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7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울 집값 더 오른다는데 누가 팔겠나"…집주인들 '배짱'

    ... 해도 매수 희망자가 더 많으니 호가는 떨어지지 않는 상황입니다.” (마포 A공인 대표) 정부가 집값 안정을 위한 여러가지 부동산 대책을 내놓겠다고 예고하고 있지만 집값은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다. 오는 6월부터 다주택자의 양도소득세와 보유세 부담이 대폭 강화된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다주택자 매물이 많이 출회될 것"이라고 했지만, 정작 시장에서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양도소득세를 덜 내려면 올해 상반기 매도를 서둘러야 하지만 다주택자 상당수는 ...

    한국경제 | 2021.05.11 10:24 | 안혜원

  • thumbnail
    문대통령 투기 차단 강조에 오세훈표 재건축 '가물가물'

    ... 투기 차단을 강화하려는 목적 때문에 실제로 실수요자가 집을 사는 데 어려움으로 작용하고 있다든지 더 큰 부담이 되고 있다든지 하는 부분들은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다주택자 규제 완화는 어려워진 것으로 보이지만 1주택자의 보유세와 대출, 청약제도에 일부 변화가 예상된다"면서 "기존 정책 기조는 가져가되 실수요자와 무주택자, 청년층에 대한 숨통 트기로 해석된다"고 했다. 함영진 직방 데이터랩장도 "투기 ...

    한국경제 | 2021.05.11 05:30 | YONHAP

  • thumbnail
    "대책 내놓으면 집값 뛰어"…정부, 시장에 참패

    ... 규제해 수요를 억제하는 방향이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은 2017년 8.2 대책입니다. 강남 집값을 잡겠다는 목표 아래 서울 11개구를 투기지역으로 지정하고, 재건축·재개발을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분양가상한제가 부활되고, 다주택자에 대한 금융규제와 세금부담이 강화됐습니다. 하지만 주택시장은 대책을 비웃기라도 하듯 가격이 치솟기 시작했습니다. 서울의 평균 아파트값이 2017년 5월 6억 원에서 2018년 9월에는 8억 원에 육박했습니다. 집값 급등에 충격을 ...

    한국경제TV | 2021.05.10 15:27

  • thumbnail
    "강남3구도 아닌데 나도 종부세 대상?"…세금폭탄 날아온다

    ...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 대상이 확정된다. 공시가 6억원을 초과하는 주택은 재산세 감면 대상에서 제외되고, 공시가 9억원 이상 1주택자는 ‘징벌적 세금’인 종부세 대상자가 된다. 정부는 올해부터 종합부동산세율과 다주택자의 양도세율을 대폭 인상하기로 한 상태다. 더불어민주당이 압도적 다수를 차지한 국회에서 기준 조정 등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상당수 국민이 ‘보유세 폭탄’을 피할 수 없게 된다. 문재인 정부 부동산 실정의 ...

    한국경제 | 2021.05.09 17:33 | 노경목/강진규

  • thumbnail
    경기 '郡' 지역도 청약 열풍…양평·가평·연천 뜨거워

    ... 경쟁률을 보였다. 이들 세 지역은 경기도 내에서 대표적인 비규제지역이다. 만 19세 이상이고 청약통장 가입기간 1년 이상, 주택형별 예치금만 충족하면 경기·서울·인천에서 청약할 수 있다. 세대주, 세대원, 다주택자 여부와 상관없이 1순위 청약이 가능하다. 양평과 가평은 자연보전권역에 속해 전매제한 기간도 6개월로 짧다. 청약과 전매가 상대적으로 쉬워 분양시장에서 웃돈(프리미엄)도 형성되고 있다. 2019년 8월 공급된 ‘양평 센트럴파크 ...

    한국경제 | 2021.05.09 16:33 | 이유정

  • thumbnail
    "보유세 올라도 집 안 판다"…다주택자 버티기

    6월부터 양도세, 보유세 인상이 앞두고 시장에 풀린 다주택자 보유 물량이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이날 기준으로 전국의 아파트 매물은 10일 전보다 줄었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일제히 감소했다. 유거상 아실 공동대표는 "6월 1일 보유세 기산일과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를 코앞에 둔 시점"이라며 "현실적으로 5월 말까지 잔금을 치르는 계약이 성사되기 쉽지 않은 상황에서 다주택자들이 버티기에 ...

    한국경제TV | 2021.05.09 10:54

  • thumbnail
    버티기 들어간 다주택자…아파트 매물 줄고 거래도 절벽

    다음달부터 보유세·거래세 급증에도 다주택자 요지부동 이달 말 잔금 치르는 조건 내걸고도 '배짱 호가' 재건축 추진 단지는 매물 급감에 신고가 계약도 다음달부터 양도세와 보유세 부담이 대폭 커지는 가운데서도 다주택자 상당수는 '버티기 모드'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이달 말 잔금을 완납해야 한다는 조건으로 매물을 내놓고도 호가는 시세 수준에서 내리지 않아 '거래 절벽'이 이어지는 ...

    한국경제 | 2021.05.09 10:13 | YONHAP

  • thumbnail
    대출·재산세 완화 우선…종부세는 공제·과세이연안 부상

    ... 조절 주문에 "올해 전국의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19% 오른 것 중 2%포인트 채 안 되는 정도가 현실화율을 올렸기 때문"이라면서 공시가격 현실화율 로드맵을 일정대로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확인했다. 다만 공시가 인상에 따른 세 부담은 개별 세법 등에서 전년대비 인상폭을 줄이는 등 방식이 거론되고 있다. 민주당 부동산 특위 위원장으로 김진표 의원이 선임될 경우 다주택자 양도세 완화 문제도 논의 테이블에 오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9 06:01 | YONHAP

  • thumbnail
    부동산 정책 이젠 '민주당의 시간'…종부세·양도세 바뀔까

    ... 재정경제부 세제실장과 경제부총리를 역임한 정책통이다. 송 대표와 박 의원, 김 의원은 모두 부동산 규제의 일부 완화에 전향적이다. 이에 따라 주택 공시가 현실화 속도 조절, 1주택자 재산세·종부세 부담 완화, 다주택자의 양도세 완화 등이 본격적으로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송 대표는 무주택자와 청년을 위한 대출 규제 완화에 적극적이다. 그는 지난 4일 정부 관계부처와 부동산 정책 간담회를 마친 뒤 페이스북에 "그동안 무주택, ...

    한국경제 | 2021.05.08 05:30 | YONHAP

  • thumbnail
    [단독] "'3040 청포자' 당첨 기회 늘려주자"…바뀌는 청약제도

    ... 본다”며 “특별공급은 청년과 1인 가구를 신설하는 쪽으로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여당이 청약제도 개편을 추진하는 건 현재 제도가 부동산시장 불안의 한 요인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다주택자의 투기 수요는 어느 정도 잦아들었지만 3040의 갭투자 열풍을 진정시키지 못하면 시장 불안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채상욱 포컴마스 대표는 “2017년 8·2 대책 이후 청약시장에서 도태된 3040세대가 ...

    한국경제 | 2021.05.07 17:36 | 오형주/이유정/장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