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491-23500 / 26,0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성국.정조국, 브라질 연패 사슬 끊는다

    ... 중국, 아르헨티나와의 평가전을 통해 '영 파워'로 거듭난 최성국, 정조국이 최전방에서 함께 뛰기는 아르헨티나와의 평가전 이후 20여일만의 일이다. 한국은 청소년팀 대결에서 브라질에 5전5패로 절대 열세에 놓여있다. 따라서 막강 화력을 자랑하는 이들 투톱은 브라질전 첫 승전보를 전하고 이를 통해 팀에 사기와 자신감을 불어넣어야 하는 막중한 책임을 안고 있다. 박 감독은 다만 아직 컨디션이 완전하지 않은 정조국을 교체 카드로 활용할 생각도 있는 가운데 ...

    연합뉴스 | 2002.09.16 00:00

  • 브라질 최악 감옥 폐쇄

    ... 수감자들이 투항한 뒤에나감방에서 숨어있는 동안에도 색출해내어 사살했다고 말했다. 경찰의 이같은 수감자 대량학살은 수감자들로 하여금 처우개선을 위한 자체 조직체인 '수도 제1 특공대'의 결성에 이르렀다.이 조직은 곧 브라질 최고로 막강한조직범죄단체가 됐다. 2년전엔 카란디루 감옥은 또 다시 브라질 최대 폭동의 거점이 됐었는데 당시 조직범죄의 지도자들은 휴대폰을 사용, 상 파울루주(州) 전역 27개 감옥에서 연대 폭동을 일으키게 했다. 이들은 당시 수감자 면회를 온 ...

    연합뉴스 | 2002.09.16 00:00

  • -프로야구- 두산, 막강타선 폭발

    두산이 봇물처럼 터진 타선의 방망이를 앞세워 꺼져가던 포스트시즌(PS) 진출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두산은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증권배 2002 프로야구 LG와의 경기에서 홈런 2방 등 장단 11안타를 몰아치며 10-0 대승을 거두고 전날의 패배를 설욕했다. 이로써 5위 두산은 4강 혈투를 벌이고 있는 서울 라이벌 4위 LG와의 승차를 2게임으로 좁히며 PS 진출에 희망을 이어갔다. 두산 선발 박명환은 6이닝 동안 삼진 5개를 솎아...

    연합뉴스 | 2002.09.15 00:00

  • [移通-카드社 '지불.결제방식' 신경전] 모바일 금융 주도권 '샅바싸움'

    ... 수 있게 되면 플라스틱 신용카드가 설자리를 잃을 수 있다. 또 고객들의 상거래 정보를 확보하면 막대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SK그룹이 향후 비전을 종합 마케팅.유통 회사로 세운 것도 이런 맥락이다. 카드사들은 이통사가 막강한 잠재적 경쟁자라는 사실을 인식하기 시작했다. 아직 정부가 이통사의 신용카드업 진출을 허락하지 않고 있지만 상황이 바뀌면 언제라도 카드 영역을 침범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실적으로는 모바일 금융거래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돼 ...

    한국경제 | 2002.09.15 00:00

  • [브랜드스톡 시황] '초고속 인터넷'..'메가패스' 흔들림없는 정상질주

    ... 사이버브랜드시장인 브랜드스톡(www.BRANDSTOCK.co.kr)에서 메가패스는 9월 들어 평균 22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5월 27만원까지 오른 후 5만원 가량 떨어졌지만 여전히 경쟁 브랜드들의 2배 수준이다. 메가패스는 KT의 막강한 자금력과 영업력에 힘입어 초고속 인터넷 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하나로통신의 하나포스는 서비스 지역을 지속적으로 넓혀 작년 말 26.4%였던 시장점유율을 6개월 만에 30%대로 끌어올리며 메가패스를 추격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02.09.15 00:00

  • 인터넷으로 언론을 공략하라 .. '게릴라 PR'

    막강한 전파력을 가진 인터넷의 잠재력은 상상을 넘어선다. '노사모'가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를 만들어 내고 '붉은 악마'가 월드컵 축제를 연출한 것도 인터넷의 전파력이 낳은 결과다. 기업들이 인터넷을 이용한 마케팅과 홍보에 열을 올리는 것도 이런 까닭이다. '게릴라 PR'(마이클 레빈 지음, 노혜령 옮김, 굿모닝미디어, 1만3천원)는 인터넷을 이용해 효과적으로 홍보하는 방법을 제시한다. 저자는 지난 93년 '게릴라 PR:망하지 않고 효율적인 ...

    한국경제 | 2002.09.13 00:00

  • [월드투데이] 9.11테러 이후 달라진 것

    ... 커졌다. 정부는 이제 바다 건너 테러리스트들 뿐만 아니라 비윤리적인 최고경영자(CEO),회계사들로부터 시민 투자자들을 보호해야 하는 역할까지 떠맡고 있다. 이처럼 시민보호와 기업개혁의 두 가지 목표를 추구하다 보니 정부 권력은 당연히 막강해지고 있다. 미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방비 예산은 82년 이래 가장 큰 규모로 늘어났고,경제 분야에서는 정부 감시와 개입이 70년대말 수준으로 강화됐다. 하지만 이제 정부권력은 균형감각을 되찾아야 한다. 항상 막강한 ...

    한국경제 | 2002.09.11 00:00

  • [프로야구] 백재호 홈런 3방...지승민 프로 첫승

    ... 2차전에서 데이비스의 만루홈런과 백재호의 결승 홈런으로 7-5의 승리를 얻어 4연승했다. 한화의 딴죽걸기에 걸린 1위 기아는 이날 패배로 2위 삼성에 1게임차로 쫓기게 돼 다시 선두 수성에 위기를 맞았다. 문학에서는 현대가 막강한 불펜진을 내세워 SK에 4-3으로 1점차 승리를 했다. 세이브를 보탠 현대의 마무리 조용준은 27세이브포인트를 기록, 구원 선두 진필중(두산.29세이브포인트)을 2포인트차로 추격했다. 또 10경기 연속 구원 성공과 20경기 ...

    연합뉴스 | 2002.09.06 22:49

  • 캘리포니아, 중간선거 분위기 냉랭

    ... 조찬연회에 참석했던 한 시민은 "두 악(惡)중 데이비스 주지사가 덜 한 것 같다"고 말했으나 그의 친구는 그러나 "주지사는노동자계급편이 아닌 것 같다. 그는 거의 돈 많은 사업가"라며 시큰둥했다. 데이비스-사이먼 경합은 현직 프리미엄에다 막강한 자금력을 가진 데이비스 주지사가 유리하다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이나 사이먼 공화당 후보 역시 지난 8월 조지W. 부시 대통령이 선거지원에 나서 200만달러를 모아주는 등 탄력을 얻고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11월선거에서 캘리포니아는 ...

    연합뉴스 | 2002.09.04 00:00

  • 워렌 버핏, 에너지업계도 '싹쓸이'기세

    억만장자 워렌 버핏이 막강한 자금력을 앞세워 엔론이 빠진 미국 에너지 업계를 휘젓고 있다. 파이낸셜 타임스(FT)는 워렌 버핏의 투자운용사 버크셔 해서웨이가 지배 주주로 있는 에너지회사 미드아메리칸이 엔론 사태 이후 업계 선두를 다투는 최고의 실적으로 투자자들을 유인하는 동시에 다른 업체들의 설비 자산을 공격적으로 인수하고 있다고 1일 보도했다. 미드아메리칸이 최근 유동성 위기에 몰려 있는 거대 에너지 중개업체 다이너지와 윌리엄스로부터 대규모 ...

    연합뉴스 | 2002.09.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