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1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셸 위,남자프로와 경쟁하기 위해 니클로스클럽 가입

    미셸 위(22·나이키골프)가 잭 니클로스 클럽에 합류했다. 미셸 위는 올 여름 니클로스가 설계한 미국 플로리다주 남부 주피터의 잭 니클로스 골프클럽의 멤버가 된다고 외신이 3일(한국시간) 보도했다.이 골프장은 니클로스가 설계한 곳으로 미국LPGA 투어프로가 회원이 되기는 미셸 위가 처음이다. 미셸 위는 올 여름 이 곳으로 이사할 계획이다.그의 에이전트인 니콜 레이먼드는 “이 곳에 미셸의 친구가 많기 때문”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미셸 위와 친한 ...

    한국경제 | 2011.06.03 00:00 | ksmk

  • 한숨 돌린 최경주, 메모리얼서 '어게인 2007' 도전

    니클로스가 주최하는 미국 PGA투어 메모리얼토너먼트(총상금 620만달러)에 '빅 네임'들이 대거 출전한다. 이번 대회는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골프장(파72 · 7265야드)에서 3일(한국시간) 개막해 나흘간 펼쳐진다. 세계 골프랭킹 1인자로 등극한 루크 도널드(잉글랜드)와 올해 마스터스 우승자 찰 슈워젤(남아공),세계랭킹 4위인 필 미켈슨(미국)이 출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도널드는 올해 17차례 대회에 출전해 15차례 ...

    한국경제 | 2011.05.31 00:00 | 한은구

  • "떠나는 골퍼 잡아라"…美 '대안 골프' 뜬다

    ... 새로운 시장이 형성될 태세다. 실제로 일부 골프장들은 골프가 쉬워지도록 코스를 개조하고 있다. 플로리다의 라톤다의 한 코스는 지난 2월 그린의 홀 크기를 원래의 직경 108㎜보다 큰 152.4㎜의 홀을 만들어 사용하고 있다. 잭 니클로스는 최근 오하이오주에 있는 뮤어필드 빌리지 코스와 플로리다에 있는 베어스 클럽 코스를 12개홀로만 구성해 짓고 있다. 클럽메이커들도 눈독을 들이고 있다. 지난 3월 방한했던 톰 스타이츠 나이키골프 클럽 개발 총책임자는 "현재로서는 ...

    한국경제 | 2011.05.26 00:00 | 한은구

  • thumbnail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10월에 열린다

    "제 이름을 딴 대회를 통해 세계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낼 후배들을 육성하고 싶습니다. " 최경주(41)가 자신의 이름을 내건 대회를 창설한다. 미국 PGA투어에는 아널드 파머나 잭 니클로스 등 전설적인 골퍼의 이름을 딴 대회가 있지만 국내에서 선수 이름을 딴 대회를 만드는 것은 처음이다. 최경주는 23일 미국으로 출국하기 전 인천 영종도 스카이72GC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10월20일부터 나흘간 스카이72 오션코스에서 'KJ CHOI 인비테이셔널'을 ...

    한국경제 | 2011.05.23 00:00 | 한은구

  •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은, 총상금 103억원 '제5 메이저 대회'

    ...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은 우승 상금만 171만달러(18억6600만원)에 이른다. 우승자에게 주는 페덱스컵 포인트도 600점으로 메이저대회와 같다. 플레이어스챔피언십 우승자는 PGA투어 시드를 5년간 확보하게 되고 마스터스와 브리티시오픈 US오픈 3년,그해 PGA챔피언십 출전권을 얻는다. 역대 우승자 중에서는 잭 니클로스가 1974,1976,1978년 등 3회 우승으로 최다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5.16 00:00 | 서기열

  • 수건 던진 골프황제…우즈시대 막 내리나

    ... 스윙 교정이 거의 마무리됐다고 자신했다. 하지만 왼쪽 무릎과 아킬레스건의 부상이 도지면서 지난주 퀘일할로챔피언십을 건너뛰더니 이번에는 '아마추어 스코어'를 내면서 대회를 중도 포기했다. 외신들은 우즈가 20세부터 목표로 삼았던 잭 니클로스의 메이저대회 18승 위업을 넘어서기 힘들게 됐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우즈는 2008년 US오픈에서 메이저 14승을 달성한 뒤 3년가량 메이저 우승컵을 안지 못했다. 한 달 앞으로 다가온 US오픈 출전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그동안 ...

    한국경제 | 2011.05.13 00:00 | 한은구

  • thumbnail
    '유럽의 전설' 바예스테로스, 역사 뒤안길로…

    ... 하지 않았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세계 랭킹 1위 리 웨스트우드는 트위터에서 "슬픈 날이다. 나의 롤 모델이자 영웅,친구를 잃어버렸다"고 애통해했다. 스코틀랜드 골퍼 버나드 갈라허(62)는 "그는 유럽의 아널드 파머이자 잭 니클로스였다. 유럽 최고의 선수였다"고 말했다. 1957년 태어난 바예스테로스는 가족이 운영하던 돌 공장에서 골프클럽으로 돌을 치면서 자랐다. 아버지는 스페인 조정 챔피언을 지냈고 외삼촌과 그의 형들도 모두 프로골퍼다. 8세 때 산탄데르의 ...

    한국경제 | 2011.05.08 00:00 | 한은구

  • thumbnail
    美-세계연합팀 매치플레이…우즈 등 스타 총출동

    ... 해에는 프레지던츠컵이 열린다. 2003년 남아공 대회 때는 세계 랭킹 1,2위인 타이거 우즈와 어니 엘스가 서든데스 연장전에 들어가 세 번째 홀까지 접전을 펼쳤으나 일몰로 승패를 정하지 못하고 무승부를 기록했다. 미국팀 단장으로 잭 니클로스,프레드 커플스 등이,세계 연합팀 단장으로 게리 플레이어,그레그 노먼 등 전설적인 선수들이 나서는 등 자존심을 내건 승부를 펼친다. 출전 선수는 성적에 따른 포인트에 따라 선발한다. 10명을 랭킹별로 뽑고 나머지 2명은 단장이 추천한다. ...

    한국경제 | 2011.05.08 00:00 | 한은구

  • thumbnail
    [스토리가 있는 골프장] 휘닉스 스프링스, 벙커만 108개…'파도 그린'에 곳곳 '아멘코너'

    ... 간다. 이 골프장을 설계한 사람은 짐 파지오다. 그는 세계 100대 코스 중 13개를 만든 톰 파지오의 형이다. 짐도 미국 플로리다주에 있는 '트럼프 인터내셔널'을 100대 코스에 올려놨다. 휘닉스스프링스 측은 '골프의 전설' 잭 니클로스가 설계한 휘닉스파크에 이어 최고의 설계가가 만든 코스를 조성하고 싶었다고 한다. 그런 의도를 읽었는지 이곳을 방문한 짐이 지형을 살펴보더니 "세계 100대 코스로 만들어보자"고 제안했다. 4번홀을 마치고 그늘집에 앉아 5번홀을 바라본다. ...

    한국경제 | 2011.04.19 00:00 | 한은구

  • thumbnail
    [한경 '100돌이' 특파원의 오거스타 도전기] (上) 꿈의 오거스타…떨리는 티샷…헉! 첫 홀부터 '양파'

    ... 사진 촬영도 금지된 '성역'이다. 그린재킷과 미켈슨이 그린재킷을 입고 있는 대형 사진이 장식장에 보관돼 있었다. 관리자는 1975년 우승자 토미 아론의 명패가 붙어있고 그의 손때가 묻은 라커를 사용하라고 손짓했다. 아론을 비롯 잭 니클로스,아널드 파머,타이거 우즈,미켈슨 등 역대 우승자들의 라커도 보였다. ◆영국 독일 기자와 동반 라운드 라커에서 나와 한껏 들뜬 마음으로 첫 번째 홀의 티박스로 이동,동반자들을 만났다. 영국 기자 두 명,독일의 늘씬한 여기자 한 ...

    한국경제 | 2011.04.12 00:00 | 이학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