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50 / 1,1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빈탄골프] 그림같은 그린 … 바다향해 굿샷

    ... 어프로치 샷이 흔들릴 경우 낭패를 볼 수 있다. 언덕에서 바다를 향해 샷을 날리는 8번 홀과 바다 건너 절벽 위에 얹혀진 그린을 겨냥하는 9번 홀이 남다를 묘미를 선사한다. ◆자연미가 돋보이는 빈탄라군GC 빈탄라군GC는 잭 니클로스와 이안 베이커 핀치가 설계한 18홀 두 개의 정규코스로 조성돼 있다. 두 코스 모두 도전적이만 신나게 즐길 수 있는 정교한 레이아웃을 자랑한다. 잭 니클로스 시사이드 코스(파72,6352m)는 1996년 7월 오픈 했다. 원시 그대로의 ...

    한국경제 | 2008.08.10 00:00 | 김재일

  • thumbnail
    [1분 어드바이스] 석달만에 거리 15야드 늘리는 비결?

    ... 70세를 넘긴 나이에도 골프대회에 가끔 나간다. 지난 4월에는 마스터스에 출전,아들-손자뻘 되는 선수들과 경쟁을 했다. 그는 남자골프 4개 메이저대회를 모두 석권한 '커리어 그랜드슬래머'다. 그 대열에 이름을 올린 선수는 잭 니클로스,벤 호건,진 사라센,그리고 타이거 우즈 뿐이다. 170㎝를 조금 넘는 작은 체구에도 불구하고 플레이어가 세계적 선수로 대접을 받게 된 결정적 요인은 바로 부단한 체력훈련이다. 한 손만 짚은 채 푸시업을 하고,팔을 곧게 편 상태에서 ...

    한국경제 | 2008.07.01 00:00 | 김경수

  • thumbnail
    우즈, 키스는 계속된다

    ...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하며 건재를 과시했다. 우즈는 미국 PGA투어 통산 12차례 연장전에서 11승을 따내 '연장 불패'의 명성을 이어갔다. 투어 통산 65승째를 올린 우즈는 벤 호건(64승)을 제치고 이 부문에서 샘 스니드(82승),잭 니클로스(73승)에 이어 3위로 올라섰다. 메이저대회 14승째로 이 부문 최다승 기록(니클로스·18승)에도 4승차로 다가섰다. 우승상금은 135만달러(약 13억8240만원). 우즈는 "내가 겪어본 경기 가운데 최고의 명승부였다. 무릎 부상이 ...

    한국경제 | 2008.06.17 00:00 | 김경수

  • 48세 페리, 역대 최고령 챔피언…美메모리얼토너먼트 우승

    48세 베테랑 케니 페리(미국)가 '골프의 전설' 잭 니클로스가 주최한 미국 PGA투어 메모리얼토너먼트에서 우승컵을 차지했다. 페리는 2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 뮤어필드빌리지GC(파72)에서 끝난 대회에서 4라운드 합계 8언더파 280타(66·71·74·69)를 기록하며 역전승을 거뒀다. 1991년과 2003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페리는 타이거 우즈와 함께 세 차례 우승컵을 가져간 선수로 기록됐고 최고령 우승자라는 기록까지 세웠다. ...

    한국경제 | 2008.06.02 00:00 | 김경수

  • thumbnail
    버라이어티 '그린 쇼'…이번주 국내외 골프대회 7개나 열려

    ... 버디' 라운드도 있었다. 지난 4월 첫주 셸휴스턴오픈 4라운드부터 9라운드 연속 60타대 스코어를 내지 못하고 있다. 최경주가 메모리얼토너먼트에서 뉴스의 초점이 되는 것은 '디펜딩 챔피언'이라는 점. 최경주는 지난해 잭 니클로스가 주최하는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세계랭킹 20위권에 진입했다. 타이거 우즈가 출전한 대회에서 우승한 것도 작년 이 대회가 처음이었다. 올해는 우즈가 무릎 수술로 인한 재활 때문에 나오지 않지만,최근 상승세인 필 미켈슨과 세르히오 ...

    한국경제 | 2008.05.28 00:00 | 김경수

  • thumbnail
    "멘탈은 15번째 클럽"…세계적 골프 심리학자 밥 로텔라 제시

    ... 남았다. 평소 연습하고 몸에 익힌 대로 자신있게 스윙해주면 된다. 단 아주 생소하거나,한번도 연습해보지 않은 스윙은 시도하지 않는 것이 낫다. ⑤결과를 받아들인다 볼이 원하는 대로 갔든,그렇지 않았든 결과를 받아들이는 자세가 바람직하다. 잭 니클로스조차 "한 라운드에 마음에 흡족한 샷은 몇 차례 안 된다"고 하지 않았는가. 터무니없는 실수가 아니라면,다음샷으로 만회할 수 있는 것이 골프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5.21 00:00 | 김경수

  • thumbnail
    [1분 어드바이스] 짧은 퍼트 당기지 않으려면

    ... 않으면 퍼터헤드를 당기게 돼 볼은 홀 왼쪽으로 흐르기 일쑤다. 폴로 스루를 작지 않게 하려면 임팩트존에서 퍼터헤드를 가속해준다는 자세가 바람직하다. ◆변화 그래도 퍼트를 당기는 습관이 고쳐지지 않으면 그립을 바꿔볼 만하다. 잭 니클로스는 "홀 왼쪽으로 당기는 퍼트를 자주 하는 골퍼들은 애초부터 왼손등이 목표보다 좀더 왼쪽을 향하도록 그립해보라"고 조언한다. 그렇게 하면 임팩트시 손이 왼쪽으로 돌아가는 확률이 낮아져서 퍼터헤드를 당기는 일도 줄어든다는 것.또 ...

    한국경제 | 2008.05.20 00:00 | 김경수

  • thumbnail
    [지역경제가 뛴다] 인천 : 비즈니스 명품도시로 '송도는 변신중'

    ... 필요한 시설 외에 최상의 정주환경으로 글로벌 기업들이 안심하고 입주할 수 있는 세계적인 명품 도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안에 컨벤션센터와 송도국제학교가 완공되고 65층 규모의 동북아트레이드타워,중앙공원(40만㎡),잭 니클로스 골프장(18홀) 등 주요 사업이 내년과 내후년 완공을 목표로 속도를 내고 있다. 게일인터내셔널은 또 올 하반기에 약 1조원의 개발비용을 투자하는 '인터내셔널 플라자'도 지어 국제업무단지 상업지구의 개발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현재 ...

    한국경제 | 2008.05.15 00:00 | 백창현

  • thumbnail
    [베이징 동방대학성CC] 매홀 새로운 느낌의 필드, 초보자도 고수처럼 굿샷~

    ... 동방대학성CC는 베이징 중심에서 40㎞쯤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베이징∼톈진∼당고를 잇는 고속도로변에 접해 있어 접근성이 좋다는 게 강점이다. 골프장 면적은 442만㎡.용인 에버랜드의 15배에 가까운 규모다. 골프계의 전설 잭 니클로스를 비롯한 전 세계 유명 골프장 설계가들이 디자인한 골프장답게 독창적인 코스 레이아웃을 자랑한다. 각 18홀 규모의 A∼F 6코스는 평탄한 평원과 굴곡 많은 구릉,그리고 무성한 숲 지대에 각기 다른 모습으로 조성돼 있어 늘 새로운 ...

    한국경제 | 2008.05.12 00:00 | 김재일

  • thumbnail
    [빈탄 골프] 탁 트인 바다를 향해 샷 날리는 묘미 '짜릿

    ... 구성된 벙커들이 도사리고 있어 어프로치 샷이 정교한 이들에게 유리하다. 언덕에서 바다를 향해 샷을 날리는 8번 홀과 바다 건너 절벽 위에 얹혀진 그린을 겨냥하는 9번홀이 어렵다. ■중독성이 강한 빈탄라군GC 전설적인 골퍼 잭 니클로스와 이완 베이커 핀치가 설계한 각 18홀인 두 개의 정규코스로 조성돼 있다. 코스는 도전적이지만 신나게 즐길 수 있는 정교한 레이아웃을 자랑한다. 잭 니클로스 시사이드 코스(파72,6352m)는 원시 그대로의 지형과 식생을 살린 ...

    한국경제 | 2008.05.12 00:00 | 김재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