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1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즈 "다섯 번째 우승, 장타보다 퍼트에 달렸다"

    ... 것보다 2.5m 안팎의 퍼트를 잘 넣어야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 " 우즈는 이 대회에서 1997년과 2001,2002,2005년 등 네 차례 우승했고 2005년부터 2010년까지 6년 연속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메이저대회 최다 우승 기록 보유자인 잭 니클로스(18회)의 뒤를 쫓고 있는 우즈가 이번 대회에서 자신의 메이저 통산 15승째를 거두며 화려하게 부활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4.06 00:00 | 한은구

  • [美 PGA 마스터스 7일 개막] 마스터스 진기록, 최다승 니클로스

    마스터스에서 '기록의 사나이'는 잭 니클로스다. 그는 6승(1963,1965,1966,1972,1975,1986)으로 최다승 보유자다. 1986년에는 46세2개월23일로 최고령 챔피언이 됐다. 1라운드부터 4라운드까지 모두 선두를 달리며 우승한 '와이어-투-와이어(wire-to-wire)'를 달성한 4명 중 한 명이기도 하다. 또 '톱5' 15회,'톱10' 22회,'톱25' 29회 등 이 부문 최다 기록을 갖고 있다. 커트 통과도 37회로 1위다. ...

    한국경제 | 2011.04.05 00:00 | 한은구

  • thumbnail
    "쇠파이프로 연습…팔 길이 늘려 파워 키웠죠"

    ... 조언도 잊지 않았다. "아마추어들은 자신의 기량을 넘어서는 공략으로 스코어를 망칩니다. 어려운 상황에서 돌아가면 보기로 막을 수 있는데 무리하게 직접 목표를 노리다가 더블보기나 트리플보기를 하는 걸 수없이 봐 왔어요. " ◆니클로스와 동반라운드 때 한숨도 못 자 그는 아널드 파머,잭 니클로스,게리 플레이어,그레그 노먼,톰 왓슨 등 내로라하는 선수들과 동반라운드를 많이 했다. 한국대표로 월드컵이나 던힐컵 등 국가대항전에 많이 나갔기 때문이다. 그중 1987년 ...

    한국경제 | 2011.03.17 00:00 | 고두현

  • thumbnail
    '곰 덫'에 걸린 136명…양용은 등 8명만 언더파

    ... 스코어 73.8타(3.8오버파)는 지난해 US오픈 이후 최악이었다. '바람의 아들'로 불릴 만큼 맞바람 속에서 샷을 잘하는 양용은(39)은 2언더파(버디4,보기2) 68타로 선두와 1타차의 공동 2위에 자리잡았다. 양용은은 특히 잭 니클로스가 새로이 설계하면서 고난도로 만들어놓은 '베어 트랩'(15~17번홀)을 '파-파-파'로 지나면서 주목받았다. 양용은은 "이런 날은 보수적인 전략을 짜야 한다"며 "매 홀 파를 목표로 했고,이븐파를 치면 잘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11.03.04 00:00 | 김경수

  • thumbnail
    초반 돌풍 게이니, 야구방망이처럼 쥐고도 잘 치네

    ... 닿아 클럽 컨트롤이 좋고 안정적이다. 반면 손이 작은 사람들은 가끔 두 손의 결합이 풀어지는 단점도 있다. 오른손 소지를 왼손 집게손가락(인지)에 엇거는 인터로킹 그립은 결합력이 좋아 손이 작은 사람이나 악력이 약한 골퍼들에게 유리하다. 타이거 우즈,잭 니클로스 등이 이 그립을 한다. 왼손 인지에 힘이 걸리지 않아 파워가 손실될 수 있다는 것과 손목 동작을 조장해 훅을 낼 수 있다는 게 단점이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2.07 00:00 | 김경수

  • 회원제 뺨 치는 퍼블릭골프장 올해 10곳 개장

    ... 골프장이 10여곳이나 생겨 골프 회원권이 없는 직장인 골퍼들에게 라운드 기회가 대폭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인천 경서동 청라지구에 들어서는 베어스베스트(Bear's Best)가 가장 눈길을 끈다. 메이저 18승을 보유한 잭 니클로스는 세계 300여개 골프장을 설계했는데 이 중 미국 애틀랜타와 라스베이거스에 이어 이 골프장에 그의 애칭인 '베어' 사용을 허용했다. 그가 아메리카 유럽 아시아 · 오세아니아에 설계한 대륙별 베스트 코스에서 9홀씩을 추려내 27홀로 ...

    한국경제 | 2011.01.20 00:00 | 김진수

  • 스타만 찾는 서브 스폰서…중하위 골프선수는 후원 못받아

    ... 김유리(19 · 이상 토마토저축은행) 등에게 의류를 협찬한다. 홍란(25)의 메인스폰서인 MU스포츠는 강욱순(45)과 김혜윤(22 · 비씨카드)의 서브 스폰서로 나섰다. 두 선수에게 지급하는 계약금은 4000만원 정도다. 코오롱 잭니클로스는 검증된 '빅스타'를 후원한다.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신지애(22 · 미래에셋)에게는 계약금과 우승 인센티브 등을 포함해 2억원가량을 준다. 김대현(23 · 하이트)에겐 계약금을 포함해 8000만원 가량을 지급한다. 코브라-푸마골프는 ...

    한국경제 | 2011.01.20 00:00 | 김진수

  • thumbnail
    [골프야 반갑다] 마음은 벌써 필드…봄 바람 불기 전 '내공'부터 쌓아라

    ... 있다가 점점 시간을 늘려 나중에는 50~60초까지 버티는 것이다. 체력 훈련과 스트레칭은 근력을 유지하고 몸 유연성을 높인다. 골프 스코어와 직결되는 것들이다. ◆'펀더멘털'을 잊지 않는다 메이저대회 최다승(18승) 기록 보유자 잭 니클로스(71 · 미국)는 요즘에도 시즌 초 코치와 함께 골프의 기본을 점검한다. 그립부터 스탠스 얼라인먼트 스윙 퍼트에 이르기까지 초보자들이 하는 것들을 모두 점검한다. 나이가 들어 유연성이 떨어지면 지난해 스윙이 다르고,올해 스윙이 ...

    한국경제 | 2011.01.18 00:00 | 김경수

  • thumbnail
    우즈, 無勝에도 수입은 최고…최경주 73억원으로 33위

    ...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우즈 다음은 필 미켈슨(39 · 미국)으로 올해 4019만달러를 벌어들였다. 우즈와는 약 3400만달러 차이다. 수입랭킹 3~5위 선수들이 주목된다. 아놀드 파머(81 · 미국),그레그 노먼(55 · 호주),잭 니클로스(70 · 미국)는 대회 상금은 없거나 미미했으나 옛 명성을 이용한 코스설계 광고비 라이선싱 사업 등으로 2500만~3600만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왕년의 명성을 등에 업고 활발한 골프 비즈니스를 펼친 결과다. 한국(계) 선수로는 ...

    한국경제 | 2010.12.30 00:00 | 김경수

  • thumbnail
    파5홀서 장타 욕심 버리고 '3온' 으로 승부

    ...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린 후 6퍼트를 한 것이다. 6퍼트는 그가 골프를 한 이래 한 홀 최다 퍼트수다. 트리플 보기는 파5홀에서 단 한 차례 했으므로 그의 올시즌 스코어카드에는 '9' 이상의 숫자가 없었던 셈이다. ◆잭 니클로스처럼 '다이 퍼트'로 김경태에게 "퍼트는 홀을 지나칠만큼 과감하게 하는 것이 좋은가,슬슬 가다가 홀에 떨어지게 하는 것이 좋은가"라고 묻자 후자를 택했다. 잭 니클로스처럼 데굴데굴 굴러가다가 마지막 순간 홀에 떨어지는 '다이(die) ...

    한국경제 | 2010.12.08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