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2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과천 9000억을 잡아라"…삼성 vs 현대, 1등의 '맞대결'

    ... 과천은 강남의 주요 사업지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최적지인 만큼 주택 건설 브랜드 1등을 굳히기 위해 과천 주공 8·9단지 수주를 적극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삼성물산은 기존 자사가 재건축한 과천11단지(래미안 에코팰리스)와 과천3단지(래미안 슈르), 과천7-2단지(래미안 과천 센트럴스위트)를 연계한 브랜드 타운으로 조성할 방침이다. 현대건설은 과천 8·9단지를 자사의 랜드마크 단지로 개발하여 추가 수주를 노리겠다는 복안이다. ...

    한국경제 | 2021.05.18 14:05 | 김하나

  • thumbnail
    서울 전세난 진정?…상승폭 둔화에도 "여전히 비싸다" 불만

    ... 안정됐다는 식으로 말하면 울컥하고 화가 치민다"고 말했다. 전셋값이 수천만원씩 내린 곳도 있지만, 최근까지도 최고가 수준에 전세 계약을 맺거나 신고가로 거래한 사례도 확인된다. 고가 전세가 많은 강남권을 살펴보면 강남구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 전용면적 84.94㎡의 경우 이달 8일 보증금 17억원(6층)에 전세 계약서를 써 역대 최고 가격에 거래됐다. 이는 나흘 전인 4일 보증금 7억6천650만원(18층)에 거래된 것과 2.2배 차이가 났다. 7억6천650만원은 ...

    한국경제 | 2021.05.18 10:59 | YONHAP

  • thumbnail
    "당첨되면 차익만 10억"...황제급 분양에 촉각

    당첨만 되면 한 번에 20~30억 원대의 자산가가 될 수 있는 아파트 일반분양이 다가왔다. 작년 7월 부활한 분양가 상한제 적용 첫 민간 재건축 아파트인 `래미안 원베일리`가 다음 달 일반청약에 나선다. 한강변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예상되며 아파트 청약 역사상 최대어로 꼽힌다. 이 아파트는 청약 가점이 높고 현금 10억∼15억원을 동원할 수 있다면 10억∼15억원의 차익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한강 변의 신반포3차와 경남아파트를 ...

    한국경제TV | 2021.05.18 08:22

  • thumbnail
    '벼락부자 특급' 원베일리 분양…계층 상승 사다리가 없다

    ... 막혔다. 결국 돈 많고 가점 높은 5060 중장년 무주택자만의 잔치판이 될 전망이다. ◇ 역대급 로또 '황제 아파트' 등장 아파트 청약 역사상 최대어이자 작년 7월 부활한 분양가 상한제 적용 첫 민간 재건축 아파트인 '래미안 원베일리'가 다음 달 일반청약에 나선다. 이 아파트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 한강 변의 신반포3차와 경남아파트를 밀어내고 지하 3층 지상 35층, 23개동 2천990 가구로 조성되는데, 인근의 아크로리버파크에 필적하는 새로운 한강 ...

    한국경제 | 2021.05.18 05:30 | YONHAP

  • thumbnail
    서초·송파·노원 등 재건축 '풍선효과'…거래 늘고 신고가 속출

    ... 합하면 거래 규모는 훨씬 늘어난다. 같은 기간 압구정동의 아파트 거래가 한 건도 없었던 것과 대비된다. 가격도 강세다. 반포동 반포자이 전용면적 84.984㎡는 규제 발효 후인 지난달 29일 29억원(4층)에, 같은 동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59.96㎡는 지난달 28일 26억2천만원(28층)에 각각 거래되며 모두 신고가 기록을 갈아치웠다. 송파구의 거래량은 규제 이후 40여건에 달한다. 4월 거래량만 놓고 보면 이날까지 165건 신고돼 서울에서 유일하게 ...

    한국경제 | 2021.05.16 12:37 | YONHAP

  • thumbnail
    '강남發' 전세난 꿈틀…신반포자이 21억5000만원 '신고가'

    ... 계약이 이뤄지며 신고가를 새로 썼다. 다만 신규입주 물량이 많은 지역에선 전셋값 하락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강동구(-0.01%)는 강남 4구 중 유일하게 전셋값이 내렸다. 양천구는 신정동에서 총 1497가구의 ‘래미안목동아델리체’의 입주가 본격화 하면서 0.04% 하락했다. 종로구(-0.02)는 창신동 구축단지 위주로 호가가 하향 조정되며 하락세를 이어가는 중이다. 경기도에서도 전셋값이 상승세를 타는 상황이다. 이번주 0.13%로 ...

    한국경제 | 2021.05.13 14:00 | 안혜원

  • thumbnail
    서울, 2개 단지 3300가구 공급…인천 '힐스테이트·자이 계양' 주목

    ... 있는 대단지가 많이 쏟아지는 만큼 청약에 관심을 가질 것을 주문했다. 서울 반포·상도 등 3개 단지 4000가구 청약 경쟁률이 가장 치열한 서울시에선 이달 3개 단지, 4082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래미안 원베일리’ ‘세운 푸르지오 헤리시티’ 등 지난달 분양이 예정됐던 단지들이 이달로 넘어오게 됐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시세차익이 큰 이른바 ‘로또 청약’ 단지로 관심을 끌 ...

    한국경제 | 2021.05.12 16:11 | 안상미

  • thumbnail
    지방 광역시도 초기분양률 100%…올해도 청약 광풍 분다

    ... 심사제도 개선 이후에도 많은 건설 현장이 분양가 문제로 공급에 난항을 겪고 있는 만큼, 향후 초기계약률은 지속해서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분석했다. 인천과 부산에서 지난달 분양에 나설 예정이었던 '부평역 해링턴플레이스'와 '래미안 포레스티지'(온천4구역)는 HUG와의 분양가 갈등으로 애초 지난달 예정이었던 분양을 연기했다. 용인 기흥구 마북동에서 대형공장 부지에 주상복합을 짓는 한 아파트 단지는 HUG의 비슷한 이유로 현재 후분양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

    한국경제 | 2021.05.12 07:44 | YONHAP

  • thumbnail
    삼성 '래미안' 14년 만에 새단장

    삼성물산 ‘래미안’이 새로운 디자인으로 14년 만에 재단장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 10일 자사 주거 브랜드 래미안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BI를 리뉴얼했다고 11일 밝혔다. 2000년 탄생한 래미안은 같은해 경기 용인 구성1차 래미안을 시작으로 21년간 전국 총 173개 단지, 16만여 가구에 적용됐다. BI의 새 단장은 2003년과 2007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새로운 ‘래미안’ BI는 ...

    한국경제 | 2021.05.11 17:43 | 장현주

  • thumbnail
    '원베일리' 등 이달 대형건설사 아파트 2.2만가구 나온다

    ... 집계됐다. 이 중 삼성물산 GS건설 현대건설 DL이앤씨 등 시공능력평가 10위 안에 드는 대형 건설사 분양 물량은 2만2839가구다. 전체 물량의 절반에 달하는 수준이다. 지역별로 서울에서 삼성물산이 서초구 반포동에 ‘래미안원베일리(2990가구)’를, 대우건설은 동작구 상도동에 ‘상도 푸르지오 클라베뉴(771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다. 래미안원베일리는 강남 노른자에 공급돼 올해 분양시장 최대 ‘로또단지’로 꼽힌다. ...

    한국경제 | 2021.05.11 17:38 | 이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