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1-270 / 10,5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원베일리 다음 '로또 청약'은…가점 낮은 1주택자 희소식 [신연수의 청약ABC]

    당첨되면 10억원가량의 시세 차익을 볼 수 있는 것으로 평가받아 분양 시장의 관심을 모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 지난 17일 1순위 청약을 한 결과 224가구 모집에 3만6116명이 몰려 평균 161.2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단 2가구가 공급된 전용 46㎡ 주택형엔 3747명이 신청해 경쟁률이 무려 1873.5 대 1에 달했다. 당첨 가점이 고공행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어지는 강남권 ‘로또 ...

    한국경제 | 2021.06.20 06:00 | 신연수

  • thumbnail
    [부동산캘린더] 전국 분양 물량 '뚝'…서울 물량은 없어

    ... 물량과 비교하면 총가구수(1만2천931가구) 기준으로 54.5%, 일반분양(9천415가구) 기준 76.1% 급감하는 것이다. 서울에서 분양하는 물량은 아예 없다. 이번 주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3차·경남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래미안원베일리 분양으로 시장이 떠들썩했던 것과 대비된다. 내주에는 경기 오산시 서동 '더샵오산엘리포레',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동 '의정부역월드메르디앙웰라시티', 충남 아산시 음봉면 '해링턴플레이스스마트밸리' 등이 분양할 예정이다. 더샵오산엘리포레는 ...

    한국경제 | 2021.06.19 06:00 | YONHAP

  • thumbnail
    '10억원 로또' 반포 원베일리 청약 3만6116명 몰려…경쟁률 161대1

    분양가가 인근 시세보다 훨씬 저렴해 ‘로또 분양’ 단지로 불리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조감도)의 일반 분양 청약에 3만6116명이 몰려 평균 경쟁률 161.23 대 1을 기록했다. 17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224가구를 모집한 반포 래미안 원베일리 1순위 청약에 3만6116명이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1순위 청약에서 최고 경쟁률은 가장 작은 주택형인 전용면적 46㎡A형이 ...

    한국경제 | 2021.06.17 21:28 | 안상미

  • thumbnail
    "현금부자 3만6천명 반포에 몰렸다"

    ``역대급 로또 청약``으로 관심을 모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의 1순위 청약에 3만6천명이 넘는 신청자가 몰렸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과 삼성물산 건설부문에 따르면 17일 진행한 래미안 원베일리 1순위 청약에 총 3만6천116개의 청약 통장이 나왔다. 일반분양 물량은 224가구로, 1순위 평균 경쟁률은 161.23대 1로 집계됐다. 전용면적별로는 46㎡ A형이 2가구 모집에 3천747명이 청약을 넣어 1천873.5대 1의 ...

    한국경제TV | 2021.06.17 20:49

  • thumbnail
    현금부자 이렇게 많았어?…원베일리 청약 3만6000명 몰렸다

    분양가가 주변 시세에 비해 훨씬 저렴해 '로또 청약'으로 불리던 서울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 청약에 3만6000명 넘는 사람들이 몰렸다. 경쟁률은 161 대 1에 달했다. 이 단지는 분양가가 주변 시세 대비 40% 정도 낮아 당첨만 되면 10억원 이상의 시세 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 17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래미안 원베일리 1순위 청약은 224가구 모집에 3만6116명이 청약통장을 던져 평균 ...

    한국경제 | 2021.06.17 20:34 | 안혜원

  • thumbnail
    '역대급 로또' 래미안 원베일리 1순위 청약에 3만6천명 몰려

    일반분양 224가구 모집에 3만6천116명 청약…평균경쟁률 161대 1 2가구 모집한 46㎡ A형, 1천873대 1로 '최고 경쟁률' '역대급 로또 청약'으로 관심을 모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의 1순위 청약에 3만6천명이 넘는 신청자가 몰렸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과 삼성물산 건설부문에 따르면 17일 진행한 래미안 원베일리 1순위 청약에 총 3만6천116개의 청약 통장이 나왔다. 일반분양 물량은 224가구로, 1순위 평균 경쟁률은 ...

    한국경제 | 2021.06.17 20:18 | YONHAP

  • thumbnail
    서초 전셋값 '역대급' 상승…강북권도 들썩

    ...o; 등 재건축 단지 4000가구가 이주를 시작하면서 반포, 서초, 방배동 등 인근 전세시장에 매물 부족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서초구에선 보증금 20억~30억원 이상의 고가 전세 거래가 이어지고 있다.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전용면적 135㎡는 지난 11일 전세보증금 33억원에 계약이 이뤄졌다. 같은 주택형이 올해 초 23억원에 계약된 것과 비교하면 불과 5개월 만에 10억원이 오른 셈이다. 같은 동 ‘반포자이’ ...

    한국경제 | 2021.06.17 17:26 | 신연수

  • thumbnail
    '10억원 로또' 원베일리 청약, 당첨 최저가점 70점 달할 듯

    분양가가 인근 시세보다 훨씬 저렴해 ‘로또 분양’ 단지로 불리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조감도)가 17일 일반분양 청약에 들어갔다. 분양가가 주변 시세 대비 40% 정도 낮아 당첨만 되면 10억원 이상의 시세 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 분양 후 ‘3년 실거주’ 요건도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갭 투자(전세 낀 매매) 수요도 대거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단지는 17~18일 ...

    한국경제 | 2021.06.17 17:10 | 하헌형

  • thumbnail
    서초 전셋값 6년만에 '역대급' 상승…매매도 1년반만에 최고 수준

    ... 강남구는 0.10% 상승했으며 송파구도 0.15%, 강동구는 0.14%를 기록하며 덩달아 오름폭을 키우는 분위기다. 강남권에선 전세가격 최고가 경신도 이어지는 중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보면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198.2㎡는 지난달 34억원에 전세 계약됐다. 앞서 같은 달 초 30억원에 거래된 후 보름도 안 돼 4억원이 오른 것이다. ‘반포자이’ 전용 84㎡ 또한 지난달 20억원에 거래되며 ...

    한국경제 | 2021.06.17 14:05 | 안혜원

  • thumbnail
    [르포] "옆동네 아파트처럼 바뀔수 있을까" 공공재개발 앞둔 노후주거지

    ... 끝나고 완성된 아파트는 절대 'LH 아파트'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한다. 여전히 주공 아파트, LH 아파트에 대한 부정적인 선입견으로 사업 참여를 꺼리는 주민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LH는 앞서 사업 시행에 참여했던 안양 덕천 래미안 단지의 사례를 들었다. 그곳 역시 공공재개발과 마찬가지로 LH가 공동 시행을 벌였지만 단지 어디를 봐도 LH의 흔적은 없고 단지 래미안 아파트로만 돼 있다는 것이다. LH 관계자는 "아파트 브랜드나 단지명 등은 민간 건설사 ...

    한국경제 | 2021.06.17 11: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