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1,1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PGA투어 가장 처절한 역전패 톱10

    ... 브리티시오픈에서 덕 샌더스는 최종 라운드 18번홀에서 90cm 파퍼트를 넣으면 우승할 수 있었다. 퍼팅 라인에 모래 알갱이가 떨어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손으로 치우는 정성까지 들였지만 파퍼트는 빗나갔다. 연장전에 나가야 했던 샌더스는 잭 니클로스에게 무릎을 꿇었다. ⑩ 1956년 마스터스 최종 라운드에서 켄 벤추리는 8오버파 80타를 쳤다. 4타차 선두로 4라운드에 나섰던 벤추리는 8타차로 뒤져 있던 재키 버크에게 1타차로 역전패했다. 이날 벤추리는 18개홀 동안 15차례나 ...

    한국경제 | 2007.07.19 00:00 | 한은구

  • [2007 한국은 어떻게 일어설 것인가] (1) '세상을 향한 상상력' 산맥처럼 뻗어나가야

    ... 열린 세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3개와 은메달 1개를 보태 대회 종합 1위를 차지했다. # 이보다 1주일 전인 지난 9일엔 최경주가 PGA 투어 AT&T내셔널에서 우승을 일궈냈다. 현지 워싱턴 타임스는 "5주 전 잭 니클로스가 주최한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승리한 최경주가 타이거 우즈가 주최한 대회마저 석권함으로써 가장 독보적인 선수로 자신을 아로새겼다"고 평가했다. 같은 날 일본의 심장부 도쿄에서 열린 제20회 후지쓰배 결승전은 한국 기사들의 잔치였다. ...

    한국경제 | 2007.07.17 00:00 | 조일훈

  • thumbnail
    온통 황금빛 풍경ㆍ나도 여기선 왕과 왕비 ‥ '브루나이'

    ... 황금으로 꾸며진 럭셔리 호텔로 그 자체가 관광거리다. 왕과 왕비가 된 것 같은 분위기와 서비스를 만끽할 수 있어 신혼여행객들이 좋아한다. '대통령 골프'가 아니라 '국왕 골프'를 기대하는 골퍼들도 제법 많이 보인다. 호텔에는 잭 니클로스가 설계한 18홀 규모의 엠파이어CC가 있다. 현 국왕의 아버지 이름을 딴 오마르 알리 사이푸딘 모스크는 황금 모자이크와 이탈리아산 대리석,영국산 스테인드글라스로 장식돼 있다. 멀리에서도 번쩍이는 황금 돔이 눈에 띄어 그냥 '황금 모스크'로 ...

    한국경제 | 2007.07.15 00:00 | 김재일

  • thumbnail
    황제는 Choi를 '빅 가이'라 불렀다

    ... 우즈-필 미켈슨-비제이 싱 등 소위 '빅3'뿐이다. 대회 주최자인 우즈는 직접 트로피를 건네주며 최경주에게 "빅 가이(Big guy)"라고 부를 정도로 깍듯하게 대했다. 외신들은 지난달 메모리얼토너먼트에서 '살아있는 전설' 잭 니클로스에게 우승컵을 받은 데 이어 이번에는 '현존 최고의 선수' 우즈로부터 우승컵을 건네받는 모습을 묘사하며 최경주를 아시아 최고의 스타로 불렀다. 최경주는 "가장 존경하는 두 선수가 주관한 대회에서 우승하게 돼 뭐라 말할 수 없이 기쁘다"고 ...

    한국경제 | 2007.07.09 00:00 | 한은구

  • 최경주 인터뷰 "브리티시오픈서 亞최초 메이저 우승 도전"

    "내 생애 최고의 우승컵이다. 뭐라고 표현할 말이 생각나지 않는다." 최경주가 5주 전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우상이었던 잭 니클로스로부터 우승컵을 받은 데 이어 이번에는 현역 최고의 골퍼 타이거 우즈로부터 우승컵을 받았다. 다음은 일문일답. -5주 전 우승과 오늘 우승 중 어느 것이 더 소중하다고 생각하는가. "골프계의 두 영웅(니클로스와 우즈)으로부터 받은 우승트로피라 비교할 수는 없다. 미국에서 뛰는 동안 오늘처럼 현지 교민이 많이 ...

    한국경제 | 2007.07.09 00:00 | 한은구

  • thumbnail
    [Golf Tips] 빗속 라운드, 성급한 샷 충동 피하고 거리 원할땐 띄워치길

    ... 때마다 닦아주어야 한다. ▲ 성급한 샷 충동 억제해야 =빗물이 모자챙을 따라 얼굴 빗물이 모자챙을 따라 얼굴에 흐르고,목을 타고 몸속으로 들어가면 누구나 얼른 샷을 하려고 한다. 그럴 때일수록 '프리샷 루틴'을 지켜야 한다. 잭 니클로스는 "비 올 땐 '백스윙을 끝까지 한다'는 마음가짐이 긴요하다"고 조언한다. ▲ 거리 내려면 띄워야 =비 올 땐 런이 적어 거 비 올 땐 런이 적어 거리가 평소보다 덜 난다. 따라서 '캐리'를 극대화하는 것이 거리를 조금이라도 ...

    한국경제 | 2007.06.28 00:00 | 김경수

  • thumbnail
    [Golf Tips] 라이가 좋지 않은 그린 주변에서‥ 7~9번 아이언으로 굴려쳐라

    ... '스쿠프'(scoop) 동작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내려쳐야 볼이 의도한만큼 굴러서 간다. 그러기 위해선 왼발에 체중을 많이 두고,양손이 볼보다 앞에서 리드해야 한다. 그래야 클럽헤드가 지면이 아닌,볼에 먼저 닿을 확률이 높아진다. 잭 니클로스는 "임팩트 후까지도 스윙을 리드하는 손목에 힘을 줘 고정시킨 뒤 강하게 쳐주라"고 말한다. ◆플레이선에 벙커가 가로놓여 있을 때 라이가 좋지 않은데다 볼에서 홀에 이르는 플레이선에 벙커가 있다. 깃대도 그린 앞쪽에 꽂혔다. ...

    한국경제 | 2007.06.21 00:00 | 김경수

  • thumbnail
    페어웨이에서 어프로치샷 러프보다 그린적중률 2배

    볼을 똑바로 보낼 수 있다는 것은 큰 장점이다. '20세기 최고의 골퍼' 잭 니클로스(67·미국)는 "일관되게 스트레이트볼을 치는 것이야말로 골프에서 가장 어려운 일"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 미국 골프매거진은 드라이버샷의 페어웨이 적중 여부는 어프로치샷,퍼트에까지 영향을 주고 결국 스코어와 직결된다고 분석했다. 올해 미국PGA투어 대회에서 나온 통계를 바탕으로 내린 결론이다. 장타자들이 득세하면서 '페어웨이든 러프든 볼을 멀리 보내기만 하면 ...

    한국경제 | 2007.06.19 00:00 | 김경수

  • thumbnail
    [1분 어드바이스] 페이드는 정확성ㆍ드로는 거리에 유리

    ... 낙하 후 별로 구르지 않는다는 점이다. 드로는 친 볼이 시계 반대방향의 스핀을 먹을 때 나온다. 탄도가 낮은 대신 낙하 후 많이 구른다. 페이드는 샷의 정확성이 요구될 때 구사한다. 그래서 프로골퍼들이 선호한다. 잭 니클로스나 최경주는 페이드볼을 잘 친다. 드로는 거리를 더 많이 내고자 할 때 애용된다. 그래서 정확성보다는 거리를 내는 것이 급선무인 아마추어들이 선호한다. 페이드는 스탠스나 클럽페이스가 오픈될 때 나오며,드로는 그 반대다. 또 티를 ...

    한국경제 | 2007.06.19 00:00 | 김경수

  • 최경주 "러프도 두렵지 않다" … US오픈 출격

    ... 20m에 불과한 오크몬트골프장의 '개미허리' 페어웨이가 넓게만 보인다. 뿐 만 아니라 US오픈이 열리는 코스는 콘크리트와 다름없는 단단한 그린이 특징인데 딱딱한 그린에서 도 볼을 세울 수 있는 고탄도 페이드샷을 익힌 최경주는 잭 니클로스로부터 "US오픈에서도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메모리얼토너먼트에 최경주와 함께 출전했던 양용은(35.테일러메이드)은 "단단하고 빠른 그린에 볼을 척척 세우는 최경주 선배의 컷샷이 너무 부러웠다"면서 "최 ...

    연합뉴스 | 2007.06.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