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11-1020 / 1,1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즈의 장타는 '신비' .. 헤드스피드/발사각도 최적 조합

    ... 있는 힘을 다해 스윙하는 것도 아니다. 그는 코치 (부치 하먼)의 권유에 따라 샷을 할때 80%이상의 힘을 쓰는 일이 거의 없다. 이 점은 스윙의 균형유지와 샷의 일정성 정확성을 높여주는 요인이다. 최대한의 꼬임 잭 니클로스는 우즈의 장타요인을 "철저한 기본"과 그만의 독특한 테크닉으로 돌렸다. 정확한 그립과 자세, 궤도를 이탈하지 않는 백스윙 등은 니클로스가 지금까지 본 스윙중 가장 기본에 충실하다는 것. 우즈는 백스윙시 최대한의 꼬임을 만들어낸다. ...

    한국경제 | 1996.12.24 00:00

  • 내년 4대메이저 입장권 구입 '미리 준비하세요'..US오픈 등

    ... 작은 읍정도의 시골이기 때문에 미리 예약하지 않으면 숙소구하기가 쉽지 않다. 그럴 경우 글라스고우등 인근 도시에서 1~2시간 차로 왕복할 수 밖에 없다. -8월14일부터 17일까지의 US PGA 선수권대회는 뉴욕주 마머넥의 윈지드풋GC에서 개최된다. 이곳은 메이저대회장소중 가장 난코스로 꼽히는 곳. 잭 니클로스는 난이도를 1에서 10으로 따질때 윈지드 풋은 "12"라고 말한 바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18일자).

    한국경제 | 1996.12.17 00:00

  • [월드골프] 우즈, 올 수입 880만달러 올렸다..상금 2위 랭크

    ... 불과했지만 골프의류 등의 로열티, 계약금 출전료 등 부수입이 1,500만달러에 이르러 올해 총 1,510만달러 (약 110억원)의 수익을 올렸다. 파머는 전체 스포츠스타중 8위에 랭크됐다. 파머, 우즈 다음은 잭 니클로스 (미)로 820만달러 (상금 40만달러, 부수입 780만달러)를 벌어 전체 스포츠스타중 33번째, 그레그 노먼 (호)이 총 790만달러로 38번째 고소득자 랭킹을 보였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6일자).

    한국경제 | 1996.12.05 00:00

  • [김흥구의 골프컨트롤] (21) 세계의 흐름이 변하고 있다

    ... 80년대 초반이라면 전세계 골프 붐이 시작됐을 때이고 메탈우드 등 혁신적 신무기들이 속속 출현한 시기이다. 웹이나 우즈의 등장은 바로 그같은 "골프환경"을 등에 업은 "신세대 골퍼의 세계 정복이 시작됐다"는 의미이다. 니클로스가 그만의 연습과 집중력으로 한 시대를 풍미했다면 아놀드 파머는 그만의 오기와 배짱으로 세계를 정복한 인물이다. 그들의 스윙과 현 신세대프로들의 스윙은 분명 다르다. 20대 초반의 신세대 골퍼들은 어렸을때부터 과학적 체계적으로 ...

    한국경제 | 1996.11.26 00:00

  • 인기골퍼 세대교체 .. 호주오픈 프로암대회

    ... 관중이 자기에게 몰려든 것에 놀랐다고 시인하며 그렇기때문에 그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레그 노먼은 우즈의 실수를 보면서 지난 76년 그가 처음으로 호주 오픈에 참가했을때의 실수를 떠올렸다. 그는 잭 니클로스가 보는 자리에서 드라이버가 볼의 윗부분을 때려 볼이 떼구르르 구르자 얼마나 낯이 벌개졌는지 몰랐다고 말했다. "나는 그때 얼마나 수치감을 느꼈는지 몰랐다. 그것도 신이 이세상에 내렸다는 잭 니클로스 앞에서 였으니 오죽 했겠느냐"며 ...

    한국경제 | 1996.11.20 00:00

  • [김흥구의 골프컨트롤] (15) 취약점이 강점된다

    - 유년시절의 잭 니클로스에게는 집 근처 사이오토GC 12번홀이 마의 홀이었다. 그 파4홀은 왼쪽이 계곡이고 오른쪽이 깊은 숲속인 길고 긴 "오른쪽 도그레그" 구조. 10대 시절 니클로스는 유독 이 홀에서만 거의 파를 잡지 못했다. 잘 친 것 같아도 볼은 왼쪽 OB이거나 오른쪽 숲속행이기 일쑤. 어린 니클로스는 이때부터 "오른쪽으로 꺾이는 구질"만을 연습했다. 페이드구질을 쳐야 그 악몽의 12번홀을 정복할 수 있었기 때문. 결국 페이드는 ...

    한국경제 | 1996.11.18 00:00

  • [김흥구의 골프컨트롤] (14) 쇼트퍼트는 확실한 결정이 전부

    ... 가장 쓰라린 쇼트퍼트 미스는 1970년 세인트 앤드루스GC 올드코스에서의 영국오픈때 더그 샌더스 (미국) 경우가 손꼽힌다. 그는 최종 18번홀에서 60cm의 다운 힐 우승퍼트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그걸 넣으면 저 유명한 잭 니클로스를 1타차로 제치며 우승할 수 있는 상황. 영국오픈 속성대로 강한 바람이 그의 바지가랑이 사이를 휘몰아 쳤지만 71홀을 견뎌 온 메이저경쟁자로서는 그런 쇼트퍼팅을 결코 놓칠 수 없었다. 그는 신중히 어드레스 했고 천천히 ...

    한국경제 | 1996.11.13 00:00

  • 니클로스/그레그 노먼, 국내 코스 설계 적극 참여

    ... 설계가들이 한국골프장 설계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 한국골프가 매년 양적.질적으로 급속히 성장,무시할수없는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메이저 최다승 (20승) 기록 보유자로 골프코스 설계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는 잭 니클로스 (56, 미)가 오는 9일 전용기편으로 내한한다. 그는 만 하루동안 체한 일정중 보광 (대표 오광열)의 휘닉스파크GC (강원도 평창군 봉평면)에 대한 자문 감리외에 팬들을 위한 사인회도 열 예정이다. 삼성그룹 계열의 휘닉스파크GC는 ...

    한국경제 | 1996.11.04 00:00

  • 미 대통령 16명 '골프 일화' 책 인기 .. 클린턴, 장타자 등

    ... 때문에 동반자가 지체하면 그 역시 몹시 싫어했다고. 퍼팅이 시원찮아 "4퍼팅"을 당연시했다. 그러나 스윙을 왼손으로, 때로는 한손으로 해보는등 열정은 대단했다고. 클린턴 드라이버샷이 275야드나 나갈 정도로 장타자. 잭 니클로스와 플레이할때 두번이나 그를 아웃드라이브했다고. 단 부시와 정반대로 플레이속도가 느려 1라운드에 5시간이상이 걸린 적도 심심찮게 있다. 핸디캡은 10대후반에서 왔다갔다 한다고. 비골프파 1909년 태프트 대통령 이래 클린턴까지 ...

    한국경제 | 1996.10.31 00:00

  • 유명선수 출전료 얼마나 .. 미 골프다이제스트 소개

    ... 랭킹 3위인 닉 팔도 (영)로 15만달러 (약 1억2,400만원) 이다. 랭킹 2위인 콜린 몽고메리 (영)는 조사대상 20명중 최하위인 3만5,000달러 (약 2,900만원)를 받아 대조적이었다. 존 데일리 (미)와 잭 니클로스 (미)는 현재 세계 랭킹 50위권에도 들어있지 않으나 출전료는 모두 10만달러 (약 8,200만원)로 인기를 짐작케하고 있다. 일본의 골프영웅 점보 오자키는 세계 랭킹이 동양인으로는 최상위인 7위이나 출전료 상위 20명안에 ...

    한국경제 | 1996.10.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