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7061-7070 / 7,3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마켓리더와의 대화] 최석포 <메리츠증권 연구위원>

    "반도체 경기는 내년 초에 더 어려워질 가능성이 높다. 회복은 내년 중반 이후,서서히 이뤄질 것이다" 국내 펀드매니저들로부터 반도체 부문 최고 애널리스트로 평가받는 메리츠 증권 최석포 연구위원은 "반도체를 비롯한 기술주의 매입은 당분간 유보하는 게 좋다"는 의견을 밝혔다. 연구소(삼성경제연구소) 반도체회사(삼성전자)를 거친 이력답게 이론과 현실,과거 업계 동향을 곁들인 그의 주장에는 거침이 없다. 그가 야심차게 준비하는 반도체 산업에 관한 ...

    한국경제 | 2001.07.20 17:05

  • [기업공시] 메리츠증권 ; 현대금속 ; 서울증권 ; 보락 ; 비비안

    메리츠증권=황건호 사장에게 15만주의 주식매수선택권을 부여키로 결의.행사기간은 2003년 7월18일부터 2016년 7월18일까지. 현대금속=서울지방법원 제1파산부로부터 밀레니엄구조조정조합과 맺은 피인수 가계약에 대해 허가를 받음.가계약은 채권자의 동의 여부 등에 따라 본계약이 체결되지 않을 수도 있음. 서울증권=소로스펀드매니지먼트의 COO인 호프 B.우드하우스씨를 이사후보로 추천함. 보락=일본 신미츄이 슈거에 자일리톨 등을 30억원 어치 공급키로 ...

    한국경제 | 2001.07.19 16:46

  • [삼성전자 20일 IR] 하반기 증시 '방향키' .. 시장은 어떻게 보나

    ... 순익보다는 '반도체 부문의 영업이익'에 주목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난 1.4분기 4백61억원에 불과했던 지분법 평가이익이 2.4분기에는 1천5백억원 이상 계상되면서 순익의 감소폭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이기 때문. 최석포 메리츠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번 발표의 핵심은 외국인이 주목하고 있는 반도체 부문의 영업실적"이라면서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전분기의 30%에 불과한 3천억원 선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시장 분위기 =실적 악화가 이미 상당부분 주가에 ...

    한국경제 | 2001.07.18 17:38

  • [삼성전자 불황극복 전략] "감산 고려안해..." 정면돌파 승부수

    ... 1.4분기의 순이익 1조2천4백억원을 합치면 상반기중 2조원수준의 순이익을 올렸다는 예상이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3조1천8백억원의 65%수준이다. 그러나 지분법평가익 등을 제외한 영업이익의 내용은 그다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메리츠증권의 최석포 위원은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1.4분기 1조6천억원에서 2.4분기에 7천억원대 후반으로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그동안 대규모이익의 원천이던 반도체부문의 영업이익이 1조3백억원에서 3천억원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01.07.18 17:36

  • [한경선정 '가치주 60'] (20.끝) LG화학..PVC등 해외매출증가

    ... 입을 공산이 크다. 올해 예상 순이익은 1천8백53억원.내년에는 2천8백99억원으로 껑충 뛰어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런 실적에 비해 주가는 저평가돼 있다. 회사가 분할되기 전의 배당률을 감안하면 올 배당률은 15% 안팎에 달할 전망이다. 최준용 메리츠증권 연구위원은 "유화경기의 회복 조짐을 감안해 LG화학에 대한 투자의견을 '보유'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영춘 기자 hayou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7.12 17:27

  • 고부가 플라스틱 제품으로 '승부' .. '태광뉴텍'

    ... 없다며 변신을 선언,업계에 신선한 충격을 주고 있다. 설비투자를 겁내지 않고 전략사업을 농업용 필름에서 건설자재 및 인테리어용 고부가가치 플라스틱 제품으로 바꾸었다. 동시에 코스닥에도 도전,연내 상장(등록)을 목표로 주간사 금융기관인 메리츠증권과 준비 절차를 밟고 있다. 태광뉴텍은 지난 1976년에 설립된 중소기업이다. 70년대 당시,고도성장기에 없어서 못팔았던 합성수지 제품을 대량 공급하면서 플라스틱 업계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특히 하우스 비닐 분야에서 탄탄하게 ...

    한국경제 | 2001.07.10 15:15

  • [한경 선정 '베스트 증권사.애널리스트'] '베스트 애널리스트'

    ... 장비부문 1위에 오른 신영증권 노근창 선임연구원도 그가 이끄는 코스닥시황팀이 1위를 차지함으로써 사실상 2관왕에 올랐다. 이번 조사의 최대 이변은 뭐니뭐니 해도 역시 반도체.컴퓨터 분야의 순위 변동이다. 삼성전자 출신의 메리츠증권 최석포 연구위원이 국내외적으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켜 왔던 전병서 대우증권 부장을 꺾은 것.최 연구위원은 선정과정에서 올들어 시작한 '메리츠증권 반도체 데일리'서비스가 펀드매니저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전 부장은 ...

    한국경제 | 2001.07.08 17:50

  • D램반도체 감산 '빅3' 논쟁중 .. 삼성전자 "인위적인 계획 없다"

    ... 않았더라면 아시아 후발 업체들이 신규 투자를 하지 않고 일부 정리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펜티엄Ⅲ 이후 PC 시장에 신규 수요가 일지 않고 있어 감산은 공급과잉 현상을 근본적으로 해소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메리츠증권의 최석포 연구원은 "감산의 관건은 동참 범위가 얼마나 크냐는 것이다. 주요 업체들이 일제히 감산을 결정하지 않거나 돈이 급한 회사가 뒤에서 (덤핑으로) 물건을 대량 내놓을 경우 감산 업체만 손해를 볼 위험이 있어 공조 감산은 ...

    한국경제 | 2001.07.02 17:54

  • 말많은 '리츠' 시작부터 삐걱 .. 등록접수 첫날 예비신청社 없어

    ... 정부와 업계의 예상은 빗나간 셈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부동산투자회사법에 불확실한 요소가 많은 데다 실제 투자대상 선정작업이 쉽지 않아 당분간 신청서를 제출하기는 힘들다고 밝히고 있다. 리츠회사 설립에 가장 적극적인 산업은행과 메리츠증권도 예비인가신청을 내려면 최소한 한달 이상 걸릴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업계는 "부동산투자회사법이 아직 미완성 상태여서 실무적으로 사업계획을 확정짓기 쉽지 않다"고 지적한다. 우여곡절끝에 부동산투자회사법과 기업구조조정부동산투자회사법이 ...

    한국경제 | 2001.07.02 17:51

  • "내달에도 550~630박스권 등락" .. '주요증권사 주가전망'

    ... 움직일 것으로 내다봤다. 중장기 투자자라면 삼성전자 SK텔레콤 한국통신 등 정보통신(IT) 관련주를 선취매하는 것이 낫고 단기 투자자일 경우 금융주에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으로 지적됐다. 29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삼성 메리츠 굿모닝 세종증권 등은 7월중 종합주가지수가 570∼630선에서 움직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들 증권사는 현재 종합주가지수가 박스권의 하단부에 위치하고 있는 만큼 지금부터 주식비중을 서서히 늘리는 것도 괜찮을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증권은 ...

    한국경제 | 2001.06.29 1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