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11-5120 / 6,0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군 사격훈련 여부 확인안돼 수사지연

    ... 실종사건 수사본부'와 육군 제50사단에 따르면 지난 2일 주한미군 제19전투지원사령부에 당시 현장 주변에 주둔했던 부대의 명칭과 주둔기간, 실종 전후의 사격훈련 실시 여부 등에 대한 확인을 요청했다. 육군의 이번 요청은 당시 달서구 장기동 일대에 미군이 주둔했었다는 주민들의진술과 지난 88-91년 당시 50사단에 복무했던 전역자들이 '미군이 수차례 사단사격장에서 훈련을 했었다'는 진술을 근거로 이뤄졌다. 그러나 1주일이 다 돼가지만 미군은 상급부대 허락 및 당시 ...

    연합뉴스 | 2002.10.07 00:00

  • 軍, '개구리소년' 총기살해설 제보자 고소

    육군 제50사단은 '개구리소년' 총기살해설을 제보한 전직 구두닦이 한모(43.대구시 달서구 월암동)씨를 명예훼손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4일 오전 검찰에 고소했다. 사단은 고소장에서 "한씨가 유포한 허위사실이 언론에 보도됨으로써 군 전체의 명예와 사기가 실추됐고 허위제보로 사단이 관련자 조사를 위해 다수의 인원을 동원하는 등 정상적인 부대임무 수행에 심대한 지장을 초래했다"고 밝혔다. 이에앞서 한씨는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수사본부가 ...

    연합뉴스 | 2002.10.04 00:00

  • `개구리소년' 길 잃었을 가능성 희박

    개구리 소년들의 유해가 발굴된 대구시 달서구 와룡산 일대에 대한 항공사진을 판독한 결과 이들이 산 속에서 길을 잃고 헤맸을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성서초등생 실종사건 수사본부'에 따르면 지난 90년 12월과 지난해 11월에 각각 촬영된 항공사진을 비교, 검토한 결과 소년들의 유해가 발견된 지점에서 250여m 떨어진 곳에 민가 3-4채, 600여m 떨어진 곳에 구마고속도로가 각각 있는 것을확인했다. 또한 민가와 유골이 발굴된 지점 ...

    연합뉴스 | 2002.10.04 00:00

  • 개구리소년 유골복원 및 신원확인 사실상 끝나

    경북대 법의학팀은 4일 '개구리소년'들의 유골검사를 중심으로 본격적인 사인규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경북대 법의학팀에 따르면 대구 달서구 와룡산에서 발굴한 '개구리소년'들로 추정되는 두개골 5구를 비롯해 유골 수십점을 퍼즐 풀듯이 한조각 한조각 짜맞춰 복원했으며 유골에 대한 클리닝작업(유골에 붙은 흙과 이물질을 붓으로 제거하는 것)과 함께 정밀분석에 들어갔다. 법의학팀은 "복원한 유골 5구는 일부 뼛조각이 없어져 완전복원이 어렵다"며 "유골과 ...

    연합뉴스 | 2002.10.04 00:00

  • [당좌 거래정지] (2일)

    ... 533의9번지 한종석 경상남도 창원시 동읍 548번지 김인태 부산 진구 전포2동 191의661번지 대구 = 성신전자(최병관) 수성구 황금동 830의28 보라섬유(윤남식) 서구 평리 1097의23 벽두산업개발(정명철) 달서구 진천동 43의3 배연호 북구 침산동 456의7 황재철 북구 복현2동 539의111 이행섭 경산시 진량읍 황제리 70의1 차종률 달서구 상인동 보성은하109의1608 조원영 수성구 신매동 245 울산 = 염광종합건설(김병근) ...

    한국경제 | 2002.10.03 00:00

  • 軍, 총기살해 제보자에 법적 대응

    육군 50사단은 `개구리소년' 총기살해설을 제보한 전직 구두닦이 한모(43.대구시 달서구 월암동)씨의 제보가 허위로 확인됨에 따라 한씨를 명예훼손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키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사단은 "한씨가 유포한 허위사실이 언론에 보도됨으로써 군 전체의 명예와 사기가 실추됐고 한씨의 허위제보로 사단이 관련자 조사를 위해 다수의 인원을 동원하는등 정상적인 부대임무수행에 심대한 지장을 초래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

    연합뉴스 | 2002.10.03 00:00

  • '개구리소년' 허위제보 잇따라 경찰 곤혹

    '개구리소년' 실종 사건과 관련해 근거가 없거나 황당하고 신빙성이 떨어지는 제보가 잇따라 경찰이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2일 '대구 성서초등생 집단실종사건 수사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대구시 달서구 용산동 와룡산에서 개구리소년의 유골이 한 등산객에 의해 발견된 뒤 지금까지이 사건과 관련해 모두 30여건의 제보가 경찰에 접수됐다. 특히 일부 제보는 '소년들이 군부대에 의해 조직적으로 살해된 뒤 암매장됐다'는 등 수사본부를 긴장시키는 내용이었으나 ...

    연합뉴스 | 2002.10.02 00:00

  • ['개구리소년'사건 1주일, 각종 신드롬 등장]

    11년전 실종된 '개구리소년'들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골이 대구 달서구 용산동 와룡산에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지 1주일이 지남에 따라 이들의 이야기가 세간의 화제가 되는 등 각종 신드롬이 일고 있다. 어린이들을 둔 가정에서는 자녀들의 안전을 위해 고가의 핸드폰을 사주는 등 자녀 단속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대구 동성로에서 핸드폰 대리점을 경영하는 주모(36.대구시 북구 칠성동)씨는 "개구리소년 사건 이후 초등학생들을 데리고 핸드폰을 구입하러 ...

    연합뉴스 | 2002.10.02 00:00

  • '개구리소년'사건 1주일,각종 신드롬 등장

    ... 안부를 확인하기 위해 수시로 아이들에게 전화를 거는가 하면 자녀들이 등교한 후에는 학교로 전화를 걸어 아이들의 등교 여부를 챙기고 있다. 어린이집 등?하교 수단도 셔틀버스에서 자가용으로 바뀌고 있다. 주부 김모씨(36·대구시 달서구 월성동)는 "개구리소년 사건 이후 분위기가 어수선해 딸아이(5)가 다니는 어린이집 학부모 4명과 번갈아 가며 자가용으로 아이들을 등·하교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인터넷에선 의문의 죽음을 둘러싼 진실찾기 논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대구지방경찰청 ...

    한국경제 | 2002.10.02 00:00

  • 경찰, 개구리소년 유류품 정밀검사

    ... 유전자(DNA)검사를 위해 유족을 상대로 채혈작업을 벌이고 유류품에 대한 독극물검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아직 발견되지 않은 조호연(실종 당시 12세)군의 외투와 일부 유골을 찾기 위해 대규모 인력을 동원, 2일부터 대구시 달서구 와룡산에 대한 조밀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인터넷 등을 통해 하루 수건씩 제보되는 사항에 대해서도 면밀하게 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유골 발견 전날 모 일간지에 제보를 한 정모(40)씨는 경찰 수사결과 별다른 용의점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 2002.10.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