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80 / 1,1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파인스톤CC 12월 4일 시범라운드

    개장을 앞둔 퍼블릭골프장 파인스톤CC(18홀.충남 당진군 송산면.대표 최평석)가 다음 달 4일 시범라운드를 시작한다. 잭 니클로스의 수석 디자이너 톰 펙이 설계한 이 골프장은 총 길이가 7325야드에 달한다. 시범라운드를 거쳐 내년 3월 정식 개장할 예정이다. 시범 라운드기간엔 시설이용료로 10만원(카트비 포함,캐디피 제외)을 받는다. 예약은 2주 전 전화로 받는다. ☎(041)350-0100

    한국경제 | 2007.11.29 00:00 | 김경수

  • thumbnail
    [골프] 프로는 본 대로 볼이 가는데 왜 나는 엉뚱한 데로 갈까?

    ... 가고,아마추어는 걱정한 대로 볼이 간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본 대로,친 대로 볼이 간다면 골프가 그렇게 어렵지 않을 것이다. 똑바로 보고 쳤는데 왼쪽으로 오른쪽으로,하늘로 땅으로 가고 만다. '20세기 최고의 골퍼' 잭 니클로스조차 "한 라운드에 마음먹은 대로 간 샷은 너댓 차례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30m 앞의 목표를 향해 볼을 손으로 던진다면 혹 똑바로 갈 수 있겠다. 그러나 골프는 '클럽'이라는 도구를 이용하여 놓여 있는 장소가 일정하지 않은 ...

    한국경제 | 2007.11.08 00:00 | 김경수

  • 美PGA투어 결산해보니 … 우즈의 敵은 우즈뿐

    ... 데도 상금은 1086만여달러로 역대 최고액을 기록했다. 1996년 프로로 전향한 뒤 맞은 11개 시즌 가운데 여덟 번이나 상금왕을 차지했다. 우즈는 올해 7승을 올려 통산 승수가 61승으로 늘었다. 샘 스니드(82승),잭 니클로스(73승),벤 호건(64승),아널드 파머(62승)에 이어 역대 5위에 해당한다. US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우즈는 또 통산 메이저대회 승수가 13승으로 늘어 니클로스(18승)에게 5승차로 다가섰다. 필 미켈슨,어니 엘스,비제이 ...

    한국경제 | 2007.11.05 00:00 | 김경수

  • thumbnail
    [괌 레오팔레스 리조트CC] 짜릿한 스릴과 도전… '쌍끌이 티샷' 즐겨요

    ... 제격이다. 인천에서 불과 4시간이면 닿을 수 있어 시간만 잘 맞추면 직장인들도 라운드를 할 수 있는 곳이다. 괌공항에서는 30분 거리. 레오팔레스CC는 괌에 있는 7개의 골프코스 중에서도 가장 어렵다는 곳이다. 아널드 파머와 잭 니클로스가 공동으로 설계한 9홀 4개 코스,총 36홀로 구성돼 있다. 골프 리조트는 총 면적이 520만㎡로 여의도의 5배쯤 되는 광활한 대지 위에 다양한 스포츠 시설과 호텔,콘도 등이 어우러져 있다. 야구장,축구장,수영장 등 각국 최고 ...

    한국경제 | 2007.10.21 00:00 | 김경갑

  • 최경주 "다시 태어나도 골프 … 난 골프에 미쳤다"

    ... 등으로 분주한 일정을 보내고 있다. 오는 19일 미국으로 떠날 때까지 열흘 남짓 한국에 머물지만,하루에도 두세 개의 행사가 기다리고 있어 고향의 부모님을 찾아뵐 시간조차 내지 못할 정도라고 한다. ―올해 '골프의 전설'인 잭 니클로스와 타이거 우즈가 주최한 대회에서 2승을 올리며 목표했던 세계랭킹 10위 내에 진입했다. 스스로 올시즌 점수를 매긴다면. "100점 만점에 85∼90점을 주고 싶다. 3년 전쯤 '3년 후에는 세계랭킹 톱10도 가능하겠구나'라는 느낌이 ...

    한국경제 | 2007.10.10 00:00 | 김경수

  • 비제이 싱, 한번 방문에 21억원 벌어

    ... 설계감리를 맡는다. 싱이 국내에서 코스설계에 관여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싱과 ㈜레이포드(대표 정창균)는 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대구 인근에 건설될 레이포드골프장에 대한 설계감리 조인식을 가졌다. 국내 골프장 가운데는 아널드 파머,잭 니클로스,피트 다이 등 세계적인 프로골퍼나 코스디자이너들이 설계에 참여한 곳은 있으나 현역 미국PGA투어프로가 설계한 것은 싱이 처음이다. 레이포드골프장은 경북 영천시 임고면 일대 50만평 부지에 27홀 규모로 조성된다. 오는 11월 ...

    한국경제 | 2007.10.07 00:00 | 김경수

  • thumbnail
    [Golf Tips] 퍼트 세기의 정도‥ 홀에서 43cm 지날 정도가 바람직

    ... 있다는 것.실패할 경우 다음 퍼트도 어렵지 않게 처리할 수 있는 거리다. 그래서 펠즈는 이를 '17인치 룰'로 명명하며 아마추어들에게 강조하고 있다. ◆홀에서 4인치(약 10cm) 지날 만큼 쳐야 :퍼트의 '명수'인 잭 니클로스,벤 크렌쇼,보비 로크에게서 볼 수 있는 것으로 이른바 '다이(die) 퍼트'다. 볼이 가까스로 홀을 지나칠 정도의 세기로 치면 볼이 홀 언저리를 지나가다가 절반 이상만 홀에 걸려도 홀 속으로 떨어진다는 것.그러면 홀 직경은 5...

    한국경제 | 2007.10.04 00:00 | 김경수

  • 울고싶은 탱크! ‥ 최경주, 프레지던츠컵 3R까지 무승점

    ... 포볼 경기에서 1패를 당했지만 우즈는 프레지던츠컵에서 승점 6점(3승1패)을 쓸어 담아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최경주는 최종 라운드에서 미국의 신예 헌터 메이헌과 맞붙어 첫 승점 사냥에 나선다. 미국팀 단장 잭 니클로스는 팀 우승을 확정지을 가능성이 높은 네번째 경기에 우즈를 출격시켰고 개리 플레이어 세계연합팀 단장은 관례에 따라 개최국 캐나다의 간판 선수 위어를 우즈의 상대로 내세웠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9.30 00:00 | 한은구

  • "호랑이 기꺾을 병기는 탱크뿐…" ‥ 인터내셔널팀 단장, 우즈 대항마로 최경주 찍어

    ... 결정됐다. 또 미국팀 우즈의 첫날 파트너는 찰스 하웰3세다. 이 대회 매치 편성은 상대팀의 선수를 보고 정하는 '대면(face-to-face) 방식'이다. 플레이어는 우즈의 '대항마'로 최경주·오헌조를 점찍어 두었다가,미국팀 단장 잭 니클로스가 우즈·하웰3세조를 발표하자 기다렸다는 듯이 두 선수를 내세운 것. 첫날 6개 매치 가운데 마지막으로 편성된 최경주·오헌-우즈·하웰3세 대결에서는 일단 미국팀의 우세가 예상된다. 우즈는 지금까지 프레지던츠컵에서 10승9패1무,포섬 ...

    한국경제 | 2007.09.27 00:00 | 김경수

  • thumbnail
    프레지던츠컵 28일 개막 ‥ 매치플레이 '기싸움' 볼만

    ... 퍼트를 먼저 성공할 경우,상대팀은 거리가 가깝더라도 '반드시 넣어야 한다'는 부담감을 갖게 되기 때문. 마지막날 싱글 매치를 제외하고는 파트너와 함께 경기를 펼쳐야 하므로 '팀워크'도 승부의 변수가 된다. 양팀 단장인 잭 니클로스(미국)와 게리 플레이어(남아공)의 '머리 싸움'도 볼거리다. ◆최경주의 역할은 최경주는 2003년 남아공대회에 '와일드 카드'로 나간데 이어 올해가 두 번째 출전. 4년 전 전적은 2승3패로 단장의 기대에 못미쳤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07.09.26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