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1-170 / 1,1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도네시아 빈탄 골프] 쪽빛 바다서 허니문…천혜의 필드서 티샷

    ... 샷이 정교한 이들에게 유리하다.특히 아시아 최고의 코스로 선정된 오션 8번 홀(파4)은 짙푸른 바다 한가운데로 샷을 날리는 듯한 남다른 묘미를 안겨준다. 빈탄라군GC는 자연미가 돋보이는 코스다.2개의 18홀 코스로 조성돼 있다.잭 니클로스 시사이드 코스(파72,6352m)는 1996년 7월에 오픈했다.원시 그대로의 지형과 식생을 살린 코스 디자인이 자연스럽다.1999년 '아시아 5대 챔피언십 코스'로 뽑힌 코스답게 적재적소에 위치한 워터 해저드와 훌륭하게 다듬어진 ...

    한국경제 | 2008.02.17 00:00 | 김재일

  • 열대의 풍광 속으로 상쾌한 샷

    ... 공항에서 1시간 정도 차로 이동한다. 코스 상태가 양호한데다 태국 필리핀 등에 비해 손님들이 적어 속칭 '무제한 골프'가 가능하다. 바다 풍광을 만끽할 수 있고 코스 곳곳에 배치한 호수와 야자수들이 행복감에 젖게 한다. 코스는 잭 니클로스가 설계했으며 전장은 프로와 '싱글' 골퍼를 위한 챔피언 티가 6546m이며 80타대 수준급 골프에 적합한 골드 티는 6154m, 보기 플레이어용은 5781m, 여성용 티는 5373m다. 84개의 벙커가 티샷 낙하지점과 그린 주변에 ...

    한국경제 | 2008.02.13 16:57

  • thumbnail
    [필리핀 따가이따이 깔라따간GC] 명품필드서 몸풀고‥청정해변서 몸씻고‥

    ... 정도이다. 해변을 끼고 도는 코스레이아웃,굴곡진 슬로프 사이로 펼쳐진 과일나무와 관목,꽃들의 아름다움이 마치 잘 가꾸어 놓은 정원같은 느낌을 준다. 페어웨이 잔디는 카페트를 깔아놓은 것 같다고 느껴질 정도로 부드럽다. 탐파지오,잭니클로스와 함께 세계 3대 골프설계자로 손꼽히는 로버트 트렌트 존슨이 디자인한 코스는 필리핀 골프선수 출신인 클럽매니저가 관리해 더욱 깔끔하다. 인코스는 울창한 관목의 그늘에서,아웃코스에서는 바다의 전경을 보며 라운딩할 수 있다. 주말 ...

    한국경제 | 2008.02.03 00:00 | 김재일

  • 예상대로… 우즈, 뷰익 4연패

    ... 첫 출전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진기록 행진을 이어갔다.투어 통산 62번째 우승컵을 안은 우즈는 아널드 파머와 함께 역대 이 부문 공동 4위로 올라섰다.미PGA투어에서 우즈보다 더 많은 우승을 차지한 선수는 샘 스니드,잭 니클로스,벤 호건 세 명뿐이다.호건과 2승차여서 올해 이 부문 3위가 되는 것도 시간문제일 것 같다. 우승 속도에서도 우즈는 으뜸이다.우즈는 1996년 프로 데뷔 이후 12시즌 만에 62승을 쓸어담은 반면 같은 기간 스니드는 42승,니클로스는 ...

    한국경제 | 2008.01.28 00:00 | 김경수

  • 최경주ㆍ우즈ㆍ미켈슨 올 첫대결 ‥ 25일 뷰익인비테이셔널

    ... 어깨 나란히 하나 우즈는 지난해까지 통산 61승을 올렸다.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62승으로 투어 '통산 다승' 부문에서 아널드 파머(79)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그들보다 우승을 많이 한 선수는 샘 스니드(82승) 잭 니클로스(73승) 벤 호건(64승) 셋뿐이다. 우즈가 지난해 7승을 거둔 것을 감안하면 올해 호건을 넘어 역대 다승 랭킹 3위에 오를 가능성이 많다. 우즈는 이 대회에서 다섯 번이나 우승했다. 그 중 세 번은 2005∼2007년에 거뒀다. ...

    한국경제 | 2008.01.22 00:00 | 김경수

  • '18홀 59타' 깨질까 ‥ 2008년 주목할만한 기록

    ... 58타까지도 기록할 수 있을지 관심거리다. ◆우즈,메이저 승수 어디까지 =타이거 우즈는 지난해 USPGA챔 타이거 우즈는 지난해 USPGA챔피언십까지 메이저대회 통산 13승을 올렸다. 이 부문 역대 최다승 보유자인 잭 니클로스(18승)의 기록에 5승차로 다가선 것.우즈가 니클로스의 기록을 깨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예상이 많지만,2008년에 승차를 어느정도까지 줄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도핑 테스트 희생양 나올까 =미LPGA투어는 시즌초부터,미PG ...

    한국경제 | 2007.12.31 00:00 | 김경수

  • thumbnail
    [1분 어드바이스] 맞바람속 드라이버샷‥ 클럽헤드 낮게 유지하고 평소 리듬으로 스윙

    ... 나간다. 다만,티높이에 대해서는 프로들도 견해가 다르다. 2007미국PGA투어 퀄리파잉토너먼트에서 수석합격한 프랭크 릭라이터 2세는 티높이를 약간 낮추고 볼도 스탠스 중간쯤에 놓는 것이 레벨 스윙에 효과적이라고 주장하는 반면,잭 니클로스는 티높이를 낮추지 말고 평상시처럼 하라고 권장한다. 티가 낮으면 내려치게 되고,그러면 백스핀이 걸려 볼이 더 뜬다는 논리다. 볼 위치는 스탠스 중간이나 그보다 약간만 앞쪽에 놓으라는 것이 정설이다. 바람이 불 때 평소의 스윙리듬을 ...

    한국경제 | 2007.12.18 00:00 | 김경수

  • thumbnail
    [Golf Tips] '디보트 자국'에 빠진 볼‥ 볼 스탠스 뒤쪽에 놓고 75%의 힘으로 스윙

    ... 유지하고,백스윙은 평상시보다 좀더 가팔라야 볼부터 맞힐 확률이 커진다. ◆친 볼은 낮게 날아간다는 것을 감안해야 한다 디보트 자국에서 친 볼은 낮게 날아가고,굴러가는 거리도 비교적 길다. 따라서 플레이선에 벙커나 워터해저드가 있을 경우 이를 감안한 뒤 전략을 짜야 한다. 잭 니클로스는 볼을 앞쪽에 놓은 뒤 클럽페이스를 오픈하는 식으로 볼을 높이 띄우기도 하지만,아마추어들이 따라하기는 쉽지 않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12.13 00:00 | 김경수

  • 우즈, 3연속 PGA 최우수선수

    ... 선정하는 미국 PGA '올해의 선수'도 우즈에게 돌아갔다. 우즈는 올해 메이저대회인 PGA챔피언십을 포함해 일곱 차례 우승을 거두며 상금랭킹 1위,다승 1위,최저타수 1위 등을 석권했다. PGA투어는 '올해의 선수'에게 '잭 니클로스 트로피'를 주고 상금 1위에게는 '아널드 파머 트로피',그리고 최저타수 1위에게는 '바이런 넬슨 트로피'를 준다. 올해 상금랭킹 4위에 오른 스티브 스트리커(미국)는 '재기상'을 받았고 신인상은 브랜트 스니데커(미국) 몫이 됐다. ...

    한국경제 | 2007.12.12 00:00 | 한은구

  • thumbnail
    [코타 키나발루 골프] 원시림서 골프치고…해변도시서 푹 쉬고…

    ... '제4회 동남아시아 골프 챔피언십'이 이 골프장에서 열렸다. 지난해에는 세계골프협회에서 '아시아 톱10' 골프장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지금은 '2007 아시아 Q스쿨 대회'가 진행(10일까지) 중이다. 코스는 '황금 곰' 잭 니클로스가 디자인했다. 페어웨이는 비교적 넓어 편안하다. 그러나 곳곳에 자리한 크고 작은 호수와 84개의 벙커로 인해 샷의 방향과 힘조절에 애를 먹는 이들이 많다. 버뮤다잔디를 깐 그린은 아주 빠른 편.그만큼 관리를 잘한다는 뜻이지만 ...

    한국경제 | 2007.12.02 00:00 | 김재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