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1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70승 고지 밟은 우즈… '니클로스의 전설' 3승 남았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34)가 '20세기 최고의 골퍼' 잭 니클로스(69 · 이상 미국)가 갖고 있는 각종 기록을 갈아치울 태세다. 우즈는 이미 20대에 올린 승수나 '커리어 그랜드슬램' 달성 시점에서는 니클로스를 앞질렀다. 정규 투어 통산 우승 횟수는 이르면 올해,늦어도 내년에 니클로스를 앞지를 것이 확실시된다. 니클로스가 갖고 있는 메이저대회 최다승 기록도 3~5년 내에 경신할 것으로 보는 전문가가 많다. 우즈는 10일(한국시간) 미국 ...

    한국경제 | 2009.08.10 00:00 | 김경수

  • thumbnail
    우즈 "내친 김에 통산 70승 딴다"

    ... 애크런의 파이어스톤CC(파70 · 7400야드)에서 개막하는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은 총상금 850만달러(우승 상금 140만달러)로 메이저대회에 버금간다. 우즈가 이 대회 우승으로 70승 고지를 넘는 건 물론 통산 승수 2위인 잭 니클로스(73승 · 미국)를 연내 추월할 발판을 마련할지 관심이다. 이 대회는 우즈의 안방이나 다름없다. 1999년 시작된 이 대회에서 우즈는 모두 6차례나 우승했고 한 번도 4위 밖으로 밀려난 적이 없다. 무릎 부상 때문에 출전하지 못한 ...

    한국경제 | 2009.08.04 00:00 | 김진수

  • thumbnail
    역시 '황제'…커트 탈락 불명예 2주만에 씻어

    ... 4라운드 합계 20언더파 268타(71 · 63 · 65 · 69)를 기록,존 센든(호주) 등 3명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시즌 4승째다. 1996년 프로로 전향한 뒤 투어 통산 69승째로 이 부문 2위 잭 니클로스(73승)에게 4승 차로 다가섰다. 2002,2006년에 이어 이 대회에서 세 번째 정상에 오른 우즈는 이번 주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브리지스톤인비테이셔널과 다음 주 USPGA챔피언십 등 2개의 '빅 매치'에서 우승 기대를 ...

    한국경제 | 2009.08.03 00:00 | 김경수

  • 왓슨 덕에…아담스골프 '활짝'

    ... 대회기간 내내 사용한 '아담스 스피드라인 드라이버'를 대대적으로 판매하기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왓슨의 선전으로 인한 인지도 제고가 클럽 판매량 증대로 이어질 경우 아담스골프는 불황 속에 대박을 터뜨릴 전망이다. 1986년 잭 니클로스가 46세의 나이에 마스터스에서 우승할 당시 사용했던 맥그리거의 ZT퍼터는 무려 30만개가 팔려나갈 정도로 빅히트를 쳤었다. 타이틀리스트와 폴로(polo)도 덕을 봤다. 왓슨은 '타이틀리스트 프랙?1' 볼을 사용했고 폴로 의류를 ...

    한국경제 | 2009.07.22 00:00 | 한은구

  • thumbnail
    [종목별 노장 선수의 활약] 페이지, 59세 MLB 투수…포먼, 45세 복싱 챔피언

    ... 기록을 세웠다. 테니스의 '철녀'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는 오랜 공백을 딛고 47세 때인 2003년 윔블던테니스대회 혼합복식 정상에 올랐다. 복싱의 조지 포먼은 45세 때 헤비급 세계챔피언이 돼 세상을 놀라게 했다. 그런가 하면 '20세기 최고의 골퍼' 잭 니클로스가 46세 때 이룬 마스터스토너먼트 우승은 아직도 그 대회 '최고령 우승 기록'으로 남아 있다. 왓슨의 2위가 더욱 아쉬워지는 대목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7.20 00:00 | 김경수

  • thumbnail
    "이게 장례식은 아니잖나"…미소 남기고 떠난 왓슨

    ... 브리티시오픈 연장 방식은 그에게 불리할 수밖에 없었다. 상대 스튜어트 싱크(36 · 미국)는 마지막 홀에서 버디를 잡고 상승세를 타고 있는 젊은이가 아닌가. 왓슨이 브리티시오픈에서 첫 우승한 1975년 싱크는 겨우 두 살이었다. 잭 니클로스는 "왓슨이 72번째 홀에서 정신적으로 이미 바닥난 상태가 됐을 것"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5,6,17,18번홀에서 치러진 연장전에서 왓슨은 4오버파,싱크는 2언더파로 6타차 완패였다. 통산 미국PGA투어 39승,챔피언스(시니어)투어 ...

    한국경제 | 2009.07.20 00:00 | 김경수

  • thumbnail
    60세 왓슨의 투혼…'관록샷' 빛났다

    ... 졸업(스탠퍼드대 심리학과)한 왓슨은 미PGA투어에서 39승,챔피언스(시니어)투어에서 12승을 기록한 베테랑이다. 특히 메이저대회 8승 중 5승을 브리티시오픈에서 거뒀고,32년 전인 1977년 턴베리에서 열린 대회에서는 '라이벌' 잭 니클로스를 1타차로 따돌리고 클라레 저그를 안은 바 있다. 그러나 왓슨을 추격하는 선수들도 만만치 않다. 매추 고긴(호주)과 로스 피셔(영국)는 그와 단 1타차다. 사흘 동안 오버파를 치지 않은 리 웨스트우드(영국)와 좀처럼 흥분하지 않는 ...

    한국경제 | 2009.07.19 00:00 | 김경수

  • thumbnail
    60세 왓슨, 32년만에 영광 재현할까

    ... 미국PGA 챔피언스(시니어)투어에서 활약 중인 왓슨은 메이저대회 8승 가운데 브리티시오픈에서만 5승을 거둘 정도로 링크스코스와 '찰떡 궁합'을 과시하고 있는 선수.1975년 첫 타이틀을 안았고 그 2년 후 이곳에서 벌어진 대회에서 잭 니클로스를 제치고 두 번째 타이틀을 획득했다. 1980년과 1982~83년에도 우승 트로피인 '클라레 저그'를 안았다. 왓슨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5개 잡으며 5언더파 65타로 경기를 마쳤다. 현재 단독 1위로 1977년 이후 32년 ...

    한국경제 | 2009.07.17 00:00 | 김경수

  • thumbnail
    턴베리에 '올드보이'들이 돌아왔다‥브리티시오픈1R

    ... 미국PGA 챔피언스(시니어) 투어에서 활약 중인 왓슨은 통산 메이저대회 8승 가운데 5승을 브리티시오픈에서 거둘 정도로 링크스코스와 '찰떡 궁합'을 과시하고 있는 선수.1975년 첫 타이틀을 안았고 그 2년 후 이곳에서 벌어진 대회에서 잭 니클로스를 제치고 두 번째 타이틀을 획득했다. 1980년과 1982~83년에도 우승트로피 '클라레 저그'를 안았다. 왓슨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5개 잡으며 5언더파 65타로 경기를 마쳤다. 단독 선두 미겔 앙헬 히메네스(46 · 스페인)에게 ...

    한국경제 | 2009.07.17 00:00 | 김경수

  • 美PGA 시니어대회 한국서 열린다

    내년 가을 미국 PGA(프로골프협회) 챔피언스투어 대회가 아시아권에서는 처음으로 한국에서 열린다. 잭 니클로스 골프클럽코리아와 미 PGA투어는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미 PGA 챔피언스(시니어)투어 공식 대회를 2010년부터 3년간 한국의 인천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챔피언스투어는 만 50세 이상의 프로들이 출전하는 대회로 1980년 '시니어 PGA투어'로 출범한 뒤 2003년 현재의 타이틀로 바꿔 매년 30여개 대회를 열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

    한국경제 | 2009.06.11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