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6,6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채팅서 만난 女 성추행 혐의 부장검사, 고소되자 명예퇴직

    ... 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한 지방검찰청 A 부장검사는 인터넷 채팅으로 알게 된 여성을 직접 만난 자리에서 성추행한 혐의로 지난해 12월 국민권익위원회를 통해 고소됐다. A 부장검사는 고소된 후 검찰에 명예퇴직 신청을 했고 올해 초 의원면직 처리됐다. 해당 부장검사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직업을 '회사원'이라고 말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경찰은 해당 사건이 증거가 부족하다며 불송치 결정을 내리고는 관련 기록을 최근 ...

    한국경제 | 2021.03.17 22:35 | 김정호

  • thumbnail
    성추행 혐의로 고소된 부장검사 수사 도중 명예퇴직

    현직 부장검사가 성추행 혐의로 고소되자 경찰 수사 도중 명예퇴직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모 지방검찰청 A 부장검사가 인터넷 채팅으로 알게 된 여성을 직접 만난 자리에서 성추행한 혐의로 지난해 12월 국민권익위원회를 통해 고소됐다. A 부장검사는 고소된 후 검찰에 명예퇴직 신청을 했고 올해 초 의원면직 처리됐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직업을 회사원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경찰은 증거가 부족하다며 ...

    한국경제 | 2021.03.17 21:38 | YONHAP

  • 폭스바겐, 내연車 제조인력 최대 5000명 감원

    ... 직원을 최대 5000명 감원하고 올해 신규 채용을 하지 않기로 했다. 전기차 관련 부문만 예외로 둬 직원을 늘릴 계획이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1956~1960년생 직원들에게 조기 명예퇴직을 제안하고, 1964년생 직원들에겐 비상근직 전환 등 ‘부분은퇴’를 제안하는 방안을 노조와 합의했다”고 이날 성명을 통해 밝혔다. 군나르 킬리안 폭스바겐 인사부문 담당 이사는 “향후 필요한 ...

    한국경제 | 2021.03.15 17:10 | 선한결

  • 폭스바겐, 5000명 감원·고용 동결…"전기차만 직원 늘린다"

    ... 근로자 일부에 조기퇴직 등을 제안하는 방식으로 대규모 감원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폭스바겐은 독일 내 6개 공장에서 근로자 12만명을 고용하고 있다. 폭스바겐은 이날 성명을 통해 "1956~1960년생 직원들에게 조기 명예퇴직을 제안하고, 1964년생 직원들에겐 비상근직으로 전환하는 등 부분은퇴 프로그램을 제안하는 방안을 노조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독일 도이체벨레는 "노조가 10년내 대규모 강제 해고를 막기 위해 이같은 방안에 합의했다"고 ...

    한국경제 | 2021.03.15 10:44 | 선한결

  • 최대 5000명 감원하는 폭스바겐…"전기차 투자비 마련해야"

    독일 완성차 업체 폭스바겐이 최대 5000명 규모의 감원에 나선다. 폭스바겐은 고령 노동자에게 명예퇴직을 제안하는 등 네 자릿수 직원 감축을 추진한다고 로이터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네 자릿수'의 규모에 대해 로이터는 3000~4000 정도를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했고, 독일 경제지 한델스블라트는 최대 5000명 규모 감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폭스바겐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직원 감축이 경상비용을 줄이기 위해서라고 ...

    한국경제 | 2021.03.15 07:53 | 오세성

  • thumbnail
    폴크스바겐, 최대 5천명 감원…"전기차에 40조6천억원 투자"

    독일 자동차업체인 폴크스바겐이 전기차 투자 비용을 확보하기 위해 직원을 최대 5천명 줄이기로 했다. AFP, 로이터통신은 14일(현지시간) 폴크스바겐이 고령 노동자들에게 명예퇴직을 제안하는 등 직원을 `네 자릿수` 감축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AFP는 `네 자릿수`라는 표현이 보통 2천∼4천을 의미한다고 해석했으며, 로이터는 관계자 두 명을 인용해 독일 내 공장 6곳의 일자리 12만개 중 3천∼4천개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독일 경제지 ...

    한국경제TV | 2021.03.15 07:51

  • thumbnail
    자동차업계 격변 속 폴크스바겐 최대 5천명 감원

    전기차 투자 위한 비용관리…코로나19 불황 여파도 독일 자동차업체인 폴크스바겐이 전기차 투자 비용을 확보하기 위해 직원을 최대 5천명 줄이기로 했다. AFP, 로이터통신은 14일(현지시간) 폴크스바겐이 고령 노동자들에게 명예퇴직을 제안하는 등 직원을 '네 자릿수' 감축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AFP는 '네 자릿수'라는 표현이 보통 2천∼4천을 의미한다고 해석했으며, 로이터는 관계자 두 명을 인용해 독일 내 공장 6곳의 일자리 12만개 중 3천∼4천개가 ...

    한국경제 | 2021.03.15 07:34 | YONHAP

  • thumbnail
    한국FPSB, ESG시대에 발맞춰 사회적 가치 창출에 나서

    ... 전세계적으로 CFP자격자 수가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2020년도 말 기준 전세계 CFP자격자는 2.5% 증가한 총 192,762명 이다. 국제FPSB CEO인 놀 메이(Noel Maye)는 “코로나로 인한 실직, 명예퇴직 및 헬스케어 등의 문제에 직면함에 따라 가계의 재무관리를 위해 글로벌 재무설계업이 강화되었기 때문이다.” 라고 밝혔다. CFP자격자 수가 가장 증가한 나라는 미국으로 2,348명의 새로운 CFP자격자가 탄생했으며, 뒤를 ...

    한국경제 | 2021.03.11 13:34

  • thumbnail
    "은퇴한 명의 모셔오자"…중소병원들 '영입경쟁'

    명의(名醫)들이 거처를 옮기고 있다. 4차 병원으로 불리는 서울대·세브란스·삼성서울병원 등에서 명예퇴직한 교수들이 속속 2·3차 병원에 둥지를 틀고 있어서다. 중소 병원은 병원 인지도를 끌어올린다는 점에서, 명의들은 제2의 인생을 설계한다는 점에서 ‘윈윈’이란 설명이다. 올해 명의 영입에 가장 활발히 나선 곳은 차병원을 운영하는 성광의료재단이다. 연세의료원장을 지낸 윤도흠 전 연세의대 신경외과 ...

    한국경제 | 2021.03.10 17:22 | 이지현

  • thumbnail
    총장 고발한 전 교수회 의장 감사 나선 영남대

    ... 현수막을 설치한 점도 문제로 삼았다. 이 교수는 "저는 대학 본부로부터 징계 압박을 받고 있다"며 "교수회 의장으로서 수행한 업무와 활동에 대한 징계 위협은 그 자체로 교수회에 대한 탄압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명예퇴직을 신청했지만 거부됐고 올해 초 사직원을 제출했으나 '중징계가 예상된다'며 학교 측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도 했다. 대학 안팎에서는 학교가 교수회 활동을 문제 삼아 감사하는 것이 무리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

    한국경제 | 2021.03.09 11:42 | YONHAP