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1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분 어드바이스] 낙엽 위 볼은 벙커샷처럼 쳐라

    ... 칩샷을 시도하면 볼밑이 무르기 때문에 클럽헤드가 볼을 제대로 잡아채낼 수 없다. 대개는 친 볼이 조금 전진하는 데 그친다. 그런 경험을 한 골퍼들은 어느 정도의 세기로 쳐야 볼이 홀에 근접할지 감을 잡지 못하는 수가 많다. 잭 니클로스는 이런 경우 롱 벙커샷(폭발샷)을 원용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말한다. 클럽헤드가 볼 뒤 3~7㎝ 지점을 치도록 하여 볼밑을 미끄러지듯 지나가도록 하면 된다. 샌드웨지나 피칭웨지의 클럽페이스를 오픈하고,백스윙 때는 클럽을 곧바로 치켜올린 ...

    한국경제 | 2009.10.27 00:00 | 김경수

  • thumbnail
    미켈슨 캐디 "처음 본 퍼트라인이 가장 정확"

    ... 신중하게 생각하고 결정한다 =퍼터를 눈앞에 수직으로 늘어뜨린 뒤 한 � 퍼터를 눈앞에 수직으로 늘어뜨린 뒤 한 눈을 감고 라인을 관찰하는 '측량추(plumb-bobbing) 방법'은 최근에 많이 줄어들었다. 타이거 우즈,잭 니클로스,미켈슨이 측량추 방법을 쓴다는 소리를 듣지 못했다. 과정이 복잡할 뿐더러 그 효능도 입증되지 않았다. ◆주변 지형을 잘 살핀다 =그 골프장이나 그 홀 그� 그 골프장이나 그 홀 그린 주변의 지형을 잘 살펴두라.대개 산쪽이 높고 ...

    한국경제 | 2009.09.29 00:00 | 김경수

  • thumbnail
    [아마고수들의 '골프이야기'] 이병희 부-스타 사장‥그립ㆍ어드레스가 스코어 70% 좌우

    ... 시작했다. 식당 주인의 친척이 운영하는 인근 골프연습장에서 막 그립과 어드레스만 배웠는데 그만 주인이 가게 문을 닫고 말았다. 30만원짜리 중고차까지 산 상황에서 골프를 그만둘 수 없어 '똑딱 볼'부터 독학했고 벤 호건,잭 니클로스,닉 팔도 등 유명 골퍼와 교습가들의 서적을 독파했다. 그해 11월 이포CC에서 머리를 올릴 때 120타를 쳤다. '골프가 쉬운 일이 아니구나'라는 게 첫 라운드의 느낌이었다. 그후 일요일마다 아침을 일찍 먹은 뒤 오전 7시부터 ...

    한국경제 | 2009.09.22 00:00 | 김진수

  • thumbnail
    우즈 역전 불허! 美PGA 니클로스 73승 대기록 -2

    타이거 우즈(34 · 미국)가 미국PGA투어 플레이오프 세 번째 대회에서 완승을 거두며 페덱스컵 랭킹 1위에 복귀했다. 또 미PGA투어 통산 71승을 올리며 이 부문 2위인 잭 니클로스에게 2승차로 다가섰다. 우즈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 코그힐CC(파71)에서 끝난 BMW챔피언십에서 4라운드 합계 19언더파 265타(68 · 67 · 62 · 68)로 짐 퓨릭(미국)과 마크 레시먼(호주)을 8타차로 따돌리고 올시즌 여섯 ...

    한국경제 | 2009.09.14 00:00 | 김경수

  • 코오롱, 잭니클라우스 상표분쟁 일부 승소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1부(이성철 부장판사)는 미국 골프용품업체인 니클로스 컴퍼니즈 엘엘씨와 상표 전용사용권자인 FnC코오롱이 의류업체 시대에프앤씨를 상대로 낸 상표권침해금지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고 3일 밝혔다. 재판부는 FnC코오롱이 사용을 금지해달라고 요청한 11개의 표장 중 잭니클라우스의 표장과 유사한 3개에 대한 사용을 금지했다. 재판부는 "피고의 표장들 중 3개는 원고의 표장과 유사해 제품에 사용될 경우 오인ㆍ혼동을 ...

    연합뉴스 | 2009.09.03 00:00

  • 골프웨어 잭니클라우스 상표권 침해 일부 승소

    서울중앙지법 민사11부(부장판사 이성철)는 '잭니클라우스' 브랜드를 소유한 미국 골프 의류 · 용품업체인 니클로스 컴퍼니즈 엘엘씨와 상표 전용사용권자인 FnC코오롱이 '잭테일러' 브랜드를 소유한 의류업체인 시대에프앤씨를 상대로 낸 '상표권침해금지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고 3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곰을 형상화한 피고의 표장이 일반 수요자나 거래자로 하여금 그 상품의 출처에 대해 오인 · 혼동의 우려가 있을 정도로 원고의 외장과 ...

    한국경제 | 2009.09.03 00:00 | 조성근

  • thumbnail
    퍼팅 땐 우즈처럼 무릎을 조여라

    ... 파머(미국)가 오는 10일 80세 생일을 맞는다. 25세 때인 1954년 프로가 돼 그 이듬해 미국PGA투어에 데뷔한 그는 53년간 734차례나 투어 대회에 출전하는 기록을 세웠다. 내년 마스터스에서는 라이벌이자 동료였던 잭 니클로스와 함께 시구를 할 예정이다. 80세 생일을 앞둔 그가 골프전문지 미국 골프다이제스트에 '평생 간직한 20가지 팁'을 실었다. 1.퍼팅 땐 조여라 퍼팅에서 중요한 것은 몸은 가만히 둔 채 팔과 손으로만 스트로크를 해야 한다는 점.그러려면 ...

    한국경제 | 2009.09.02 00:00 | 김경수

  • thumbnail
    녹색 테이블은 좁다…탁구커플 2세의 '그린 반란'

    ... 예선통과(64강)를 목표로 삼았다. 그런데 양용은의 우승으로 자신감을 얻어서인지,본선에 들어와서도 승승장구했다. 특히 결승(36홀) 31번째홀에서는 경기를 끝낼 정도로 체력 · 정신력에서 세계적 선수가 될 재능을 보여주었다. 잭 니클로스,아널드 파머,필 미켈슨 등 내로라하는 골퍼들이 이 대회 챔피언 출신이며,타이거 우즈는 1994~1996년 이 대회를 3연패한 뒤 프로로 전향해 '골프 황제'로 군림하고 있다. 우즈가 첫 우승한 1994년 당시 나이는 18세였는데,안병훈은 ...

    한국경제 | 2009.08.31 00:00 | 김경수

  • 양용은, 美 PGA 올해의 선수상 물망

    미국PGA투어가 시즌을 마감하는 플레이오프에 들어가면서 올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잭 니클로스 트로피'를 누가 받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PGA투어의 '올해의 선수상'은 각 대회 성적에 따라 점수를 매기는 미국LPGA투어와 달리 선수들의 투표로 결정된다. 1990년 제정된 올해의 선수상 역대 수상자를 보면 대다수 가장 많은 상금을 받은 선수가 잭 니클로스 트로피를 가져갔다. 그러나 투표로 결정되는 만큼 선수의 인기도와 카리스마도 ...

    한국경제 | 2009.08.27 00:00 | 김경수

  • thumbnail
    골프, 112년만에 올림픽 귀환

    ... 비롯해 대부분 메달은 미국이 독식했다. 결국 골프는 대중화가 되지 않았다는 판단이 내려졌고 1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올림픽에서 골프 경기를 볼 수 없었다. 더욱이 TV 생중계 시대가 열리면서 프로대회가 활성화되고 1970년대 잭 니클로스,1990년대 중반부터 아직까지 세계 정상을 지키고 있는 타이거 우즈 등 스타 플레이어가 등장하면서 골프와 올림픽은 점점 멀어져 갔다. 골프의 올림픽 정식종목 채택 논의가 있었지만 동유럽 사회주의 국가들의 반대로 무산되다가 8년 ...

    한국경제 | 2009.08.13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