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21-1030 / 1,1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사이드 골프] 삼성세계여자선수권 최종일 경기를 보고

    ... 있겠지만 그것보다는 쇼트게임의 섬세함 구축이 더 어려운 과제로 보인다. "한 수 배우면 된다"는 대회시작전의 시각이나 "19세의 나이로 보아 가능성이 무한하다"는 평가는 부질없는 얘기다. 위대한 선수는 일찍부터 튄다. 니클로스가 그랬고 파머가 그랬으며 요즘엔 타이거 우즈가 그렇다. 그녀의 목표가 "세계"라면 이번 "한번의 기회상실"을 진정 아프게 생각해야 한다. 이를 욕심으로 생각하면 그녀의 갈길이 그만큼 멀어진다. 그녀가 내년에 미국 무대로 나간다면 ...

    한국경제 | 1996.10.21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666) 슬로 플레이

    ... 하는 것을 볼수 있다. 시간을 많이 끌어서 점수가 낮아진다면 모르겠으나, 결과는 결코 그렇지 않음을 보여준다. 경기를 지연시키지 않는 요령은 딱 두가지다. 빨리 걷는 것과 상대방이 칠때 준비자세를 갖추는 일이다. 잭 니클로스 같은 경우 어드레스하는 동안은 시간을 많이 끄는 편이지만, 그 것을 커버하기 위해 되도록 빨리 걷고 차례가 되면 금세 칠수있는 태세를 갖춘다. 이 두가지를 습관화하면 샷을 생각하는 시간이 마련되고,경 기를 지연시키는 일없이 ...

    한국경제 | 1996.10.14 00:00

  • 농구황제 '조던', 올 3,800만달러 벌어 .. 미 레터지 보도

    ... 선수는 역시 NBA "공룡센터" 새킬 오닐로 지난달 올랜도 매직에서 LA 레이커스로 이적하면서 1억2,000만달러의 계약을 체결, 연간 기준으로 2,300만달러의 수입을 얻게 됐다. 전설적인 골퍼 아놀드 파머와 잭 니클로스는 각각 1,600만달러와 1,450만달러를 기록, 3위와 5위에 랭크됐으며,이번에 새로 10위안에 진입한 남자 테니스스타 안드레 아가시는 1,580만달러로 4위를 차지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29일자).

    한국경제 | 1996.08.28 00:00

  • '진기록' 보유 .. US 아마선수권 우승 '우드'는 누구인가

    타이거 우드의 US아마선수권 3연패는 미골프역사를 다시 쓰게 한 "기록적 골프". 그것은 구성 보비 존스나 잭 니클로스조차 이루지 못했던 위업이었다. 지금까지 3연패에 도전했던 인물은 단 두명. 보비 존스는 1926년 대회에서 최종 결승전까지는 올랐으나 조지 본 엘름에 2-1 (한홀을 남기고 2홀차 승리)로 져 3연패에 실패했다. 또 1984년 제이 시걸은 대회 첫경기부터 로코 미디에이트에 패퇴, 일찌감치 물러났다. 우드의 성취는 "경기 ...

    한국경제 | 1996.08.26 00:00

  • [골프] 노먼-팩슨 조, 프레드마이어 챌린지 대회 '2연패'

    ... 18번홀에서 메이페어의 2번째 샷이 물에 빠졌고 캘커베키아는 11m 버디퍼팅을 놓친뒤 1m짜리 파 퍼팅마저 성공시키지 못해 연장전 기회를 놓쳤다. 12개팀이 출전한 이 대회에서 올해 브리티시오픈 챔피언 톰 레이먼과 리 잰슨조는 126타로 3위가 됐고 존 쿡-마크 오메라조는 128타로 4위에 랭크됐다. 한편 아놀드 파머는 피터 제이콥슨과 짝을 이뤄 출전했고 잭 니클로스는 톰 왓슨과 함께 플레이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22일자).

    한국경제 | 1996.08.21 00:00

  • [USPGA 현장리포트] (6.끝) '군웅할거' 요인 분석

    ... "스윙의 변화"이다. 8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메이저 우승자는 기술보다는 남다른 정신력에 기인하는 수가 많았다. 새로운 선수들은 우승경쟁을 하다가도 막바지에 형편없이 휘는 볼을 치며 베테랑들에게 우승을 헌납하곤 했다. 파머나 니클로스, 트레비노의 스윙이 역학적으로 좋은 스윙은 결코 아니다. 그런데도 우승을 휩쓴 것은 게임관리나 집념 등의 스윙외적 강점에 연유했다. 그러나 현대골프는 진정 좋은 스윙을 가진 젊은 선수들을 대거 양산하고 있다. 현재 골프의 ...

    한국경제 | 1996.08.13 00:00

  • [USPGA 현장리포트] (6.끝) 3개 메이저 의외 인물 우승

    ... 메이저 관전평이다. ====================================================================== "영웅의 시대"는 갔다. 이제 세계 골프에 "절대 강자"는 없다. "니클로스-파머-플레이어"트리오의 60-70년대시대에서 "왓슨-트레비노"의 70년-80년대 초반이후 이제 세계 골프계는 완전히 춘추전국시대에 접어 들었다. 이런 군웅할거는 올들어 특히 두드러지고 있다. 스티브 존스 (US오픈), 마크 브룩스 ...

    한국경제 | 1996.08.13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613) 퍼팅 스타일

    ... 퍼팅을 한다. 무릎과 팔꿈치는 빈틈이 없어 답답함마저 느낄 정도다. 파머는 이처럼 조인 자세가 타구시 몸이나 머리를 움직이지 않도록 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한다. 파머는 퍼팅할때 머리가 볼위에 가있지만 퍼팅의 명수인 잭 니클로스의 머리는 볼보다 훨씬 뒤에 위치한다. 더그 샌더즈는 니클로스보다 스탠스를 한결 좁게 하고 있으며, 파머보다 스트로크를 길게 한다. 이처럼 퍼팅스타일은 골퍼마다 다르지만 일관성있는 스트로크를 이끌어 내주는 퍼팅스타일만 있다면 ...

    한국경제 | 1996.08.12 00:00

  • [USPGA 현장리포트] (4) 러스 코크란, 11언더 '단독선두'

    ... 아니라 막바지에 버디 등으로 "떠야 하는" 코스이기 때문에 18번홀 (파5)버디나 이글로 드라머가 탄생할 가능성도 있다. 한편 전날의 커트오프 (1오버파까지 81명 통과)에서는 91년 우승자 존 데일리를 비롯 이곳 설계자인 잭 니클로스, 그리고 데이비스 러브3세 등이 모두 2오버파 146타로 탈락했다. US오픈 우승자 스티브 존스도 7오버파 151타 (76-75)로, 일본의 점보 오자키도 154타 (75-79)로 탈락.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12일...

    한국경제 | 1996.08.12 00:00

  • [USPGA 현장리포트] (3) 페리, 고향팬 성원속 6언더 '선두'

    ... 앞선 5언더파 대열 (공동 2위)에는 스티브 엘킹턴과 필 미켈슨이 자리잡아 이번 대회는 그 어느때 보다 "친숙한 이름들"이 첫날부터 오름세이 있는 모습. 또 닉 팔도도 3언더파 69타로 괜찮은 스타트. 그러나 이곳 설계자인 잭 니클로스는 "특히 잘 쳐야겠다"는 부담때문인지 5오버파 77타로 최하위권. 존 데일리도 이븐파 72타로 별로 좋지 않은 편. .첫날 3번홀 (파3,199야드)에서는 2개의 홀인원이 나왔다. 스티브 로리 (미국)는 5번아이언으로, 그리고 ...

    한국경제 | 1996.08.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