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1,1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골프야 놀자] 봄, 그린의 유혹이 시작됐다

    ... 전에,연습장이나 필드에 가기 전에 며칠 동안 스트레칭을 통해 근육을 '준비 상태'로 돌려놓는 것이 부상을 막는 길이다. 스윙할 준비를 마친 뒤 연습장에 가면 우선 '기본'부터 점검해야 한다. '20세기 최고의 골퍼'로 일컬어지는 잭 니클로스(69 · 미국)는 요즘에도 시즌 시작에 앞서 스윙 코치(짐 플릭)와 함께 기본적인 것들을 체크한다. 그립,정렬,겨냥,스탠스,셋업,프리샷 루틴 등이 주요 점검대상이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더 말할 나위가 없다. 오랜만에 클럽을 ...

    한국경제 | 2009.03.09 00:00 | 김경수

  • thumbnail
    美PGA프로가 89타…왜 이래 아마추어같이!

    ... 유러피언투어의 '10대 기수' 로리 매클레이(19 · 북아일랜드)는 16번홀까지 2언더파로 선전했으나 17번홀(길이 190야드)에서 이른바 '베어(Bear) 트랩'에 발목이 잡혀 트리플 보기를 범하고 말았다. 이 코스는 2001년 잭 니클로스가 재설계했는데 15번(파3) 16번(파4) 17번(파3)홀을 특히 어렵게 만들어 세 홀을 그의 별명을 따 베어 트랩으로 부른다. 매클로이는 그러나 길이 604야드인 18번홀(파5)에서 2온 후 버디를 잡고 이븐파 70타의 공동 28위로 ...

    한국경제 | 2009.03.06 00:00 | 김경수

  • 어? 짧네…클럽별 거리 작년과 달라졌나 확인을

    ... 움직이면 무리가 따를 수 있기 때문이다. 연습장이나 필드에 가기 전 며칠 동안 스트레칭을 통해 근육을 '준비 상태'로 돌려놓는 것이 부상을 막는 길이다. ◆'기본' 점검은 필수 :거의 반세기(49년) 동안 프로생활을 해 온 잭 니클로스(69 · 미국)는 요즘에도 시즌 시작에 앞서 코치(짐 플릭)와 함께 '기본'을 점검한다. 그립,정렬,겨냥,스탠스,셋업,프리샷 루틴 등이 주요 점검대상이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더 말할 나위가 없다. 특히 오랜만에 클럽을 잡는 골퍼라면 기본적인 ...

    한국경제 | 2009.02.25 00:00 | 김경수

  • 253일만에 타이거 컴백! 필드도 설렌다

    ... 미디에이트(미국)와 91홀 혈투 끝에 14번째 메이저대회 타이틀을 획득했고 그 8일 뒤 왼쪽 무릎 수술을 받고 시즌을 접었다. 지난해 성적은 미PGA투어 6개 대회에 나와 네 번 우승하는등 모두 5위 안에 들었다. 메이저대회 14회승은 잭 니클로스의 18회에 이어 역대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고,투어 통산 65승은 샘 스니드(82회),니클로스(73회)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것이다. 지난 9일 둘째 아이를 얻은 우즈는 "아내 엘린과 아들 찰리는 모두 건강하다. 이제 경기에 ...

    한국경제 | 2009.02.20 00:00 | 김경수

  • thumbnail
    페레즈 신들렸나…36홀 20언더파 美PGA 신기록

    미국PGA투어에서 시즌 초반부터 새 기록이 나왔다. 투어 8년차인 팻 페레즈(32 · 미국 · 사진)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웨스트 니클로스코스(파72)에서 열린 봅호프클래식 2라운드에서 9언더파를 쳤다. 첫날 11언더파의 상승세를 이어간 페레즈는 2라운드 합계 20언더파 124타로 단독 1위를 지켰다. 20언더파 124타는 미PGA투어 36홀 최소타 신기록.종전 기록은 타이거 우즈 등 5명이 갖고 있었던 19언더파 ...

    한국경제 | 2009.01.23 00:00 | 김경수

  • “내게는 골프장 필드가 하나의 거대한 캔버스죠”

    ... 설계했는지 베일에 싸여 있다. 삽 곡괭이 등 지극히 원초적인 기구로 자연과 가장 근접하게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는 세인트앤드루스 올드 코스는 골퍼들이라면 한 번쯤 라운딩을 꿈꾼다. 지난 2005년 열린 브리티시오픈을 끝으로 은퇴한 잭 니클로스가 “더 이상 세인트앤드루스 올드 코스에서 뛸 수 없다는 것이 서글프다”며 울먹였다는 일화가 유명하다. 권 부사장 역시 자신의 설계 철학 요체를 세인트앤드루스 올드 코스로 대변되는 자연주의라고 설명한다. 아직까지 100% 만족할 ...

    한국경제 | 2009.01.15 16:21

  • thumbnail
    드라이버 고수 되려면 드로 구질 제대로 익혀야

    ... 왜글을 잘 안 하는 편이다. 타이거 우즈나 필 미켈슨은 아주 조금 하는 축에 들고,애런 배들레이는 아예 안 한다. 그밖에도 상당수 선수들이 가만히 백스윙에 들어간다. 왜글은 폼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 긴장을 풀어주고,해야 할 스윙의 축소판이라고 할 만큼 중요한 프리샷 루틴이다. 잭 니클로스,아널드 파머,벤 호건,샘 스니드….모두 독특한 왜글 동작을 갖고 있으며 환상적인 드라이버샷을 날린 선수들이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1.02 00:00 | 김경수

  • [올해 골프계 주목할 일] 흥행카드 총출동 흥미진진 2009년

    ... 왼쪽 무릎에 부담이 덜 가도록 피니시 동작을 교정한 우즈가 부상공백을 메우고 예전의 기량을 회복할지 주목된다. 올해 우즈 기록의 초점은 메이저대회 최다승 달성이다. 우즈는 현재 15승으로 이 부문 역대 최다승 보유자인 잭 니클로스(18승)의 기록에 3승을 남겨두고 있다. 한 시즌에 4대 메이저대회(마스터스,US오픈,브리티시오픈,USPGA챔피언십)를 모두 석권하는 '그랜드슬램'을 달성하며 골프의 새역사를 쓰게 될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한국선수 미국·일본 ...

    한국경제 | 2008.12.31 00:00 | 한은구

  • "골프를 올림픽 종목으로" … 니클로스ㆍ소렌스탐 홍보대사

    니클로스(미국)와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국제골프연맹 홍보대사로 임명됐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앞으로 니클로스와 소렌스탐은 골프의 하계올림픽 정식 종목 채택을 위한 활동을 하게 된다. 니클로스는 "선수와 코스 설계가로서 나는 골프가 세계적인 스포츠로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봐왔다. 또 지금도 매일 새로운 나라에 골프가 소개되고 있다"며 "골프가 올림픽 정식 종목이 되면 올림픽 정신이 전 세계적으로 더 강해질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소감을 ...

    한국경제 | 2008.12.19 00:00 | 김경수

  • 2008 美그린 최후에 웃는자는 …

    ... 앤서니 김(23.나이키골프)이 있다. 김은 세계랭킹이 연초 75위였으나 올시즌 두 차례 우승하며 지금은 12위에 랭크된 선수.그는 코스가 까다롭기로 정평난 와코비아챔피언십과 AT&T내셔널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는데,잭 니클로스가 설계한 셔우드CC도 코스 셋업이 만만치 않아 전문가들은 김을 다크호스로 올려놓았다. 도마뱀처럼 납작 엎드린 자세로 퍼트라인을 관찰하는 카밀로 비예가스(26.콜롬비아)와 라이더컵에서 미국팀 승리에 공을 세운 헌터 메이한(26)도 김 ...

    한국경제 | 2008.12.18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