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51-1060 / 1,1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야기골프] '기브' 관행의 공과 .. 소동기 <변호사>

    69년 라이더컵대회가 잉글랜드의 로열버크데일골프클럽에서 열렸었다. 친구인 잭 니클로스와 토니 재클린은 라이더컵대회사상 가장 흥미로운 경기를 펼쳐 마지막 매치게임의 최종홀에 이르러 마무리퍼팅을 남겨놓고 있었다. 잭 니클로스가 파 퍼팅을 성공시켰을때 친구이면서도 경쟁자인 토니 재클린의 볼은 홀에서 약 120 를 남겨 놓고 있었다. 만일 재클린의 퍼팅이 들어가지 않는다면 미국팀이 승리하게 되는 판국이었다. 그런데 잭 니클로스는 친구인 재클린이 ...

    한국경제 | 1996.05.30 00:00

  • [핸디캡 5타 줄이기] (7) 어깨 90도회전 "거리" 늘리자

    ... 것"이다. 나이가 들고 몸이 유연하지 않더라도 "자신의 몸이 허용하는 최대한도의 회전을 하면" 분명 거리는 는다. 솔직히 백스윙할때 "등어리가 당기는 듯한 느낌이 올 때까지" 회전한 경우가 과연 있는가를 생각해 보자. 잭 니클로스의 영원한 스윙개념도 바로 "백스윙을 끝까지"이다. .어깨회전 연습은 실내가 오히려 좋다. 거실에 긴 거울을 붙여 놓고 "어드레스부터 백스윙 톱까지의 자세"만 하루에 100번 해보자. 드라이버를 잡고 해도 천정에 닿지 않으니 ...

    한국경제 | 1996.05.27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540) 장년 골퍼들의 초점

    니클로스는 젊었을 적에 스승 잭 그라우트로부터 가능한한 스윙을 크게 하라는 가르침을 받았다. 볼을 멀리 보내기 위함이고,나이가 들면 스윙크기가 작아진다는 사실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물론 옳은 지적이다. 56세가 된 니클로스는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는 스윙크기보다 스윙템포에 더많은 신경을 써야 했다고 토로했다. 볼을 정확하고 힘있게 맞히는데 필요한 동작을 이끌어내기 위해 충분한 시간을 잡는다는 것이다. 그는 때때로 스윙크기를 젊었을 ...

    한국경제 | 1996.05.23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535) 두 손이 조화된 그립

    ... 보이는 너클수라든가, 엄지와 인지가 그리는 "V"자가 가리키는 방향에 신경을 많이 쓴다. 그것은 사실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팔을 내린 상태에서 자연스럽게 클럽을 쥐면 적어도 손의 정렬만큼은 크게 잘못되지 않는다. 잭 니클로스는 그립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두 손이 스윙도중 서로 다투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조화를 이루며 함께 작동해야 한다는 뜻이다. 이는 손의 정렬 못지않게 손가락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의미가 내포돼 있다. 그는 손가락들이 클럽에 ...

    한국경제 | 1996.05.17 00:00

  • [월드골프] 미켈슨, 왼손잡이론 '첫 시즌 3승' .. 미 PGA

    ... 한 시즌 3승은 올해는 미켈슨이 처음이고, 지난해에는 그레그 노먼과 리 잰슨이 달성한바 있다. 또 왼손잡이로는 미 투어 사상 처음이다. 미켈슨의 이번 우승은 통산 8승째.25세에 그같은 승수를 기록한 선수는 지금까지 잭 니클로스가 유일했다. 미켈슨은 그에게 "제2의 잭 니클로스"란 칭호를 붙여준 사람에게 보답한 셈이 됐다. 바이런 넬슨의 권유로 휴가중에 대회에 참가한 미켈슨은 최종일 16번홀 에서 7.5m이글칩샷을 성공시킨 것을 포함, 이글2 버디2 ...

    한국경제 | 1996.05.13 00:00

  • [골프] "최대한 늦게까지 각도 유지" .. 장타란 무엇인가

    ... 없다. ."각도 유지"는 사실 치는 사람이 "그렇게 해야겠다"고 해서 되는 것은 아니고 위의 여러 방법들이 결합돼 이뤄진다. 굳이 한마디로 표현하라면 "톱에서 부터 조용히 내려와야" 각도가 유지 된다고 할 수 있다. 잭 니클로스의 평생 스승이던 잭 그라우트가 가장 강조하던 것이 톱에서의 "조용한 손"이다. 그것 역시 "각도 유지"가 목적인게 분명하다. 올라간 그대로 "조용히" 내려와야 각도가 유지 되는 것 아닌가. 여기서의 전제조건은 그립이다. 그립은 ...

    한국경제 | 1996.05.08 00:00

  • [골프] 단계별 베스트스윙

    ... 한마디로 전체 이미지가 아주 "질서 정연"하고 틈새가 없다. 클럽헤드를 지면에서 뗀 것은 "그립악력의 일관성"과 리듬유지를 위한 것이다. 이는 "장타를 위한 필수적 요소"라고 노먼이 강조하는 부분이다. 2. 테이크 어웨이 잭 니클로스의 자세는 "최대한 늘린 테이크 어웨이"를 대표한다. 왼팔은 쭉 펴져 있고 손목 코킹도 전혀 시작되지 않았다. "클럽헤드를 타깃쪽을 향해 최대한 밀어주라"가 그의 백스윙 지침. 그래야 스윙이 움츠러들지 않는다는 얘기다. 단 ...

    한국경제 | 1996.05.08 00:00

  • [핸디캡 5타 줄이기] (1) '더블보기 줄여야 90벽 돌파'

    ... 골프에서 터부시 해야 할 모든 요소가 복합돼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핸디캡을 5타이상 줄이려면 "기술적 향상"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 그러나 90의 벽을 깨는데는 앞의 이야기를 확실히 공감해야 한다. 스윙이 개선됐어도 "게임관리상 개선"이 없으면 모든게 공염불이다. 잭 니클로스보다 더 멀리 치고 더 정확히 치는 프로는 수없이 많았다. 그들이 니클로스만큼 못된 이유가 과연 어디에 있었겠는가.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7일자).

    한국경제 | 1996.05.06 00:00

  • [이야기골프] 미신과 성적 관계 .. 소동기 <변호사>

    ... 56 등의 번호키를 받게되면 왠지 불안감을 떨칠수 없다. 참으로 웃기는 일이 아닐수 없다고 생각하면서도 필자는 그런 버릇을 여전히 가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다가 얼마전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듣고 고소를 금치 못했다. 잭 니클로스는 한동안 안젤로라는 전속 캐디와 함께 플레이를 했다. 그리고 그는 안젤로가 라운드전에 자기에게 3개의 하얀 티를 건네주고 세컨드홀의 티샷전에 "Good Luck!"하고 인사하는 것을 특별히 좋아했다고 한다. 어느날 안젤로는 ...

    한국경제 | 1996.04.25 00:00

  • [96 매스터즈 골프대회] (6) 노먼 선두 고수 .. 3R

    ... 벤추리를 제치고 우승했다. 또 78년에는 게리 플레이어가 7타차를 뒤집고 정상에 올랐다. 1934년 첫 대회이래 4라운드 내내 선두를 유지하며 우승한 것은 단 4번뿐이다. 41년 크레이그 우드, 60년 아놀드 파머, 72년 잭 니클로스, 76년 레이 플로이드이다. 그만큼 "줄곧 선두"는 드물다는 얘기. 노먼 자신의 "불운 역사"도 즐겁지 않다. 지금으로부터 10년전인 86년에 노먼은 메이저 4개대회에서 모두 3라운드 선두로 최종라운드를 맞이 했으나 우승은 ...

    한국경제 | 1996.04.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