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0,4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강일동 '3억 로또' 이번엔 진짜 나오나요?

    ... 전망이다. 지난 6월 강일지구에 공급된 '고덕강일 제일풍경채'는 150대 1의 경쟁률을, 지난해 말 분양을 진행한 ‘힐스테이트 리슈빌 강일’은 25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도 161대 1로 세 자릿수 경쟁률이 나왔다. 박지민 월용청약연구소 대표는 "앞서 래미안 원베일리처럼 현금 부자들만 가능한 단지에서도 경쟁률이 치열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역시 예비 ...

    한국경제 | 2021.09.09 07:14 | 이송렬

  • thumbnail
    이수역 우성·극동·신동아…5054가구로 리모델링 '착착'

    ... 극동 전용 84㎡도 지난달 말 12억6500만원에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작년 말 실거래가(10억8000만원) 대비 2억원 가까이 오른 것이다. 사당동 G공인 관계자는 “리모델링이 완료되면 인근 신축 단지와 비슷한 가격대를 형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당3단지 옆 ‘래미안이수역로이파크’(668가구·2018년 입주) 전용 84㎡는 지난달 초 신고가인 17억6000만원에 매매됐다. 하헌형 기자

    한국경제 | 2021.09.08 17:16 | 하헌형

  • thumbnail
    서울 재개발·재건축 6606가구 '분양 단비'

    ... 62.5%)에서 2만2311가구가 공급된다. 지역별로 경기가 19곳(1만363가구)으로 가장 많고 서울(15곳·6606가구), 인천 11곳(5342가구) 순이다.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에선 삼성물산이 ‘이문1구역 래미안’(가칭)을 선보인다. 이문동 257의 42 일대 재개발을 통해 지하 5층~지상 최고 27층, 39개 동, 2904가구(전용면적 52~114㎡)의 대규모 래미안 단지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2024년 6월 준공이 목표다. 서울 ...

    한국경제 | 2021.09.08 17:14 | 하헌형

  • thumbnail
    수도권 이달 1만8400가구 청약…광명·안양 재개발 단지 관심

    ... 규모다. 전용 101㎡는 일반공급 물량의 50%가 추첨제 물량으로 배정돼 있다. 지하철 5호선 강일역이 주변에 있다. 단지 인근에는 강솔초, 강명초, 강명중 등이 있다.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에서는 삼성물산이 ‘이문1 래미안’을 분양한다. 재개발 후 2904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바뀐다. 지하철 1호선 외대역과 신이문역이 가깝다. 천장산, 의릉 등 녹지가 주변에 있어 쾌적한 편이다. 한국외국어대, 경희대, 한국예술종합대 등도 가깝다. 인천에서는 ...

    한국경제 | 2021.09.08 15:55 | 서욱진

  • thumbnail
    "현금부자만 살라는 거냐"…장기전세주택 보증금 10억 넘었다

    ... 강동, 동작 등의 새 아파트와 강남,서초, 송파 등 강남권 재공급 단지에 시세보다 최대 40% 싸게 입주할 수 있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전셋값이 크게 오르면서 장기전세주택 보증금도 급격히 올랐다. 서초구에선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84㎡ 5가구를 모집하는데 전세금은 10억10만원에 달한다. 같은 면적의 일반 전세 시세(17억~19억원)와 비교하면 40%가량 낮은 수준이지만, 어지간한 서울 외곽의 동일한 면적 아파트보다 비싸다. 같은 단지 소형 면적인 ...

    한국경제 | 2021.09.07 06:29 | 안혜원

  • 둔촌주공 "일반분양가 최소 3700만원 돼야"

    ... 반발하면서 무산됐다. 기존 조합 집행부는 HUG의 분양가를 수용했다는 이유로 전원 해임되기도 했다. 조합은 기존 HUG 분양가보다 훨씬 높게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6월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분양한 ‘래미안 원베일리’(신반포3차·경남 재건축)가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고도 역대 최고 분양가(3.3㎡당 5653만원)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조합이 한국미래전략연구원에 의뢰한 ‘분양가 상한제 연구 용역 ...

    한국경제 | 2021.09.06 17:26 | 신연수

  • thumbnail
    공시가 13억 넘으면 공동명의라도 '1주택 특례' 신청 고려해야

    ... 하는 것으로 계산된다. 14억원 주택은 공동명의의 세금이 65만6640원으로 1주택 특례 49만2480원에 비해 15만원 이상 높아진다. 구체적으로는 13억700만원부터 1주택 특례가 유리해지는 것으로 계산된다. 서울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아파트의 경우 공시가격이 12억원대인 110㎡(30평형)대는 공동명의가, 15억원대인 150㎡(40평형)대는 1주택 특례 신청이 유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단, 이는 주택별 세부담 상한은 고려하지 않은 것으로 구체적인 세액은 ...

    한국경제 | 2021.09.05 17:08 | 강진규

  • thumbnail
    "시세보다 최대 40% 싸다"…오세훈표 장기전세 1900가구 공급

    ... 339가구 입주자를 전세보증금 3억2500만원에 찾는다. 신규 공급 물량 중 250가구는 노부모 부양, 장애인, 고령자, 신혼부부 등에게 우선 공급한다. 재공급 단지(218가구)에는 강남지역 물량도 포함돼 있다. 서초구에선 래미안퍼스티지(사진) 전용 84㎡ 5가구를 모집한다. 전세금은 10억10만원으로 이번에 나온 장기전세주택 중에서 가장 높다. 같은 면적의 일반 전세 시세(17억~19억원)와 비교하면 40%가량 낮은 수준이다. 같은 단지 전용 59㎡도 17가구를 ...

    한국경제 | 2021.09.05 16:51 | 안상미

  • 고덕강일·광명·용인…이달 분양 '로또 단지' 주목

    ... 디에트르 퍼스티지’는 청약 1순위 평균 809.1 대 1로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분양가는 전용 84㎡ 기준 최고 4억8867만원으로 주변 시세 대비 10억원가량 낮았다. 6월 서울 서초구에서 공급된 ‘래미안 원베일리’는 1순위 평균 161.23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단지도 주변 시세보다 10억원 이상 저렴하게 분양가가 책정됐다. 이달 분양가 규제를 받는 단지들이 관심을 끌고 있다. 대우건설·롯데건...

    한국경제 | 2021.09.05 16:50 | 이혜인

  • thumbnail
    양도세 무서워 안 팔고, 대출 막혀 못 사고…죌수록 집값만 뛴다

    “작년 말에는 한 달에 25건가량 계약했는데, 지난달엔 두 건 거래에 그쳤어요.”(서울 마포구 아현동 S공인) 2일 마포구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3885가구) 인근에 줄지어 선 중개업소는 눈에 띄게 한산했다. 이 단지 전용 84㎡는 지난 7월 18억5000만원에 신고가를 쓴 뒤로 거래가 끊겼다. 이 주택형의 ‘로열동·로열층’ 매물은 현재 호가가 21억원까지 올랐다. ...

    한국경제 | 2021.09.02 17:36 | 신연수/이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