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1-190 / 1,1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Golf Tips] 볼이 러프에 빠질때 ‥ 양손이 클럽헤드를 리드해야

    ... 쳤다면,이런 때는 9번 아이언으로 쳐야 거리가 맞는다는 얘기다. ◆그린 주변 깊은 러프에 빠질 경우 이 때도 역시 손이 클럽을 리드하고,체중은 왼발쪽에 더 두며,가파른 궤도의 스윙을 해야 한다는 점은 기본적으로 같다. 특히 잭 니클로스는 "스윙하는 동안 그립을 평상시보다 세게 쥐어야 클럽헤드가 뒤틀리지 않는다"고 조언한다. 홀까지의 거리가 짧고 깃대가 앞쪽에 꽂혀있을 경우 톰 왓슨은 샌드샷 요령을 원용하라고 권장한다. 요컨대 클럽페이스와 스탠스를 오픈한 뒤 ...

    한국경제 | 2007.09.20 00:00 | 김경수

  • thumbnail
    우즈의… 우즈를 위한 트로피… 투어챔피언십 우승

    ... 투어챔피언십에서 4라운드 합계 23언더파 257타로 2위 잭 존슨과 마크 캘커베키아(이상 미국)를 8타차로 제쳤다. 올 시즌 7승에 투어 통산 61승째다. 32세에 61승을 올린 것은 우즈가 처음이다. '20세기 최고의 골퍼' 잭 니클로스조차 35세때 61승을 올렸다. 메이저대회 13승으로 이 부문 2위를 달리고 있고,99년 시작된 월드골프챔피언십시리즈 25개 대회가운데 14승을 올리며 최다승을 기록 중인 우즈는 페덱스컵 원년 챔피언 타이틀까지 거머쥐며 '당대 무적'임을 ...

    한국경제 | 2007.09.17 00:00 | 김경수

  • thumbnail
    [2007 한경 골프박람회] 역대 최고 골퍼들의 족집게 레슨

    △잭 니클로스:백스윙 때 왼발 뒤꿈치를 들라.그러면 임팩트 때 완전한 릴리스를 할 수 있다. △벤 호건:백스윙 때 힙 회전을 억제하라.그래야 힙과 어깨 근육 사이에 꼬임이 커져 최대의 스피드를 내게 된다. △샘 스니드:다운스윙 때 왼손으로 클럽을 끌어내려라.오른손 위주가 되면 어깨가 먼저 튀어나오고 톱에서부터 치는 실수를 저지른다. △보비 존스:다운스윙은 꼬였던 힙을 푸는 것으로 시작하라.그렇지 않으면 파워도,정확성도,일관성도 보장할 수 없다. ...

    한국경제 | 2007.09.12 00:00

  • 전략적 플레이의 묘미를 만끽할 수 있는 코스

    ... 골프장과 스키장을 완비한 오크 밸리 GC가 기존 36홀과 별도로 18홀 회원제 골프장인 '오크 힐스 CC'를 지난해 말 개장했다. 겨울에는 스키장으로 활용되는 오크 힐스는 총 길이 7034야드이며 브리지 코스와 힐 코스로 나눠져 있다. 잭 니클로스가 아기자기하고 전략적인 골프를 즐기도록 설계했다. 브리지 코스에서는 6번 홀이 가장 어렵다. 파5로 566야드짜리다. 티잉 그라운드 앞에 깊은 계곡이 도사리고 있어 티샷이 부담스럽다. 좌측은 OB 지역이고 우측은 해저드 지역으로 거대한 ...

    한국경제 | 2007.08.27 15:56

  • thumbnail
    [월요 인터뷰] 한장상 KPGA 고문 "골프든 인생이든 과욕은 禍를 부르는 법"

    ... 일,하루 113홀을 걸어서 정식으로 플레이한 것,새벽부터 일몰 때까지 맨땅에서 3620개의 연습볼을 친 것을 꼽을 수 있겠네요. 엊그제 박남신이 한 홀에서 13타를 쳤는데,나는 한 홀 최다 타수를 11타로 기억해요." -잭 니클로스와 동갑으로,2개월 늦게 태어난 것으로 아는데요. "잘 못 알려진 거예요. 나는 호적에는 1940년생으로 돼 있지만,실제는 1938년생이에요. KPGA 책자에 나와 있는 것을 보고 사람들이 니클로스와 견주기를 좋아하는데 실제 그보다 내가 ...

    한국경제 | 2007.08.26 00:00 | 김경수

  • thumbnail
    김경태 시즌 4승 상큼한 출발 ‥ KLPGA 선수권 첫날

    ... 남자프로골프대회 가운데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SBS코리안투어 '코리아골프 아트빌리지 제50회 KPGA선수권대회'(총상금 5억원,우승상금 1억원) 첫날 관심은 한장상(67·캘러웨이)과 김경태(21·신한은행)에게 쏠렸다. 잭 니클로스(미국)보다 두 달 늦게 태어난 한장상은 70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이 대회에 50년 연속 출전했고,김경태는 남자프로골프 '단일시즌 최다승'(4승) 타이 기록에 도전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두 선수는 상반된 결과를 냈다. 한장상은 ...

    한국경제 | 2007.08.21 00:00 | 김경수

  • thumbnail
    우즈에겐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 그립은 크게 세 방식이 있는데 '오버래핑'이 대세다. 그런데 우즈는 입문 때부터 '인터로킹'(interlockingㆍ사진 맨위)을 택했다. 오른손 새끼손가락을 왼손 인지와 중지 사이에 끼워 거는 방식이다. 우상이었던 잭 니클로스를 본떠 그렇게 했지만,우즈는 "스윙 도중 두 손이 분리되지 않고 견고하다"고 자랑한다. 손가락이 짧은 골퍼들은 이 그립을 고려해볼 만하다. ◆쇼트게임이 더 뛰어나다 : 우즈 하면 '파워풀한 스윙에 의한 폭발적 장타'가 떠오른다. ...

    한국경제 | 2007.08.15 00:00 | 김경수

  • 프레지던츠컵 선수 24명 확정 ‥ 내달 28일 개막

    유럽을 제외한 인터내셔널팀과 미국팀이 2년마다 겨루는 남자프로골프단체전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할 대표선수 24명이 확정됐다. 미국팀 단장 잭 니클로스와 인터내셔널팀 단장 게리 플레이어(남아공)는 14일(한국시간) 와일드카드 선수 2명씩을 선발했다. 전날 선발 포인트에 따라 각 10명의 선수를 확정지은 양팀은 단장 직권으로 뽑는 와일드카드 2명씩을 채우면서 팀 구성을 완료했다. 니클로스는 미국PGA투어 상금랭킹 15위인 헌터 메이헌과 USPGA챔피언십에서 ...

    한국경제 | 2007.08.14 00:00 | 김경수

  • thumbnail
    우리 딸! 아빠 우승 봤지? … 타이거 우즈, PGA챔피언십 우승

    ... 입은 2개월 된 딸 샘 알렉시스와 함께 스코어카드 접수처에 들어와 "이전에는 이런 감정을 느껴 본 적이 없다. 아내와 딸이 우승을 지켜보고 있었다는 것에 대해 전율마저 느낀다"고 말했다. 1996년 프로전향 후 열세 번이나 맛본 기쁨이었지만,아버지가 된 뒤 첫 메이저 우승이라 그 감격은 더 컸을 법하다. 이제 관심은 우즈가 잭 니클로스가 갖고 있는 메이저대회 최다승(18승)을 언제 깰지에 쏠린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8.13 00:00 | 김경수

  • thumbnail
    [내몸에 맞는 구질은] 어떤 구질이 내몸에 맞을까

    '당신의 구질은 어떤 것입니까.' 매번 볼을 똑바로 보내는 골퍼들은 흔치 않다. '20세기 최고의 골퍼' 잭 니클로스(67·미국)는 "골프에서 가장 치기 어려운 볼은 스트레이트 볼이다"고 말한 바 있다. 스트레이트 볼이 아니라면, 자신만의 독특한 구질이 있을 것이다. 그 구질을 일관성 있게 칠 수만 있다면,스트레이트 구질 못지 않게 유효한 무기가 된다. 대개 목표 오른쪽으로 가는 볼은 임팩트 순간 클럽페이스가 열리거나, '아웃-투-인'의 스윙 ...

    한국경제 | 2007.07.23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