포상이다. 기술개발, 노사협조, 사회복리, 환경경영, 지식재산경영 분야 공모와 현장실사, 전문가 심사위원회를 거쳐 선정됐다. 기술개발부문 ... 에몬스가구는 노사협력 및 직원들의 복리후생 증진으로 생산성을 향상시켰다. 경영악화에 따른 구조조정의 아픔 속에서도 긴밀한 노사협력으로 회사를 정상화하는 상생의 노사문화를 통한 무분규 사업장이라는 기록이 높이 평가됐다. 영진공사 장현철 위원장은 ...

    한국경제 | 2021.06.13 13:59 | 강준완

  • thumbnail
    6년째 근로감독 면제받던 네이버, 오늘(9일)부터 '특별감독' 들어간다

    ... △수시감독 △특별감독 총 3가지로 나뉜다. 정기감독은 일반적인 근로감독을 말하며 수시감독은 정기감독 외 별도의 계획을 수립해 실시하는 근로감독을 의미한다. 하지만 특별감독의 경우 상황이 달라진다. 근로계약 위반 등 중대한 행위로 노사분규가 발생했거나 폭언, 폭행, 성희롱, 직장 내 괴롭힘 등 다수의 민원이 발생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업장이 대상이다. 고용부가 네이버 사태를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조사기간 차이도 크다. 정기감독과 수시감독은 ...

    한국경제 | 2021.06.09 11:28 | 강경주

  • thumbnail
    [박대석칼럼] 기본소득이 아니라 기업소득이다

    ... 부를 창출하지는 않는 활동을 말한다. 사회적 기여 없는 지대추구의 전형이 부동산이나 금융투기이고 그러한 불로소득의 재원은 세계화를 통한 유동성 과잉공급에서 촉발된다. 이러한 행태의 불로소득에는 낙수효과가 전혀 없다. 기업활동은 노사분규, 불가피한 갑질 행위, 산재사고 등 무수한 위험에 맞닥트리게 된다. 그러나 부동산이나 금융투기는 기업활동 처럼 복잡하지 않으며 단지 가격 등락에 관한 판단과 절세 방법만 고민하면 된다. 기업활동은 그 자체가 바로 동반성장이다. 기업을 ...

    The pen | 2021.06.07 14:16 | 박대석

  • thumbnail
    현대차 노조지부장 "정년연장은 시대적 요구…성과급 배분 필요"

    ... 제조업계 최대 노조를 이끄는 이상수 현대자동차 노조지부장은 정년연장과 국내 일자리 유지, 성과급 배분을 올해 주요 노사 쟁점으로 꼽았다. 그는 3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지속과 반도체 부품 ... 사측은 조합원 협조로 올해 나름 선방한 것을 외면해선 안 된다. 사측이 노측 요구에 부응한다면 이른 시간에 무분규로 교섭을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다. -- 성과급 분배가 이슈인데, 노조 입장은. ▲ 최근 몇 년간 성과급이 계속 ...

    한국경제 | 2021.06.03 07:17 | YONHAP

  • thumbnail
    완성차업계 임단협 본격 돌입…고용유지·임금인상 이견 좁힐까

    현대차 노사 26일 상견례…노조, 국내 고용 보장 협약 체결 요구 르노삼성차 직장폐쇄 철회…2교대 전환에 노조 반발 국내 완성차 업체 노사가 상견례를 하며 본격적으로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에 돌입하고 있다. 올해 ... 현대차 노조는 지난해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역대 두 번째로 짧은 40일 만에 도출했고,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무분규로 최종 타결했다. 한국GM 노사도 지난 27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올해 임금협상 단체교섭에 들어갔다. 노조는 구조조정과 ...

    한국경제 | 2021.05.31 16:57 | YONHAP

  • thumbnail
    안경덕 노동부 장관, 민주노총 방문…"대화로 문제 해결"(종합)

    ... 인사차 민주노총을 찾은 이후 처음이다. 안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고용노동부에서 공직 생활을 30년 정도 했는데 노사관계 파트를 많이 했다"며 "노사관계라는 것은 인간관계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어려움과 문제가 ... 민주노총 방문은 양 위원장의 지방 순회 등 일정으로 인해 미뤄졌다. 이날 면담 장소에는 이스타항공, 한국GM, 아시아나케이오 등 노사분규 사업장 조합원들이 피켓 등을 들고 늘어서 노동부에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8 13:55 | YONHAP

  • thumbnail
    안경덕 노동부 장관, 민주노총 방문…"대화로 문제 해결"

    ... 인사차 민주노총을 찾은 이후 처음이다. 안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고용노동부에서 공직 생활을 30년 정도 했는데 노사관계 파트를 많이 했다"며 "노사관계라는 것은 인간관계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어려움과 문제가 ... 민주노총 방문은 양 위원장의 지방 순회 등 일정으로 인해 미뤄졌다. 이날 면담 장소에는 이스타항공, 한국GM, 아시아나케이오 등 노사분규 사업장 조합원들이 피켓 등을 들고 늘어서 노동부에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8 09:59 | YONHAP

  • thumbnail
    현대차 노사, 올해 임단협 시작…'국내 고용유지' 최대 쟁점

    ... 미국 8조원 규모 투자 계획 실행에 앞서 국내 공장 고용 보장을 위한 특별협약을 체결하라"고 요구한 상태다. 노사 간 팽팽한 기싸움을 예고한 것이다. 2019년과 지난해 2년 연속 무분규 타결을 이뤄냈을 당시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다만 노조는 쟁점이 될 만한 사안에 집중해 빠르게 교섭을 마무리하겠다는 입장. 노조는 소식지를 통해 "노사 대표가 두 달, 석 달씩 몰려다니며 소모적 교섭을 할 이유가 없다"며 "사측이 노측의 핵심 요구안에 부응한다면 ...

    한국경제 | 2021.05.26 18:37 | 신현아

  • thumbnail
    코로나·반도체 위기에 일정 당긴 현대차…임단협 속전속결 의지

    노조 "교섭 최단기간 끝내고 노사 머리 맞대자"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상견례 일정까지 앞당기며 빠른 타결 의지를 보이고 있다. 노조는 회사가 부응하면 역대 최단기간에 교섭을 끝낼 수 있다고 밝힌 상태다. ... 집행부는 지난해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역대 두 번째로 짧은 40일 만에 도출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무분규로 최종 타결했다. 이 노조지부장은 이날 상견례에 앞서 "6월부터 집중 교섭을 벌이겠다"며 "모든 안건을 의례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5.26 15:55 | YONHAP

  • thumbnail
    현대차 노사, 올해 임단협 시작…고용유지 화두

    임금 인상, 성과금 지급, 정년연장 요구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시작했다. 현대차 노사는 26일 오후 울산공장 본관에서 하언태 대표이사와 이상수 노조지부장 등 교섭 대표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 전망하는 의견도 적지 않다. 노사는 2019년 교섭에선 일본의 백색 국가(화이트 리스트·수출 우대국) 제외 조치를 둘러싼 한일 무역 마찰, 지난해 교섭에선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모두 무분규 타결을 끌어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26 15: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