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1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청약불패' 송도서 다음달까지 5000채 나온다

    ... 적용받지 않는다. 외국 시행사인 NSIC(게일인터내셔널과 포스코건설 합작사)가 투자 주체여서다. 송도국제업무단지 F21 · 22 · 23블록에 지하2층,지상34층 21개동에 총 1654채(전용 84~169㎡)가 공급된다. 잭 니클로스 골프클럽과 인천 앞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포스코건설은 비슷한 시기에 D11 · 16 · 17-1블록에서도 총 1494채(전용면적 84~187㎡)를 분양한다. 송도국제학교에 인접하고 송도센트럴파크를 도보로 이용 가능하다. ...

    한국경제 | 2010.05.03 00:00 | 성선화

  • 우즈, 29일밤 복귀 후 두번째 출전…연착륙 성공할까

    ... 마쳤으나 퀘일할로챔피언십과 플레이어스챔피언십에서는 갤러리나 매스컴으로부터 '안전'을 보장받지 못하기 때문에 돌발 상황이 일어날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 덧붙였다. 우즈가 만약 두 대회를 무사히 넘긴다면 투어 연착륙에 성공하고 잭 니클로스가 갖고 있는 메이저대회 최다승(18승) 기록 경신에도 다시 불을 댕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우즈는 퀘일할로챔피언십 1,2라운드에서 지난해 브리티시오픈 챔피언 스튜어트 싱크,마스터스 챔피언 앙헬 카브레라와 함께 플레이한다. 첫날 티오프 ...

    한국경제 | 2010.04.28 00:00 | 김경수

  • thumbnail
    환갑 넘은 왓슨, 마스터스서도 빛난 까닭은

    ... 지난해 브리티시오픈에서는 '메이저대회 최고령 우승' 달성을 눈앞에서 놓치기도 했고,올해 마스터스에서는 첫날 두 번째로 좋은 67타를 친 끝에 공동 18위를 기록했다. 28년 전인 1982년 US오픈에서 17번홀 '칩 인 버디'로 잭 니클로스를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던 그는 올해 US오픈에도 특별초청을 받았다. 주최 측에서는 그가 아직도 경쟁력이 있다고 본 것이다. 환갑을 넘긴 나이에도 아들뻘 되는 젊은 선수들과 메이저대회 우승을 다투는 그의 비결을 궁금해하는 골퍼들이 ...

    한국경제 | 2010.04.28 00:00 | 김경수

  • thumbnail
    [천자칼럼] 김연아 주식회사

    ... 마크 매코맥이 골프대회 구경을 갔다가 아널드 파머에게 개인 매니저 제안을 하자 파머가 전격 수용한 것.당시 매코맥과 파머는 계약서조차 쓰지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서로 존중하는 관계를 끝까지 유지했다. 매코맥은 게리 플레이어,잭 니클로스도 끌어들인 후 탁월한 협상력과 창의력으로 이들을 대스타로 키워냈다. 지금은 선수 관리는 물론 대회 운영,이벤트,TV 프로그램 제작,골프 코스 디자인 등으로 영역을 확대했다. 2007년 골드만삭스는 IMG의 가치를 15억달러로 평가했다. ...

    한국경제 | 2010.04.27 00:00 | 이정환

  • thumbnail
    [2010 마스터스 골프대회] 51세 커플스·61세 왓슨, 아직도 '펄펄'

    ... 22위)로 경기를 마쳤다. 샌디 라일(52 · 스코틀랜드) 역시 3언더파 69타(공동12위)로 선전했다. 역대 메이저대회 최고령 우승자는 1968년 당시 48세4개월18일로 PGA챔피언십 타이틀을 거머쥔 줄리어스 보로스(미국).마스터스대회의 최고령 챔피언은 1986년 46세2개월23일이었던 잭 니클로스(미국)다. 사상 첫 50대 메이저 우승자가 나오게 될지가 이번 대회 새로운 관전 포인트로 떠올랐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4.09 00:00 | 김진수

  • 니클로스 240야드,파머 210야드 시구

    [한경닷컴] 남자골프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제74회 마스터스 골프토너먼트가 8일 오전 7시40분(한국시간 8일 밤 8시40분) 아널드 파머,잭 니클로스의 시구로 시작됐다. 오전 이른 시간인데도 1000명의 갤러리들이 모인 가운데 올해 80세인 파머가 먼저 티샷을 날렸다.볼은 페어웨이 오른쪽 210야드 지점에 떨어졌다.이어 큰 박수를 받고 등장한 니클로스는 70세답지 않게 약 240야드의 티샷을 역시 페어웨이 오른쪽에 떨궜다. 기자가 두 '전설'의 ...

    한국경제 | 2010.04.08 00:00

  • thumbnail
    골프의 전설…아직도 라이벌

    '남아공의 골프 영웅' 게리 플레이어가 7일(현지시간) 파3콘테스트 첫홀에서 티샷한 뒤 두 팔을 쫙 뻗으며 갤러리들의 박수를 유도하고 있다.'전설의 골퍼' 잭 니클로스와 아널드 파머의 담담한 표정이 대조적이다./오거스타(미국 조지아주)로이터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0.04.08 00:00 | 김진수

  • thumbnail
    [오거스타 현장 리포트] 승부처는 '마의 10번홀'…우즈도 고개 '절레절레'

    ... 마음대로 그린에 세울 수 없게 된다. 오거스타 특유의 '유리알 그린'이 승부의 열쇠가 될 것이란 분석이다. 올해 74회째인 이번 대회는 8일 오전 7시40분(한국시간 8일 오후 8시40분) '골프의 전설' 아널드 파머(80)와 잭 니클로스(70)의 시타에 이어 7시50분부터 11분 간격으로 96명(아마추어 6명 포함)의 선수들이 차례로 1번홀에서 첫샷을 날리며 막을 올렸다. 한국 남자 골프의 '간판' 최경주(40)는 오후 1시42분 우즈와 함께 1라운드를 시작했다. ...

    한국경제 | 2010.04.08 00:00 | 김진수

  • thumbnail
    [2010 마스터스 골프대회] 신지애 만난 우즈 "올해 3승은 해야지"

    ... 초면인데도 전혀 거리감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했다. 신지애는 이날 오거스타내셔널GC의 파3코스와 올해 새로 단장한 드라이빙레인지를 둘러보는 등 5시간 정도 머물렀다. 그는 "파3콘테스트에서는 '골프의 전설'이자 마스터스 6회 우승자인 잭 니클로스를 멀찍이서 보았어요. 감동적이더라고요"라고 말했다. 마스터스대회를 본 소감도 털어놨다. "또 오고 싶은 생각이 들어요. 수많은 갤러리와 골프 명사들을 보면서 왜 이 대회가 최고 권위를 갖는지 알 수 있었어요. LPGA투어도 발전하고 ...

    한국경제 | 2010.04.08 00:00 | 김진수

  • thumbnail
    [2010 마스터스] 첫 출전 안병훈 인터뷰‥"니클로스 묵었던 숙소 초청받다니…"

    ... 숙소에서 묵는다. 타이거 우즈가 아마추어 시절 이 대회에 초청받았을 때와 같은 예우를 제공받는 것이다. 당시 우즈는 "(클럽하우스의 위용에) 어찌나 당황했는지 출입문을 찾지 못해 쩔쩔맸었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이 숙소는 아널드 파머,잭 니클로스 등 전설의 골프스타들이 묵었던 곳이기도 하다. 안재형씨 부부는 하루 숙박비가 평상시의 3배가량 오른 350달러(약 40만원)짜리 호텔에 짐을 풀었다. 안병훈은 "연습라운드를 해보니까 역시 그린과 코스가 까다롭다"면서도 "쟁쟁한 ...

    한국경제 | 2010.04.06 00:00 | 김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