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31-1040 / 1,1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USPGA 현장리포트] (2) '아일랜드 페어웨이' 있으나 마나

    발할라의 설계자인 잭 니클로스가 분노하고 있다. 이유는 7번홀 (파5,605야드) 때문. 7번홀은 "아일랜드 페어웨이"라는 극히 보기드문 "제2의" 공략 루트를 가지고 있었다. 즉 오른쪽의 페어웨이를 따라가면 605야드의 긴 파5홀이지만 왼쪽에는 아일랜드형태로 또 하나의 페어웨이가 있었다. 이 아일랜드 페어웨이는 폭이 65야드 길이가 158야드 정도인데 이곳으로 질러가면 거리가 100야드 가량이나 단축된다. 아일랜드 페어웨이 주변은 ...

    한국경제 | 1996.08.08 00:00

  • [한경칼럼] 큰 부자가 되려면 .. 이익치 <현대증권 사장>

    ... 기하급수적으로 많아지고 다양해진다. 카네기 록펠러 포드 마쓰시다 혼다 정주영 이병철 등 제조업 분야의 부자들, 스티븐 스필버그 같은 영화계,빌 게이츠 같은 전자업계는 물론, 마이클 잭슨이나 빌 코스비 실베스터스텔론 같은 연예계, 잭 니클로스나 마이클 조던 같은 스포츠계의 부자들은 보다 다양해진 현대생활이 낳은 부자들이다. 한국에도 프로야구나 농구선수들, 신승훈이나 김건모 같은 연예인들이 이제는 부자가 되어가고 있다. 이중에서도 특히 새롭게 부각되는 것이 허름한 차고에서 ...

    한국경제 | 1996.08.08 00:00

  • [USPGA 현장리포트] (2) 왓슨, 4개 메이저 석권 노린다

    ... (한해에 메이저 4개대회에서 모두 우승한 사람)는 골프역사상 단 한명도 없다. 캐리어 슬래머 (생애를 통틀어 4개 메이저대회에서 모두 우승한 골퍼)는 단 4명뿐이다. 진 사라센, 벤 호건 등 "과거의 골퍼"와 게리 플레이어, 잭 니클로스 등 "현대 골퍼"가 바로 그들이다. 한 시대 골프를 풍미했던 인물중 "저 유명한" 아놀드 파머와 톰 왓슨 (이상 미국)은 공히 USPGA선수권에서만 우승하지 못해 "캐리어 슬램"을 놓쳤다. 그것은 그들 본인이나 세계골프계에서 ...

    한국경제 | 1996.08.08 00:00

  • [USPGA 현장리포트] (1) 페이드샷 잘 구사하는 프로들 유리

    ... 맞는 구질은 "페이드" 구질이다. 오른쪽으로 약간 휘는 페이드는 그린에 떨어져 런이 거의 없이 사뿐히 안착하는 구질. 페이드를 쳐야 그린의 "바로 그곳에" 볼을 정지시켜 버디를 노릴수 있다는 것. 그런데 페이드는 잭 니클로스가 선호하는 구질로 이는 설계자인 니클로스가 자신의 구질에 맞는 코스로 만들었다는 의미. 거리가 605야드인 7번홀을 제외하고 다른 3개의 파5홀은 모두 투온이 가능하다. 결국 코스의 전체적 이미지는 "크게 어렵지는 않지만 보는 ...

    한국경제 | 1996.08.07 00:00

  • [USPGA 현장리포트] (1) 156명중 우승후보 1순위는...

    ... 브리티시 오픈 우승의 상승세를 이어왔고 불과 26세인 엘스 역시 마스터스 12위, US 오픈 5위, 브리티시 오픈 공동 2위의 오름세에 있는 등 최근 메이저대회 5연속 12위이내 진입의 괴력을 과시하고 있다. 이밖에 잭 니클로스가 설계한 발할라GC에서 언제든지 선두에 오를 후보들은 데이비스 러브3세와 코리 페이빈, 프랭크 노빌로, 비제이 싱, 필 미켈슨, 올해 US오픈 챔피언 스티브 존스, 짐 퓨릭, 마크 브룩스 등 올시즌 메이저대회에서 10위안에 ...

    한국경제 | 1996.08.07 00:00

  • [USPGA 현장리포트] (1) 발할라GC가 기다린다

    ... 속하고 유명 골프장도, 유명프로도 거의 배출한 적이 없는 골프의 비무장지대. 이런 곳에서 난데없이 메이저대회가 열리니 세계가 갸우뚱할만 하다. 그러나 내막을 파고들면 다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는 법. 우선 발할라GC는 잭 니클로스가 설계한 코스중 몇손가락안에 드는 명코스이다. 미 골프매거진이 2년마다 집계하는 세계 100대 코스에는 아직 랭크되지 않았지만 미 골프다이제스트가 뽑는 "어메리카 100대코스"에는 10년이란 짧은 연륜에도 불구하고 51위로 ...

    한국경제 | 1996.08.07 00:00

  • [이야기골프] 골퍼의 감정표현 .. 소동기 <변호사>

    ... 좋아하는지를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되었다. 그날 골프를 하던 중 일행 가운데 한 사람이 브리티시 오픈 경기를 시청한 이야기를 해줬다. 마침 집안에 텔레비젼이 고장난 필자로서는 여간 흥미로운 것이 아니었다. 그 분은 잭 니클로스으 골프를 보고 정말 감동하였단다. 그는 역시 "황제"라고 불릴만한 가치를 지닌 사람이라고 생각하였단다. 그런데 플레이징거가 피팅이 안된다면서 자신의 피터를 무릅에 대고 부러뜨려 버리는 장면을 보고는 너무도 놀랐단다. 그렇게 ...

    한국경제 | 1996.07.25 00:00

  • [영국오픈 현장리포트] (4) 레이먼, 신들린 샷..'선두 질주'

    ... 잡았고 프레드 커플스와 어니 엘스 (남아공)가 7언더파 206타로 그 다음이다. 커플스는 이날 버디3에 보기1개로 2언더파 69타를 쳤고 엘스는 버디5, 보기5의 기복많은 플레이로 이븐파 71타였다. 전날 7언더파였던 잭 니클로스는 "나이는 못 속여" 이날 6오버파 77타 (버디2, 보기8)나 치며 합계 1언더파 212타로 물러났다. .레이먼의 6타차는 90년 닉 팔도가 5타리드로 최종라운드에 들어선 이래 최다타수 리드. 영국오픈에서 챔피언의 "최종라운드 ...

    한국경제 | 1996.07.22 00:00

  • [영국오픈 현장리포트] (4) 선수들 말 .. 팔도/커플스 등

    ... 프로골퍼들을 걱정시키고 있다. 이번 사고후 나는 아내와 비행기 구입문제를 심각하게 논의했다. 3백만이나 4백만달러로 살 수 있었으면 좋겠다. 물론 내가 조종하지는 않는다. 난 이미 자동차 충돌사고도 여러번 냈다. 노먼이나 니클로스와 파일러트문제를 상의 할 예정이다" ( 존 데일리 - TWA사고에 대한 질문을 받고 ) "톰 레이먼을 제외한 우리에게는 바람이 필요하다. 내일 바람이 불어주고 누군가 64타정도를 친다면 레이먼도 편치는 않을 것이다. 바람만이 ...

    한국경제 | 1996.07.22 00:00

  • [영국오픈 현장리포트] (5.끝) 경기가 끝난후 선수들 말...

    ... 올드코스에서의 영국오픈에는 출전할 예정이나 그 중간에는 아마 불참 할 것이다. 메이저대회에서의 "내 시대"는 지나간 느낌이다. 따라서 나는 경쟁이 가능하다고 느낄때만 메이저에 나갈 것이고 영국 오픈 출전도 그럴때에 한한다" ( 잭 니클로스 - 메이저 출전에 대해 ) "간단하다. 찬스는 무척이나 많았으나 살리지 못했다. 나는 레이먼에 도전조차 못한 꼴이다. 3타이상으로 좁히지 못했으니까" ( 닉 팔도 - 매스터즈같이 안된데 대해 ) "믿거나 말거나 9번홀 ...

    한국경제 | 1996.07.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