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1,1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기 전 2~4m 퍼트연습 도움 안돼

    ... 스트레치해준다. 그런 다음 클럽 두 개를 들고 천천히 5~10회 연습스윙을 한다. 마지막으로 클럽 중에서 가장 무거운 샌드웨지로 몇 차례 스윙한 후 티잉그라운드에 올라가면 어느 정도 워밍업은 된다. ◆라운드 중 생각은 단순하게 잭 니클로스는 전성기 때 "1번홀 티잉그라운드에 오를 때 다섯 가지 이상을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고,닉 팔도는 "네 가지(sit-coil-pull-release)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라운드 때 세 가지 이상을 생각하면 ...

    한국경제 | 2010.11.26 00:00 | 김경수

  • thumbnail
    "우즈, 트위터 그만두고 연애하라"

    ... 가운데 가장 뛰어난 스타다. 심각한 표정보다는 쾌활한 표정이 더 호소력이 있다. 메인 스폰서인 나이키를 위해 더 재미있는 광고에 출연하라. ◆젊은 선수들과 경쟁을 =우즈는 35세다. 그 나이 우즈는 35세다. 그 나이 때 잭 니클로스는 메이저 6승,벤 호건은 8승을 거뒀다. 우즈는 선수로서 한창때이고 리키 파울러나 로리 매킬로이 등 젊은 선수들에게 뒤지지 않는 경쟁력이 있다. 스스로를 '애늙은이' 취급하지 말라. ◆다시 연애를 하라= 돈 많고,유명하고,이...

    한국경제 | 2010.11.25 00:00 | 김경수

  • thumbnail
    [김경수의 버디&보기] 기도하고 욕하고…프로들 화푸는 법도 제각각

    ... 생략하고 서둘러 샷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존슨은 오히려 루틴을 더 잘 지키는 데 몰두한다. 그는 "루틴을 철저히 지키면 감정을 추스르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우즈도 "나는 매 샷 똑같은 루틴을 반복한다. 아버지와 잭 니클로스에게 배운 루틴 지키기야말로 어떤 상황에서도 평상심을 잃지 않는 길"이라고 설명한다. ◆긍정의 힘을 믿는다 최경주는 "부정적인 생각을 억누르고 가능하면 긍정적이고 즐거운 생각으로 평상심을 찾는다"며 "플레이 중에도 기도 · 찬송을 ...

    한국경제 | 2010.10.20 00:00 | 김경수

  • 가장 신경 쓰이는 동반자는 고객·상사보다 '고수'

    ... 본받고 싶은 프로골퍼로는 프레드 커플스가 첫 손가락(67%)에 꼽혔다. 장갑을 끼지 않는 커플스는 스윙이 유연하면서도 장타를 내는 것으로 정평났다. 동반플레이를 하고 싶은 프로골퍼로는 아널드 파머(24%),필 미켈슨(21%),잭 니클로스(20%)가 두루 꼽혔다. 파머는 아마추어들과 라운드할 때에도 대화를 많이 하고 즐겁게 플레이하며 어드바이스를 잘 해주는 것으로 유명하다. ◆버디 기회 놓칠 때 낙담 '어느 샷이 가장 낙담시키는가'에 대해서는 42%가 '3피트(약 ...

    한국경제 | 2010.09.09 00:00 | 김경수

  • '돌아온 싱글' 버디행진…황제가 살아났다

    ... 스코어를 낸 것도 12라운드 만의 일이다. 24일 이혼 발표 후 우즈가 어떤 성적을 낼지에 관심이 쏠렸으나 일단 첫걸음은 순조롭게 뗀 셈이다. '우즈가 심적 부담을 털고 부활 조짐을 보였다'는 분석이 우세한 가운데,우즈도 "잭 니클로스가 갖고 있는 메이저 최다승(18승) 기록을 꼭 깨겠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플레이 내용과 경기에 임하는 전략도 달라졌다. 14개의 파4,파5홀에서 티샷이 페어웨이를 벗어난 것은 한 차례뿐이었다. 어프로치샷은 그린을 세 차례 벗어나 ...

    한국경제 | 2010.08.27 00:00 | 김경수

  • thumbnail
    [아마고수의 골프이야기] 왜소한 체격에도 장타 펑펑 "왼팔 펴고 스윙 아크 크게"

    ... 처음 필드 경험을 했다. 운동 신경이 좋아 축구 농구 등을 잘 했기 때문에 친구가 무작정 골프에 입문시킨 것.하지만 골프는 뜻대로 되지 않았다. 속이 상한 채 귀국한 뒤 회사 인근 간이연습장에서 틈만 나면 연습에 몰두했다. 잭 니클로스의 비디오 테이프가 그의 레슨 코치였다. 늦게 귀가한 후에도 꼭 테이프를 보고 연습장에서 그대로 따라하며 2년 가까이를 보냈다. 고 김형곤씨,최병서 · 김학래씨가 1992년 3월 남서울CC에서 머리를 올려줬다. 당시 그는 정확하게 타수를 ...

    한국경제 | 2010.08.17 00:00 | 김진수

  • [김경수의 버디&보기] 퍼트는 스피드가 라인보다 4배 중요

    ... 지난해 954홀을 플레이하는 동안 단 14차례밖에 3퍼트를 하지 않았다. 무엇이 이런 차이를 가져왔을까. 쇼트게임 전문교습가 데이브 펠츠의 '퍼트 법칙'이 해답을 제시한다. 그는 대학 때까지 선수생활을 하고 1960년대 초 잭 니클로스 등과 미국PGA투어에서 활약하기도 했다. 그러나 괄목할 만한 성적을 내지 못하자 전공(물리)을 살려 미국항공우주국(NASA)에 들어가 15년간 과학자의 길을 걷다 1970년대 중반 골프계로 다시 돌아왔다. 쇼트게임 · 퍼트에 관한 그의 이론은 ...

    한국경제 | 2010.08.11 00:00 | 김경수

  • 타이거 우즈,브리티시오픈 첫 연습라운드

    ... 라운드후 우즈는 “아무도 이런 조건에서 플레이해보지 못했다”며 달라진 환경을 전했다.우즈뿐 아니라 필 미켈슨,로리 매킬로이 등 우승 후보들이 하나 둘 세인트앤드루스GC에 와 연습라운드를 하면서 대회 분위기는 고조되고 있다. 우즈는 메이저대회 통산 14승을 기록중이다.이 부문 최다승 기록 보유자인 잭 니클로스(18승)와는 4승차다.우즈가 메이저대회에서 마지막으로 우승한 것은 2008년 US오픈이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7.12 00:00 | rang

  • thumbnail
    [김경수의 버디&보기] 10야드 더 보내려다 OB…실수 줄여야 승자

    골프에서 실수는 피할 수 없다. 타이거 우즈나 필 미켈슨,박세리나 신지애도 예외는 아니다. 잭 니클로스는 "한 라운드에 마음에 꼭 드는 샷은 너댓 차례에 불과하다"고 말한 적이 있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더 말할 것이 없다. 미국LPGA투어에서 통산 88승을 거두며 한 시대를 풍미한 케이시 위트워스(71 · 미국)는 "골프는 미스의 게임이다. 따라서 실수를 가장 적게 하는 사람이 승자다"라는 말을 남겼다. 아마추어들의 실수 패턴은 몇 가지로 나눌 ...

    한국경제 | 2010.07.07 00:00 | 김경수

  • thumbnail
    [반갑다! 여름골프] 실수는 쿨하게 잊고 여름 라운드 즐기자

    골프는 '누가 실수를 적게 하느냐의 게임'이다. 기적 같은 샷으로 승리하는 경우도 있지만,대부분은 경쟁자들보다 실수를 적게 하는 선수가 최후의 승자가 된다. '20세기 최고의 골퍼'로 일컬어지는 잭 니클로스(70 · 미국)는 "한 라운드에 마음에 드는 샷은 네댓 차례에 불과하다"고 말한 적이 있다. 수 십 년 동안 세계 골프계를 풍미했던 골퍼가 그렇다면 다른 프로골퍼나 아마추어들은 더 말할 것이 없다. 아마추어들이 실수를 많이 하는 편이라면,프로들은 ...

    한국경제 | 2010.07.05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